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을 쓰다가 ‘글자가 작아’라고 하고 보니 이건 틀린 말입니다.
‘글자’를 얘기할 때는 ‘잘다’를 써야 옳습니다.(굳이 ‘작다’를 쓰려면 ‘글자 크기’라고 해야 하고요…)
말글규칙을 무지 싫어하는 제가 이런 얘기를 하는 것은, 규칙을 따르자는 것이 아니라 제 뜻에 따라 써야 뜻도 돋을 뿐 아니라 우리말이 살아나기 때문입니다.
다른 보기로, 다 같이 몸에 걸치는 것이지만 머리에는 ‘쓰다’라고 하고, 목에는 ‘두르다’고 하고, 손에는 ‘끼다’라며, 다 같이 몸에 입는 거라도 모양새에 따라 ‘걸치다’, ‘두르다’ 같이 씁니다.
이렇게 편하고 좋은 말은 그저 ‘입다’로만 쓰기에는 너무 억울하지 않은가요?^^

우리말[한말] 한마당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