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소리규칙[두음법칙-‘규칙’과 ‘법칙’은 다르다고 봅니다]은, 말과 글을 완전히 똑같이 하려는 억지증[강박증]에서 비롯됩니다.
이 역시 한글이 소리값을 적기에 뛰어나다는 장점이 억지를 만나 단점이 되어 버린 것인데, 이렇게 한글 장점이 단점으로 바뀐 것이 많습니다. 그 가운데 돋은 하나가 바로, 사대주의 생각과 어우러져 거진 모든 딴겨레말을 그대로 우리 말글로 받아들이는 것입니다.(이 얘기는 나중에 따로…)

영어는 소리와 글자가 다릅니다. 달라도 너무(!) 달라서 이 둘을 같이 하려는 움직임도 있을 정도입니다.
그런데 딴겨레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에서는 말과 글이 다른 것을 가만 두고 보지를 못합니다.
이는 한자말이 우리말로 바뀌는 것을 막고자 하는, 국립국어원을 꿰차고 있는 한자 떠받드는 이들 생각이 밑에 깔린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우리말 규칙에 그런 생각이 밑에 깔린 것이 꽤 있습니다.)

말과 글이 거진 같다는 것은 우리 말글에서 좋은 점이기는 하지만, 반드시 모두! 완전히! 같아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래서 꼭 필요한 것만 규칙으로 정하고, 말과 글이 조금 다를 수 있는 틈을 주자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그 가운데 가장 큰 것이 바로 ‘사이시읏규칙’입니다.)

김승권 님은 이것을, 소리값에 얽힌 규칙을 적는 수로 갖다붙였기 때문으로 보았습니다.(첫소리규칙이 적는 수하고 얽힌 것이 아니라, 그냥 소리값에 얽힌 규칙이라는 것이지요.)

‘한글이 우수하네’ 어쩌네 하는 번지르르한 말만 할 것이 아니라 한글이 뛰어난 것을 내보여야 할 것입니다.
좀 엉뚱한 보기지만, 김구 선생이 훌륭하네 어쩌네 하면서도 효창공원에 내팽개쳐 놓고 심지어 국립묘지가 되는 것을 막는 데다가 오히려 그 분을 ‘테러리스트’니 하는 이들이 설쳐대는 세상과 다를 것이 없습니다.
“헌법”에는 또렷히 “상해임시정부 법통”을 잇는다 하면서도 실제로는 상해임시정부를 반대하는 것처럼, 한글날 행사만 열심히 하면 뭐 합니까?
한글은 오히려 옛날 일제 때보다 더 고생을 하고 있는데…

우리말[한말] 한마당/ 한말글 투로 올바로 말하고 쓰기/ 우리말글투를 살리는 모임/ 한글날을 한말글날로 쇠기

* 누구처럼 맨날 남 탓, 뭇사람들 탓만 할 것이 아니라, 한글이나 우리말을 아끼자는 사람들부터 정신을 똑바로 차려야 합니다.
하는 말 다르고, 쓰는 말 다른 것이나 똑똑한 척 위에서 뭇사람들 가르치려는 생각부터 버리고서 말이지요…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