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時]하고 얽혀 ‘이르다’는 두 가지 뜻이 있습니다.
‘때나 곳에 닿다’는 뜻과 ‘어느 때보다 앞서다’는 뜻입니다.(그리고 ‘말하다’는 뜻을 가진 ‘이르다’가 하나 더 있습니다.)
그렇다 보니 다른 꾸미는 말과 함께가 아니라면 그 뜻이 무엇인지 또렷치 않습니다.
그런데 바탕낱말만 가지고도 뜻을 가려 쓸 수가 있습니다.
‘때나 곳에 닿다’ 할 때 ‘이르다’는 중간 높이에서 더 높아졌다가 떨어지는 소리 가락이고, ‘어느 때보다 앞서다’ 할 때 ‘이르다’는 높은 데서 차례로 낮아지면서 나는 소리입니다.(그리고 ‘말하다’는 뜻의 ‘이르다’는 중간 높에서 매우 높아졌다가 떨어지는 소리 가락입니다.)
이처럼 우리말에는 소리 가락이 있어 말을 가려 쓸 수가 있습니다.
몇몇 고장에서 소리 가락 규칙성이 뒤죽박죽이 되거나 별로 안 가려 쓴다고 해서 있는 것조차 없는 듯이 쓰는 것은 (비록 약해지긴 했지만)우리 말이 가진 성질을 애써 없애는 것과 같습니다.
마치 지금도 제주 말과 경상도 일부에 남아있는 아래아 소리값을 17세기에 이미 없어졌다고 하는 것처럼 말입니다.
없는 규칙성도 살려서 우리말을 살려야 할터인데 있는 것조차 없다 치고 연구를 않으니…
우리 스스로 저지르는 우리말 죽이기는 언제까지 이어질런지……

  • 이 글에서 쓴 ‘(말)가락’ 혹은 ‘억양’은 우리가 흔히 아는 한족말 ‘성조’를 갈음하는 우리말이기도 하면서, 한족말 ‘성조’는 주로 소리의 높낮이 만을 이르는 말이지만, 말가락과 억양에는 소리 높낮이 뿐만 아니라 완급 같은 여러가지가 포함되기도 합니다. 따라서 한족말 ‘성조’를 우리말로 옮길 때는 ‘말가락’이나 ‘억양’이라 해야 옳습니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