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 ‘쌀’하고 얽힌 말들을 두고 쓴 글이 있어 옮겨옵니다.

쌀과 관계된 말은 分化되어 있다. “쌀”을 아직 찧지 않은 볏과의 열매는
“벼”라 하고, 벼를 찧은 것을 “쌀”이라 한다.
쌀은 보리, 콩, 조, 기장과 더불어 五穀 가운데 하나이다. 그러나 이 가운데 한국인
의 主食은 뭐니뭐니 해도 쌀이라 하겠다.
“쌀”과 合成된 말은 여러 가지가 있다. 이 가운데 우리 言衆들에게 좀 생소할 말로,
”쌀”이 앞에 오는 것을 보면 “쌀고치, 쌀곡자, 쌀골집, 쌀목탁, 쌀무거리, 쌀무리,
쌀미살창, 쌀보리, 쌀북, 쌀새우, 쌀수수” 같은 말이 있다.
이 가운데 “쌀보리, 쌀수수”는 穀物을 이르는 말이다. “쌀보리”는 보리의 한 품종으
로, “겉보리”와 구별하여 부르는 이름이다. 漢字語로는 嚬麥이라 한다. 이에 대해 “
쌀수수”는 수수의 일종으로, 알의 색깔이 희부옇고 까끄라기가 없는 수수를 가리킨
다.
“쌀고치”는 희고 굵으며 야무지어 질이 좋은 고치를 가리킨다. 이에 대해 군물이 들
어 깨끗하지 못한 고치는 “무리고치”라 한다. “쌀고치”는 “쌀수수”와 함께 “쌀”의
흰빛과 연합된 말이라 하겠다.
“쌀새우”도 마르면 흰색이 나 이런 이름이 붙은 경우다.
“쌀”이 뒤에 合成된 말은 쌀의 종류를 나타낸다. 이러한 말에는 “매조미쌀, 맵쌀,
볍쌀, 상수리쌀, 오례쌀, 율무쌀, 입쌀, 핍쌀, 햅쌀”과 같은 것이 있다. “매조미쌀
은 왕겨만 벗긴 玄米를, “맵쌀”은 “찐 메밀을 약간 말린 다음 찧어서 껍질을 벗긴
쌀”을 이른다. “핍쌀”은 겉피를 찧어 겉겨를 벗긴 쌀이다. 이들은 모두 搗精과 관련
이 이는 말이다. “볍쌀”은 입쌀과 찹쌀을 잡곡에 상대하여 이르는 말이다.
“상수쌀”은 상수리의 알맹이를 빻은 가루를 이르는 말이고, “오례쌀”은 올벼의 쌀을
이르는 말이다. 올벼로 빚은 송편은 “오례송편”이라 한다. “율무쌀”은 율무의 껍질
을 벗긴 알맹이를, “입쌀”은 멥쌀을 보리쌀 따위의 잡곡이나 찹쌀에 상대하여
이르는 말이다
“햅쌀”은 그 해에 새로 난 新米를 이른다.
“마지쌀, 심쌀, 웁쌀, 젯메쌀, 해산쌀”은 用途와 관련된 말이다. “마지쌀”은 부처에
게 올리는 마짓밥의 쌀을, “심쌀(心-)”은 죽을 끓일 때 넣는 쌀을 가리킨다. “웁쌀”
은 솥 밑에 잡곡을 깔고 그 위에 조금 얹어 앉히는 쌀을 의미한다. 쌀이 귀하던 때
의 食生活을 反映해 주는 말이다.
“젯메쌀”은 祭飯米로 젯메를 지을 쌀을, “해산쌀”은 産米로, 해산어미의 밥을 지을
쌀을 의미하는 말이다.

* 퍼 온 곳 : http://ask.nate.com/qna/view.html?n=5356315

* 원래 글은 http://www.hania-edu.com/0211_month/19.htm 에 있었다 하나 고리가 끊어진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