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나마 다행인 것은,
힘들 때 어깨 걸 수 있는 둘도 없는 내 동무가 있다는 것과,
이 어려움에 울부짖는 자식을 보지 않아도 된다는 것…^^
이 글 보기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