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데에는 수 많은 길이 있다.

여기 이렇게 시원하고 편안한 자리가 있는데
왜 굳이 뙤약볕 아래 서 있는가!

* 얼숲에 올린 글 보기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