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득, 거제도 이른바 ‘바람의 언덕’이 떠오른다.
사람 손에 갖춰지기 전에는 그야말로 오로지 ‘바람이 주인’인 곳이었다.
마음만 열면 바람하고 얘기도 나눌 수 있는 그런…
바람 부는 풀밭에 자유로이 뛰어노는 어느 집 염소가 마음에 깊이 남는 그런 곳이었다.
바람과 자유가 있는…

그런데 얼마전 방송에 나온 모습을 보니…
그나마 사람 손을 거친 곳 치고는 꾸미기는 잘 꾸몄던데…
다시 가 보고 싶은 생각은 없어졌다.
바람이 아니라, ‘풍경’과 ‘사람’이 주인이 되어버린 듯하여…

사람은 정녕 우리가 태어나고 자란 자연으로 다시 돌아갈 줄은 모르게 되었는가…

  1. 덧글.
    찾아보니 ‘바람의 언덕’에 풍차를 만드는 것을 반대하고 자연 그대로 두기를 바라는 사람 글이 있었다. 거제도 전문 나들이[여행] 길잡이[가이드]인 듯한 분이 그런 생각을 가졌다니 너무 고마운 일이다. 아울러 ‘바람의 언덕’이란 이름을 붙이고 알리기도 했다는 그 분이, ‘바람의 언덕’이 그렇게 사람 손을 타게 된 것은 자기 탓도 있다는 글도 남겼다. 슬픈 일이다.
    관련 글 : http://www.geojeecotour.com/captain/?doc=main/item.php&it_id=1114786505
  2. 아래는 바람을 밀어내고 주인 행세를 하게 된 네델란드 식 풍차(찍은이 : 유당)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