꽤 오래 된-2003년- 글 가운데, 인문학을 연구한다는 어느 박사가 ‘훈민정음에서 사라진 아래아 소리값을 되짚는 모[방법]’를 두고 논문을 썼다고 한다. – 그 글 보기
웃기는 일이다.
아래아 소리값을 알고 싶다면 아직도 그 소리가 남아있는 제주말이나 경상도 사투리를 먼저 알아볼 일이지, 아래아가 오래 전에 없어졌다는 얘기를 책상머리에서 하고 앉아 있다니…ㅡ.ㅡ(그가 말하기는, 아래아 소리값은 아주 오래 전에 없어졌고 아래아 낱자는 1933년 ‘한글맞춤법통일안’을 내놓기 전까지 쓰였다’고 해 놨다.)
대체 이 나라 국문학자는 한자나 연구하고 앉았으니, 세종 큰임금이 훈민정음을 만든 뒤로 아직까지도 한글은 이 나라 나라말 자리를 얻지 못했단 말인가!(국어학자들 입으로 ‘우리말 만으로는 말글살이를 할 수 없다’는 헛소리나 하고 앉았으니…ㅡ.ㅡ)

이 나라 정치와 사회 곳곳에서만 친일, 친미 사대주의자를 몰아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말 연구하는 바닥[나라말 학계]에서도 사대주의를 몰아내야 우리가 제대로 우리말을 쓰면서 살 수 있다.

* 덧붙임. 가끔 ‘아래아 소리값’을 찾으시는 분이 계신 듯해서, ‘아래아’를 소리내는 모[방법]를 비슷하게 적어볼까 합니다.(나라말을 연구한다는 이들이 이런 것조차도 또렷히 해 두지 않는 것이 우리 처지입니다. 하기야, 한자말을 연구하느라 진짜 우리말에 눈길 줄 짬이나 있을런지… ㅡ.ㅡ)
아마도 ‘ㆍ'(아래 아) 소리값을 되도록 알기 쉽게 적자면 이렇지 않을까 싶습니다.
입술을 ‘아’를 소리낼 때보다 조금만 오므린 채로-이렇게 하면 입술은 ‘어’를 소리낼 때에 가깝게 되고 입안은 ‘아’를 소리낼 때처럼 부풀려진 채로-, 목에서는 ‘오’를 소리내면 가장 쉽고도 비슷하게 소리낼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나 더 덧붙여서, 입술가벼운 비읍 소리는 경상도 말에 남아있으며, 소리를 내기 앞서 ‘으’를 살짝 넣으면 비슷하게 소리가 납니다.
보기를 들어서, 입술가벼운소리로 ‘ᄫᅳ’나 ‘ᄫᅥ’를 소리내려면 ‘으’ 모양꼴로 입모양을 하다가 그 뒤에 바짝 잇달아서 ‘브’를 소리내면 됩니다.(‘으’와 ‘브’를 띄어서 소리내면 안 됩니다.^^)

* 아래아 소리값을 소리내는 모를 두고 어떤 분이 올린 움찍음[동영상]이 있어 걸어놓습니다.
아래아 발음, 어떻게 합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