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바람[태풍]을 이르는 우리말이 이렇게 많다니…
센바람, 큰바람, 큰센바람, 왕바람, 노대바람, 싹쓸바람…
그 가운데서도 ‘싹쓸바람’은 그 뜻이 와닿아 좋다.
그럼 ‘허리케인’ 같은 건 ‘싹쓸회오리’라고 하면 되려나…? ^^

* 퍼 온 곳 : http://www.namelove.com/menu6taepung.htm (글쓴이 : 배우리)

우리 나라엔 예부터 바람에도 많은 이름들이 있었다.

큰 나무가 온통 움직이고 사람이 걷기 어려울 정도의 바람을 사람들은 ‘센바람’이라고 했다. ‘큰바람’이라는 이름의 바람도 있는데, 이는 나뭇가지가 부러지고 사람이 걸어다닐 수 없을 정도의 바람이다. 이보다 좀 더 센 바람은 ‘큰센바람’이라 하는데, 좀 굵은 나뭇가지가 부러지고 건물에 피해를 조금 주는 바람이다. 이보다 더 센 바람은 또 이름이 달라진다. 건물에 큰 피해를 주는 바람은 ‘왕바람’, 간간이 나무뿌리가 송두리째 뽑히는 정도의 센 바람은 ‘노대바람’, 육지의 모든 것을 싹 쓸 정도의 바람은 ‘싹쓸바람’이다.

한국 기상청에서는 바람의 종류를 그 세기에 따라 12가지로 나누어 이름을 붙이고 있는데, 풍향계가 움직이지 않을 정도의 가장 약한 바람은 ‘실바람’이고, 깃발이 휘날릴 정도의 바람은 ‘산들바람’, 길거리의 종이조각이 날릴 정도는 ‘건들바람’이다.

초속 17m가 넘으면 ‘큰바람’인데, 이 바람을 포함해 ‘노대바람’, ‘싹쓸바람’ 등이 태풍권이다.

북한에선 곧추 들어오는 바람을 ‘직통바람’이라고 한다.

그런데, 이러한 바람 이름을 지금 사람들은 그저 ‘순풍’, ‘설한풍’, ‘폭풍’, ‘태풍’ 하는 식으로 주로 ‘풍’자를 붙여 말하고들 있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