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투리는 우리말 뿌리를 가진, 견주자면 우리말이 보석이라면 사투리는 원석 쯤이라 봅니다.

그래서 사투리를 살렸으면 하는 마음에 5월은 ‘사투리를 살려 쓰는 달’로 했으면 어떨까 합니다.
앞서 사투리를 살렸으면 좋겠고 하루 쯤은 사투리를 살려 쓰는 날로 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내니, 어떤 분이 필리핀이었는지 보기를 들면서 ‘사투리 달’로 하면 어떻겠느냐 하시고 이에 어떤 달이 좋을지를 여쭌 글에 다른 분이 5월이 좋겠다는 뜻을 내 주셨습니다.
제 생각에도 5월이면 따스한 봄날이고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 날 같은 날이 있는 데다가 마침 5월이 ‘가정 달’이니 5월이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래서, 5월 한달 안에는 스스로가 아는 데까지만, 그리고 딱히 어느 고을 사투리인지를 따지지 말고 아는 대로 사투리를 살려 쓰는 일을 꾸몄[이벤트;깜짝 일]으면 합니다. 말할 때도, 글을 쓸 때도…

그리고 그 참에, 우리말을 살리는 것을 두고 좋은 꾀가 있다면 다른 때를 정해 이런 일을 꾸며보면 재밌지 않을까 싶습니다.
보기를 들자면, 우리 말글이 띄어쓰기를 하기 시작한 것이 그리 오래지 않고 띄어쓰기를 하지 않아도 글을 쓰는 데에 큰 탈이 없으니 얼마 동안을 정해 띄어쓰기 없이 글 쓰기라던지, 또 우리말글이 소리나는 대로 적어도 뜻이 통하는 데에 거리낌이 없으니 소리나는 대로 적기 같은 것도 해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꾀를 보태는 좋은 꾀들을 많이 내 주셔서 ‘재밌게’ 우리말글을 살려보았으면 합니다.

* 덧붙임 : 우리가 말로만 ‘한글이 아름답’느니, ‘한글이 우수’하느니 하지 말고 우리말글이 우리에게 어떤 뜻이 있는지도 살피고 되새겨 보는 짬을 가지자는 뜻이니 딴죽은 마다합니다. 오로지 꾀를 보태주시면 좋겠습니다.

* 덧붙임 2. 이것과 얽혀, 혹은 이 것 말고도 좋은 꾀가 있으면 거침없이 말씀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덧붙임 3. 얼숲[페이스북] 할일[이벤트] – 사투리[고을말] 살려쓰는 달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