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욕말을 한번 살펴 볼까 합니다.

남자 부끄리를 흔히 ‘자지’라고 합니다.(한자를 받드는 국립국어원과 그 학자들이 만든 ‘표준국어대사전’에도 ‘음경을 비속하게 이르는 말’-‘비속’은 ‘격이 낮고 속됨’이란 뜻-이라 해 놨습니다.)
이렇게 말하기 부끄러우니 푸성귀에 빗대 ‘고추’니 하기도 하지요.
이것을 낮잡아 부르는 말이 ‘좆’입니다.
그런데 이것을 점잖게(?) 이르는 말이 ‘남근’(男根), ‘양물’(陽物), ‘음경’(陰莖)이라 합니다.
그리고 한자말 ‘옥경’(玉莖)은 ‘(음경을)높여 이르는 말’이라 해 놨습니다.
여자 부끄리도 마찬가지입니다.
여자 부끄리를 흔히 ‘보지’라 하는데 이 말도 쌍스럽게 보고 ‘녀근’(女根), ‘음문’(陰門), 음부(陰部), 국부(局部)에 ‘옥문’(玉門)을 ‘높여 이르는 말’이라 해 놨습니다.

왜 같은 뜻인데 ‘남근’, ‘양물’, ‘음경’은 점잖은 말이고 ‘자지’는 쌍스럽다(속되다)할까요?
바로 한자말을 높여 보기 때문입니다.
한자말은 옛날부터 계급이 높은 냥반들이 쓰던 말이라는 것이지요…
그럼 지금은 아닌가요? 지금은 계급 말글이 없는가요?
지금도 계급 말글은 여전히 있습니다.
공문서를 쓸 때는 한자말, 특히 일본식 한자말을 많이 써야 훌륭한 공문서가 됩니다.
글을 쓸 때도 그렇습니다.
예사 때 말할 때는 편하고 쉽게 말하던 이도 글을 쓸 때는, 특히 나라나 사회에 얽혀[공적] 내놓을 글에는 한자말, 요즘은 딴나라 말을 많이 써야 똑똑해 보이고 틀에 따르[격식]는 것으로 봐 줍니다.

하지만 세월은 변해 한자말을 높게 쳐 주던 때는 지나가고 이제는 영어 같은 말들을 높게 쳐 줍니다.
이제는 ‘자지’는 쓰기 꺼려도 ‘페니스’(penis-소리에 가깝게 적자면 ‘피니스’)란 말은 흔히 쓰는 때가 되었습니다.
‘엿 먹어’나 ‘좆 까’는 상당히 심한 욕말이 되었고 ‘퍽유’(fuck you)는 하물며 방송에서조차 가끔 쓰는 욕말이 되었습니다.(‘빠큐’같이 소리값을 바꾸거나 글자에 가위표를 쳐서 쓰기는 하지만…)
심지어 욕을 하는 몸짓 조차도 우리 욕 몸짓은 이제 거의 사라지고 서양(미국) 몸짓은 어린 사람들도 흔히 쓰게 되었습니다.(이런 걸 꾸짖는 어른들도 있으나, 그게 누구 탓입니까? 어릴 때부터 미국 영화에서 그런 것을 자연스럽게 보고 배운 젊은이들 탓을 할 수 있습니까?)
http://pleated-jeans.com/2011/01/12/the-angry-travelers-guide-to-obscene-gestures/
(퍼온 곳 > http://pleated-jeans.com/2011/01/12/the-angry-travelers-guide-to-obscene-gestures/)

물론 이를 쓰는 이들은 그것이 큰나라를 떠받드는 생각이 깃들어 있다는 생각은 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들에게는 그것은 그냥 ‘버릇’일 뿐이나, 그것을 배운 길, 그것에 숨은 바탕을 보자면 그것이 바로 ‘큰나라를 떠받드는 생각’(사대주의)이라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