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슬픈 데에
핑계는 있을지언정
‘까닭’은 없다.

#깨몽생각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