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년을 벼르다가,

그늘이 져서 도저히 두고 볼 수 없어 벚나무 하나를 잘랐다.

 

이 봄 내내

마음이 아프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