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엄 못 치는 줄 스스로도 뻔히 알면서 물에는 왜 뛰어드나.

그런데, 더 큰 탈은,

그렇게 죽을 뻔 하고도 다음에 또 뛰어든다는 것!

생각 한 자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