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은, 우리 것에 대해, 그리고 우리 스스로에 대해 그렇게도 자부심이 없나?
(하기야, 조선 때부터 우리 것 떠받들어봐야 낮잡히기나 하고 삐딱한 놈이라고 볼기나 맞았으니, 그런 거 가질 맘이 나겠는가 마는…)
이야기도 서양 이야기를 더 알고,
역사도 서양 역사에 더 밝고,
말글도 딴나라 말글이 더 좋아 보인다.

말글을 지을 때도 꼭 딴나라 말글을 섞어 지어야 뭔가 있어 보이나 보다…
허긴, 딴나라 말글을 섞는 정도가 아니라, 이젠 아예 딴나라 말글로 말글살이를 하고 만들어 쓰기도 하니…
옛날에는 한자 모르는 이는 손가락질 당하고 그랬는데
이제는 영어 모르면 뭐 하나 할 수가 없다.

겨레 얼이 없고 자부심이 없으니,
숭일 부역자, 공산당 변절자를 영웅으로 알고 떠받드는 거겠지만,…

얼도 잃고, 역사도 잃고, 말글도 잃어가니,…
그렇게 자부심 없이 살 바에는,
차라리, 이제 그만 겨레와 나라 문 걸어닫고 문패 내리자… ㅜ.ㅜ

우리말[한말] 한마당/ 참된 보수[누리쪽]/ 참된 보수 모둠/ 사대주의/ 사대주의 깨고 겨레얼 되찾기 모둠

* 덧붙임. 기분 나쁘실까 말은 않지만, (나까지 해서)당신은 그렇지 않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가?
쉬운 말로 해도 될 때, 있어 보이려고 어렵게 베베 꼬거나, 그냥 흔히 쓰는 우리말을 써도 되는데도 혀에 힘 잔뜩 넣어서 딴나라 말글을 쓰는 적은 없는가…
그냥 버릇이 되어 그런 건 어쩔 수 없다 치더라도, 뭔가 있어보이려고 짐짓 그러는 면은 없는가…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