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여기’ 아닌 ‘어디’에도 갈 수 없다.

여기를 벗어나려 애쓰[노력]는 것은 모조리 헛되다.

갈 것도, 갈 데도 없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