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 우리말에서, 이른바 ‘사이시읏법칙’의 바탕원리를 알고 계신 분이 계시는지요?
(미안합니다만, 딴겨레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이 만들어 놓은 ‘사이시옷법칙’ 얘기는 꺼내지 마셨으면 합니다. 우리나라 사람 가운데 그런 게 있다는 걸 모르는 이도 없을 뿐더러, 그건 생겨난 법칙(원리)이 아니라 억지로 만든 규칙일 뿐입니다. 그것도 완전히 엉터리! 딴 글에서도 쓴 적이 있습니다만, 그 엉터리 규칙에 따르자면 사람들이 ‘배멀미’라고 하는 것도 ‘뱃멀미’가 맞답니다. 그러니 제발~~~)
두 말 사이에서 거친 소리(사이시읏?-사실 저는 이게 시읏이 아닐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다만 앞뒤 말이 부딪혀 좀 거친 소리가 나는 것을 우리가 시읏으로 적고 있을 뿐.)-가 생겨나는 원리가 있을텐데 제가 옛 우리말에 밝지 못하다 보니 그걸 알 길이 없습니다.
혹시라도 가르쳐 주시거나, 뭔가 생각거리가 될 만한 거라도 귀띔해 주실 분이 계시면 매우 고맙겠습니다.^^

우리말[한말] 한마당 / 우리말 살려 쓰기 / 여러분 생각은?

* 얼숲에 올린 글 보기/ 얼숲 누리쪽, ‘우리말[한말] 한마당’에 올린 글 보기/ 얼숲 모둠, ‘한글빛내기모임’에 올린 글 보기

* 열쇠낱말 : 사이시옷, 사이시옷법칙,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