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릇이란 건 참으로 무서워…
그것이 내 키를 넘어서게 되면
‘내 버릇’이 어느덧 ‘버릇에 파묻힌 내’가 되어 버리니…

본디 글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