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 말에서 ‘온갖’이란 뜻으로 ‘오만’이라 합니다.
그런데 이게 엉터리 표준국어대사전에 실려 있길래 왠일인가 했더니, 한자 ‘五萬’에서 왔다고 풀어 놨습니다.(어쩌면 경상도 뿐만 아니라 다른 고장에서도 쓰나 봅니다.)
여튼, 제가 알기로, 그리고 제 생각으로 ‘오만’은 숫자 50000하고는 얽힘이 없습니다.
엉터리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무슨 뿌리를 들어 숫자 50000에서 왔다고 해 놓은 것일까요?

옛날에는 100이나 10000을 ‘많다’, 혹은 ‘아주 많다’, ‘가장 높다’는 뜻으로 써 왔으며 가끔 1000은 높지만 10000에는 못 닿을 정도라는 뜻으로 써 왔습니다. 보기를 들어 ‘만세’는 천자에게 쓰는 말이었고 그에 못 미치는 이에게는 ‘천세’를 써 왔습니다.
그 밖에도 딱히 좀 좋게 여기는 숫자와 그에 얽힌 숫자들을 쓰는 경우는 많았습니다. 보기를 들어 숫자 7을 좋게 여겨 7이나 그 곱수를 쓰기도 하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요즘 제가 눈길을 주고 있는 우리말 가락으로 살펴 봐도, 숫자 ‘오 만’은 짧게 소리나는 데 견줘, ‘온갖’을 뜻하는 ‘오만’은 ‘오’가 좀 길게 소리날 뿐만 아니라 살짝 낮아졌다 다시 높아지는 소리값으로 숫자를 말할 때하고는 다릅니다.(이처럼 우리말 소리 가락은 말 뜻을 헤아리고 가려 쓰는 데에도 무척 중요합니다. 그런데 엉터리 말글학자들은 우리말에는 중국 성조와 같은 가락이 없다고 합니다. 엉터리가 감히 고수를 가르치려는 격입니다.)
그런데 ‘五萬’은 난데없이 어디서 온 걸까요?
뭐 굳이 갖다 붙이자면, 숫자 10000은 우리도 흔히 쓰는 말이었으니 ‘여러 만’-지금 쓰는 말로는 ‘수 만’에서 왔다고 한다면 오히려 말이 되겠습니다.
‘수 만’이란 말은 요즘도 쓰거니와 뜻도 통합니다.

어떤 주장을 하던지 간에 논리가 있어야 합니다.
밑도 뿌리도 없이 소리 가락이 비슷하다고 해서 한자말에서 왔다느니, 일본말이라느니 하는 억지 주장은 학자가 할 짓이 못 됩니다.
그저 한자나 떠받들다가 아부로써 이 나라 말글기관이 되었답시고 말글폭력이나 일삼는 딴겨레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은 학자로써 양심을 가지고 부끄러운 줄을 알아야 합니다.

* 얼숲에 보낸 글 보기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