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득 옛날에 쓰던 ‘우슬’이란 낱말이 떠올랐습니다.
‘우슬’은 ‘그늘’하고 비슷하지만, 그늘이 그림자나 그림자 진 데라는 뜻인데 견줘 ‘우슬’은 그림자 진 짬치-어떤 곳 근처나 언저리. ‘발치’할 때 그 ‘-치’하고 같은 뿌리인 듯.-를 이르는 말로, 테두리가 좀 또렷하지 않은 뜻이 더 돋다 하겠습니다.
그래서 쓰임으로 보자면, 집채나 이런 데에 그림자 진 데는 ‘그늘’이라 하고, 나무 같이 테두리가 또렷하지 않은 그림자나 해가 바뀜에 따라 그늘이 지기도 하고 해가 닿기도 하는 데는 ‘우슬’이라 했습니다.

이 말을 꼭 알아야 하냐고요?
몰라도 됩니다. ‘우리말‘ 모른다고 경찰 출동 안하고 쇠고랑 안 찹니다.
그냥 한자말이나 영어만 잘 씨부렁거리면 높게 봐 주고 잘하면 출세도 합니다.^^;
다만, 나도 한겨레입네 하는 말은 하지 맙시다. 국적이 대한민국이라고 한겨레인 것은 아니니까…

우리말[한말] 한마당, 우리말 살려 쓰기

* 덧붙임.
리감규 님께서 보기를 들어 말해 달라 하셔서 이렇게 덧붙였습니다. – 그 글 보기

‘우슬’은 ‘그늘’과 견줘 글에도 썼고요…
한가지 덧붙이자면, 집채 같은 데 가린 데라도 가려진 곳을 말할 때는 ‘그늘’, ‘가려진 짬치-해가 바뀜에 따라 가려졌다가 해가 비치기도 하는 곳-를 얘기할 때는 ‘우슬’을 더 가깝게 썼다 봅니다.
‘그 밭은 우슬이 심하다’, ‘우슬진 데는 남새가 잘 되지 않는다’ 이런 투로… 그에 견줘 해가 안 드는 곳을 말할 때는 ‘우슬진 데에 앉아라’라고 하기 보다는 ‘그늘에 앉아라’고 합니다.
‘짬치’는 때 말고 곳을 나타내는 ‘쯤’과 비슷한데 ‘그 곳 언저리’란 뜻이 돋다고 봅니다.
‘저 짬치 갖다놔라’, ‘그 짬치 놔 둬라’ – ‘쯤’하고 비슷하지만, ‘쯤’보다는 조금 더 테두리가 또렷하지 않은 느낌이라 하겠습니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