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는 ‘삼춘’이란 말이 있습니다.
삼춘이란 말이 쓰인 보기
물질 조심해서 하라는 글에 ‘삼춘’이 있길래 물질하는 이들은 거진 여자일텐데 이게 뭔 뜻인가 했는데, 아무리 들어도 이 ‘삼춘’을 뜻매김하기가 어렵네요.
제주말 뜻으로는 남녀를 따지지 않고 그냥 살짝 높여 부르는 말이라고 합니다.
우리가 흔히 쓰는 말로는 그냥 ‘님’, ‘분’ 정도가 가장 가깝지 싶습니다.(어떤 분은 우리가 흔히 식당 같은 데서 ‘이모’ 하듯이 쓴다고도 했습니다.)

이 말은 당연히도(!??) 엉터리 표준국어대사전에 오르지 못했습니다.
그럼 이 말은 ‘틀린’ 말입니까? 그런데 왜 엉터리 표준말이 아닌 것은 다 틀렸다고 합니까???

우리가 쓰지도 않는 한자말, 일본 한자말, 게다가 심지어 북한에서 쓰는 러시아 말까지 다 품은 엉터리 표준국어대사전에, 우리말 뿌리가 살아있는 우리말 사투리(고을말)는 들지 못해서 ‘틀린 말’이란 욕을 먹어야 합니까? – 딴겨레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
참말로 우리말을 아낀다면 우리말 뿌리인 옛말[고어], 그 뿌리가 살아있고 말글산이들 삶이 녹아있는 고을말(사투리) 이런 말들이 사전에 들어야 하는 것 아닙니까?

20140624_130945

제주 함덕 바닷가 가까이 있는 서우봉 올라가는 길에 있는 길라잡이 푯말. “(갑자기) 어디로 가려 하십니까?”란 뜻이라고… [사진은 ‘대명리조트’ 누리방에서 빌려 옴.]

20140624_130843

제주 함덕 바닷가 가까이 있는 서우봉 올라가는 길에 있는 길라잡이 푯말. “아이고 삼춘 오셨어요?” 쯤 되는 뜻이라고…^^ [사진은 ‘대명리조트’ 누리방에서 빌려 옴.]

이런 꼴을 볼 때마다, 이 나라를 위해 제 목숨도 버리고 싸운 독립운동가들 후손은 남의 나라에 그냥 버려놓고, 일제에 붙어 권력을 누린 놈들 후손은 이 나라에서 떵떵거리며 오히려 애국자인 양 하고 있는 꼬라지가 겹칩니다.

우리말[한말] 한마당

얼숲에 올린 글 보기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