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처음에 ‘말’이 있었다.
그리고
지금도 ‘말’만 있다.

세상 처음의 ‘말’은 모든 것을 만들었지만
지금의 ‘말’은 아무 것도 없이 텅 비어 있다.

우리는 있는가?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