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 한자말로 ‘언어’라 하는 것에는 ‘말’과 ‘글’이 있습니다.(그래서 우리말로 갈음할 때는 ‘말글’이 옳을 것입니다.)
말광[사전]에서 찾아봐도 ‘소리와 보람[상징]’이라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말글’을 얘기하면서 우리 말글을 말할 때는 꼭 ‘한글’로 끝을 맺습니다.
‘글자’로써 ‘한글’은 ‘말’이 아닙니다. 또 ‘말글’은 ‘말’과 ‘글’을 모두 일컫는 것입니다.
심지어 전문가들조차 글을 쓸 때는 이 둘을 헛갈려 쓰곤 합니다.
우리 말글[언어]이 우수하다느니 해 놓고는 그래서 ‘한글’을 사랑해야 한다 합니다.
좋은 것을 말할 때는 우리말과 한글이 좋은 것을 모두 말 하다가도 끝내 그 보람[공(功)]은 오롯이 ‘한글’에게 돌아갑니다.

‘말글’이라 했으면 우리말과 한글을 모두 일컬을 것이요, 그렇지 않다면 ‘말’로써 우리말(한말)과 ‘글’로써 한글을 따로 일컬어야 할 것입니다.
저는 이것 때문에라도 우리 말글을 ‘한말글’-흔히 이것을 ‘한글’이라고만 함-이라 하고 ‘한글날’을 ‘한말글날’로 해서 기려야 한다고 봅니다.
한글을 사랑하다고 하는 이들조차도 ‘우리말’을 가볍게 대하는 것을 보면 참으로 심기가 좋지 못합니다.
여러 번 말하듯이, 글을 몸이요, 말은 넋입니다. 우리말(한말)이 죽고서는 우리글(한글)은 그저 껍데기일 뿐이라 봅니다.

그리고 덧붙여서, ‘한글이 우수’하다면서 우리말은 깔보는 이들에게 속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한글을 사랑한다는 이들 가운데는 한자말을 떠받들고 우리말을 우습게 아는 이들이 생각 밖으로 꽤 많습니다.)

얼숲 ‘우리말[한말] 사랑방’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