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이는 편히 쉬게 두고,
그대는 그대 삶을 살아라…

이미 죽어
쉬려는 넋을 깨워 뭣에 쓰려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