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국립한자원’(지들은 ‘국립국어원’이라 합디다. 진짜 나랏말은 별로 신경 안 쓰면서…)에서 내논 ‘짜장면’ 얘기를 좀 하렵니다.

사실 뭇사람들이 한낱 ‘국립한자원’이 발표한 것에 이리 날카로울 까닭이 없습니다.
한낱 단체가, 그것도 우리말을 지키고 키워온 것에 아무 한 일조차 없는 단체가 우리말을 두고 어떤 권리를 가진 것도 아니고, 어떠한 규칙도 말을 따라잡을 수는 없습니다.
그런데 국립한자원이 몇 개 낱말을 표준말에 넣었다고 이렇게 유난을 떠는 것은, 거꾸로 그 동안 국립한자원이 우리 말글살이에 얼마나 억지를 부려왔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 봅니다.
국립한자원이 아니라 그 어떤 우리말 단체, 기관도 말글살이를 이래라저래라 억지로 시킬 수 없으며(옛적 권위주의!) 다만 그 뿌리를 밝히고 이렇게 하는 것이 좋겠다고 권할 수는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나랏말글살이 정책을 내놓는 기관이라 하더라도, 또 그 기관에서 내놓는 원칙이라 하더라도 그것은 큰 테두리를 정하고 옳은 모[방향]을 보여주는 것으로 충분하다고 봅니다.
따라서 국립한자원이 내놓은 발표는 말글살이하고 얽혀있는 전문가나 많은 사람들이 바라보는 곳에 있는 이들(말하자면 언론인, 가르치는 이들, 기자 같은…)이 주로 주의를 기울여야지 뭇사람들 말글살이까지 이렇게 옥죄어서는 오히려 말글살이를 어렵고 하고 우리말을 죽이게 될 것입니다.

저는 앞으로라도 뭇사람들이 큰 테두리만 지키면서 편하게 말글살이를 해야 한다고 보고, 그것이 국립한자원이라는 엉터리 기관이 아니라 그 어떤 나랏말 정책기관이라도 원칙을 바로 세우는 정도와 좀 더 나은 말글살이를 보여주는 정도로 그쳐야 한다고 봅니다.
아울러 나랏말 정책기관이 규칙을 내놓는 곳이 아니라 여러가지 생각들을 펼쳐보이고 좀 더 나은 모로 가지런히 하는 정도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이번 일을 보면서도 아직도 우리 사회가 위에서는 다짜고짜 시키고 아래에서는 무작정 따르는 옛적 생각에 빠져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을 하게 됩니다.

* 덧글. 지금도 우리말, 우리글을 두고 많은 얘기들이 있으나 오로지 ‘표준말’이라는 테두리 밖 얘기는 모두 눈길조차 주지 않습니다. 이것이 오히려 온갖 실랑이거리를 만들고 있다 봅니다.(뿐만 아니라 이는 엉터리라도 꼭 하나를 ‘표준’으로 정해야 직성이 풀리는 권위주의하고도 통한다고 봅니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