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 그림은, 누리터에 떠도는 우스개 글 비슷한 것으로, 흔히 경상도 사람들이 숫자 2와 영문자 e를 서로 다르게 소리내는 것을 두고 올린 보기입니다.(경상도 사람이라고 다 그렇지는 않고, 또 다른 데 사는 이라고 못 읽는 것도 아닙니다만…)
글자로 적으면 다같이 ‘이에 이승’이지만 경상도 사람들이 숫자 2는 흔히 쓰듯 가볍게 소리내고 영문자 e는 더 세게 소리낸다는 것입니다.(글로 적을 수 없으니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그런데 저는 이것을 보면서, 옛 낱자를 살린다면 이것을 적을 수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옛 낱자를 살려 적으면 이렇습니다.
이에 이승, 이에 ᅇᅵ승, ᅇᅵ에 이승, ᅇᅵ에 ᅇᅵ승(옛 낱자를 볼 수 있는 글꼴-함초롬글꼴이나 나눔글꼴 같은)

우리가 글자로는 적지 않지만, 지금도 여전히 소리내고 있으니 조금만 해 보면 어렵지 않게 소리낼 수 있습니다.
그냥 힘을 빼고 ‘이’하면 2가 되고, 입 뒷쪽 목 쪽을 힘을 주었다가(마치 ‘으’를 소리내려는 것처럼) 터뜨리듯이 ‘이’하면 e가 됩니다.

이처럼, 지금 한글로는 우리가 지금 소리내고 있는 소리값조차 제대로 적을 수 없으며, 옛 낱자를 살리고 다듬으면 왠만한 소리값을 못 낼 것이 없어집니다.(흔히 우리 글자가 못 적는 소리값이 없다고 하는데, 그것은 ‘한글’로는 안 되고 ‘훈민정음’일 때만 됩니다. 이처럼 우리는 ‘한글’과 ‘훈민정음’조차도 제대로 나눠 쓸 줄 모르며, 심지어 좀 배웠다는 이나 학자들 가운데서도 이 둘을 헛갈리면서 쓰는 이들을 가끔 볼 수 있습니다. 하물며 ‘한글’과 ‘우리말’은 나눠 쓸 줄 모르는 이들이 꽤 됩니다. 물론 물어보면 뜻은 아는데, 막상 쓸 때는 헛갈리면서 쓴다는 것입니다.)

* 덧붙임 1. 어떤 분(김승권 님) 글을 보니 e를 겹이응이 아닌 꼭지이응으로 적고 있습니다. 겹이응과 꼭지 이응 그리고 흔히 여린 히읗(김승권 님은 이응 갈래로 보아 ‘센 이응’이라 했습니다.) 소리값은 더 파헤쳐 보겠습니다.
김승권 님처럼 꼭지이응(센 이응)으로 옛 낱자를 살려 적으면 이렇습니다.
이에 이승, 이에 ᅌᅵ승, ᅌᅵ에 이승, ᅌᅵ에 ᅌᅵ승(역시 옛 낱자를 볼 수 있는 글꼴이 있으면 제대로 볼 수 있습니다.)

* 덧붙임 2. 여기에는 낱자 소리값만 얽혀 있는 것은 아닙니다.
여기에는 우리가 적는 수를 버린, 우리말에 버젓이 살아있는 ‘가락'[소리가락;낱말가락. 흔히 말하는 ‘성조’]하고도 얽혀 있습니다.(다만 여러가지 까닭으로 낱말 가락까지 따지지는 않았습니다.)
이 밖에도 우리말을 적는 온갖 수를 살려야 우리말이 살아날 수 있습니다.(‘낱말 가락’, ‘소리가락’-흔히 말하는 ‘성조’-은 흔히 지나[중국] 한족말에 있는 것을 아시는 분은 많겠지만, 옛 훈민정음 해례본에서도 쓰인 것을 본 기억이 있을 것입니다.)

* 덧붙임 3. 영문자 e를 경상도 사투리 소리값으로 겹이응 ‘ᅇᅵ’로 적는 것하고 얽혀 밝혀 두고자 합니다.( 센이응 혹은 꼭지이응 ‘ᅌᅵ’로 적지 않는 것과 얽혀…)
본디 영문자 e는 우리말에서 겹이응 ‘ᅇᅵ’는 아닙니다.
그런데 e를 우리가 흔히 ‘이’라 하듯이 경상도에서는 좀 더 센 소리값으로 ‘ᅇᅵ’라 한다는 것입니다.(결코 영문자 본디 소리값이 그렇다는 뜻은 아니기에 밝혀두는 것입니다.^^ 아마도 김승권 님께서 e를 ‘ᅌᅵ’라 읽어야 한다고 한 것은 이를 두고 하신 말씀 같습니다.)

* 덧붙임 4. 경상도 사람들이 소리내는 것은 한번 들어 보십시오.(여러 소리 가운데 가장 또렷해 보이는 걸로 골랐습니다.

* 이 얘기를 두고 딴 데서 나눈 얘기 – 얼숲에서 나눈 얘기, 구글플러스에서 나눈 얘기,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