* 미리 말씀드리건대, 저는 자주 바뀌는 글법[문법] 규칙을 그리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습니다.(저 스스로는 그렇다는 것이지 글법이 중요하지 않다는 뜻은 아닙니다.)
따라서 이 글에서도 글법 규칙은 잠깐 제껴두도록 하겠습니다.

이명박 나라마름(민주주의 국가에서 ‘대통령’이라는 옛날 적에나 쓸 법한 낱말은 크게 잘못되었다고 봅니다. – 얽힌 글:‘대통령’과 ‘국회의원’이란 이름을 바꾸자!)이 2011년 3월 18일, 일본 대사관을 찾아가 일본 지진으로 돌아가신 분들을 기리는 글을 남겼다고 합니다.(아래에서 살피도록 하겠습니다.)
그런데, 맞춤법은 제쳐두더라도 우리말법에 어긋난, 엉터리 글을 썼군요.
제가 알기로 이명박 씨가 우리말을 틀리게 쓴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 알고 있어 한번 찾아봤습니다.

퍼온 곳 : http://blog.ohmynews.com/partisan69/146833
우선 윗 글은 이명박 씨가 대선 시절 쓴 글인가 봅니다. ‘받들어’라고 써야 할 것을 ‘받드러’라고 썼습니다. 그밖에 띄어쓰기나 맞춤법 같은 건 그냥 넘어가겠습니다.(혹시나 싶어서 ‘받드르다’를 찾아보니 그런 말은 없습니다.^^)

퍼온 곳 : http://showbiz.tistory.com/723
이 글도 대선 시절 쓴 글입니다. 이번에도 ‘바치다’라고 해야 할 것을 ‘받치다’라고 했습니다.(다들 잘 아시겠지만, ‘바치다’와 ‘받치다’는 엄연히 전혀 다른 뜻입니다.) 아마도 특별히 ‘ㄷ’받침을 제대로 쓰는 데에 약한 모양입니다.(일본 말에는 받침이 별로 없어서 그런 걸까요…^^)
이 글에는 잘못된 말버릇이 꽤 있지만 다른 뭇사람들도 흔히 틀리는 것이니 꼬집지는 않겠습니다만, ‘-의’를 쓴 것이나 ‘~된’ 같은 표현은 잘못된 말투라는 것만 밝히고 넘어가겠습니다.

퍼온 곳 : http://news.joins.com/article/aid/2008/05/06/3115312.html
이번에는 좀 심합니다. 도대체 말이 안 되는 표현을 썼습니다. ‘큰별께서 고이 잠드소서’…? ‘할아버지께 진지 드소서’ 뭐 이런 식일까요?(혹 일본말에는 이런 말투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을 사랑하시는’도 이미 돌아가신 분께 쓰는 것이니 ‘~을 사랑하셨던’으로 고치던지 해야 옳습니다.(뭐 솔직히 꼬투리를 잡으려면 더 있지만 꼬투리를 잡자는 것은 아니니 이것도 이 정도로 넘어가겠습니다.)


그리고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서 일본 대사관에 가서 남겼다는 글입니다. 이것은 아마도 우리 나랏말 역사에 큰 획을 그을 사건이 아닌가 싶습니다.(나랏말 학자들이 이것을 보고도 아무 말을 않는다면 그 자들은 가짜 학자입니다.)
이 글은 우선 말 순서부터 엉망이고 앞뒤도 전혀 맞지 않습니다. ‘내가 죽음을 슬퍼한다’는 뜻이라면 ‘우리 국민 모두가’가 빠져야 하고, 그렇지 않다면 슬퍼하는 것은 우리 국민이므로 ‘우리 국민’이 먼저 나오고 돌아가신 분들’을’ 슬퍼’하’던지, 돌아가신 분들’께’ 슬퍼하는 마음을 ‘(보내)드리’던지 해야 맞습니다. 결국 이 글월은 이리 고쳐도 이상하고 저리 고쳐도 이상한, 아주 흐리멍텅한 글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리고 이 글에서 가장 눈에 띄는 흠은 바로 ‘애도 드립니다’입니다. ‘애도’(哀悼)는 ‘사람의 죽음을 슬퍼함’(국어대사전)이란 뜻으로 우리말로는 그냥 ‘슬퍼하다’고 하면 됩니다.
따라서 첫 번째 글월을 우리말투로 적자면, ‘우리 국민들은 돌아가신 분들께 슬픈 마음을 전합니다’, ‘~ 돌아가신 분들과 슬픔을 함께 합니다’ 정도가 좋을 것입니다.
하다못해 ‘애도’라는 한자말을 쓴다고 해도 ‘애도’는 ‘한다’고 하지 ‘드린다’고 하지 않습니다.(무던히도 일본을 높여 주고 싶었던 모양입니다.)
‘애도를 드리다’라는 표현이 올바른 표현이 되려면 ‘애도를 주다’는 표현이 되어야 하나 ‘애도를 하다’라고는 하지만 ‘애도를 주다’라고는 말하지 않습니다. 적어도 우리 겨레는…
그리고 ‘회복되다’도 잘못된 말버릇으로, 여기서는 ‘저절로 회복되’는 것이 아니라 사람이 회복되도록 하는 것이므로 ‘회복하다’로 써야 옳습니다.
(덧붙임: 이 글월을 고치면서 제 모자란 솜씨로 나름 고생을 많이 했습니다. 이렇게 고치면 다른 쪽이 이상하고 그것을 고쳐놓으면 다시 처음 고친 것이 이상하고…)

찾아보니 그 밖에도 “3·15 정신으로 이땅에 진정한 민주화와 국가번영을 이루어지기 기원합니다”(2007년 3월 23일 마산 국립3·15민주묘지 방명록), “반드시 경제살리고, 사회통합 이루어 님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살려서, 크게 보답하겠읍니다” (2007년 10월 22일 광주국립 5.18 민주묘지 방명록) 같이 쓴 글이 있었다고 합니다.
첫 글월에서는 ‘3·15 정신이 민주화와 국가번영에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는 말인지, ‘3·15 정신으로 민주화와 국가번영을 이루겠다’는 뜻인지 도무지 흐리터분합니다.
두 번째 글에서도 ‘사회 통합을 이룸으로써 희생정신을 되살리겠다’는 뜻인지 ‘경제 살리고 사회 통합을 이루어 희생정신에 보답하겠다’는 뜻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평소 이명박 씨가 영어에 목숨을 거는 듯 하면서도 정작 우리말에는 이렇게 실수가 잦은 것이 그 동안에는 단순한 실수이겠거니 했습니다. 하지만 한 나라 큰일꾼이라는 자리를 생각해 볼 때 미리 그런 준비를 할 새가 없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이는 참모들이 거의 대부분 손 놓고 있었거나 이명박 씨가 참모들 얘기를 들으려 하지 않았던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아니면 그 둘 다이거나…)
아무리 다른 나라에서 태어났더라도 이 나라 국민으로 살고 있고 이 나라 마름이라면 이런 정도 애는 써야 할 것이고 하다못해 미리 준비를 해 가는 것이 가장 작은 예의가 될 것입니다.
부디 이명박 씨는 자신을 낮추고 우리말에 관심부터 가지고서 나라 격식을 말하고 외국어 교육을 말했으면 싶습니다.

덧붙임.

http://www.fnn.co.kr/content.asp?aid=6bbe9d26389241df8d905a39a49cb8e4&strParnt_id=70100000000
이 글은 이명박 씨가 2008년 현충원 방명록에 쓴 글이라고 합니다.
이 글도 띄어쓰기나 맞춤법이 틀린 것으로 얘기되는 거리인데, 저는 좀 다른 걸 짚어보고 싶습니다.
’-는데’는 ‘말꼬리’[어미]로써 엉터리 표준국어대사전에는 ‘뒤 절에서 어떤 일을 설명하거나 묻거나 시키거나 제안하기 위하여 그 대상과 상관되는 상황을 미리 말할 때에 쓰는 연결 어미’라고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여기서는 ‘목적, 대상’을 나타내는 ‘도움씨’[조사]가 쓰이는를 쓰는 것이 맞을 것입니다.
따라서 ‘만드는데’가 아니라 ‘만드는 데에’로 써야 맞다고 봅니다.

덧붙임 두 번째.

위 글은 2011년 6월 6일, 이명박 나라마름이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을 찾아 방명록에 남긴 글입니다.(저는 퍼뜩 보고는 우스개꾼 ‘이 한구’씨가 또 사고를 쳤나 했습니다.^^;;)
여전히 준비없이, 생각없이 글을 쓰고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굳이 얘기를 안 해도 아시겠지만, 띄어쓰기를 지키자고 한다면 ‘한 구를 찾을 때까지’로 쓰는 것이 맞겠고, ‘우리는’에서 ‘는’은 안 쓰는 것이 낫겠지요?(‘우리는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로 쓰거나 ‘우리, 최선을 다 합시다’로 쓰거나…)
글월이 말이 안 된다는 건 말씀 안 드려도 아실테고요…
일본에서 난 이에게 너무 많은 걸 바란다는 분도 계시지만, 이 땅에 살고 있고 이 땅에서 나라마름 노릇을 하는데 이런 정도도 애를 쓰지 않는다니… 참 가슴이 무너집니다.(거짓 쇼[show] 하실 시간을 조금만 쪼개면 크게 어려운 일도 아닐텐데 말입니다…)
* 이 글을 보고 ‘청와대’ 얼숲 누리쪽[페이지]에 ‘우리말이 어려우면 공짜로 가르쳐 드릴 생각이 있다’고 을 남겼습니다만,… 아직 답변이 없습니다.^^

덧붙임 세번째.
이 글을 쓴 뒤로도 엉터리 말투를 쓴 일이 많을텐데,…
2012년 8월 16일 즈음에는 이런 일도 있었네요.
츠끼야마 아끼히로 나라마름[대통령]이 런던 올림픽 대표 선수단을 청와대로 부른 자리에서 이렇게 말 했다고 합니다.
“국민들 코를 찡긋하게 하는 사람이 많았다. 지쳐 있는 국민들에게 큰 위로가 됐고…”
‘찡긋하다’는 눈이나 코를 살짝 찡그리다는 뜻으로 딱히 꼬집어 말할 수 없는 뜻을 드러낼 때 쓰는 몸짓입니다.
그런데, 국민들이 왜 선수들 때문에 ‘코를 찡긋’했을까요?
이것은 큰 느낌을 주었을 때 쓰는 말투인 ‘코끝이 찡하다’를 말하려고 한 것이라 봅니다.
그럼 이렇게 말해야 합니다.
“국민들 코끝을 찡하게 하는 사람이 많았다”…
한 나라에서 큰 마름을 한다는 자가 말을 너무 엉터리로 쓰고 말하는 것 아닙니까? 공부를 좀 하시던지…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