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풍경

찬 서리
나무 끝을 나는 까치를 위해
홍시 하나 남겨둘 줄 아는
조선의 마음이여

– 옛 마을을 지나며/김남주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