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다 ‘함께’, ‘단결’을 얘기한다.
그런데 그 속내를 뜯어보면
저마다 저 주위로 모이기를 바란다.

그게 ‘단결’인가?
‘편 먹기’, ‘세 불리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