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은 우리가 주식으로 먹고 있는, ‘쌀’에서 95% 영양분은 씨눈과 속껍질에 들어 있고 정작 우리가 먹는 속알맹이인 배젖에는 5% 밖에 들어 있지 않다.

이는 밀에서도 마찬가지인데 밀은 주로 공장에서 가루를 내어 먹으면서 그 과정에서 또 여러가지 영양성분이 빠지게 된다.(수입밀일 때에 운송 과정에서 거치는 약품 처리는 제껴 두고…)

결국 농부가 쌔빠지게 농사를 지어 그 가운데 단 5% 만을 돈들여 사먹고 있는 것이다.(자연과 농부와 수 많은 사람이 애쓴 가운데 95%는 그냥 사라진 거다.) 장난 삼아, 그럼 쌀알의 영양분을 몽땅 돈으로 친다 치면 흰쌀 20kg에 5만원 정도니까 통쌀(현미;메조미쌀) 20kg에 약 4백7십5만원 어치 값어치가 되겠다….

과일 역시 거의 모든 영양분은 껍질과 씨방 쪽에 들어 있는데 이 역시 다 버리고 가장 영양분이 없는 과육만 먹고 있으며, 물고기 또한 가장 영양분이 적은 살만 발라 먹고 다 버린다.

고기 또한 그러한데, 우리는 옛부터 짐승의 머리부터 꼬리까지 (털만 빼고)다 먹는 문화였으나 요즘은 이 역시 살고기만 주로 먹게 되었다.

이렇게 보자면 앞서 장난 삼아 셈해봤던 것처럼, 그것을 일궈내려 애 쓴 것에 견줘 어마어마한 영양분과 영양 값어치를 그냥 버리고 있으며, 거꾸로 그런 것들을 통째로 먹는다 치면 훨씬 덜 먹더라도 모자랄 것 없는 영양을 섭취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것은 비단 먹는 것 뿐만 아니라 현대의 삶이란 것이 뭔가 바쁘고 애만 잔뜩 쓸 뿐 정작 우리 행복과는 거리가 먼 것과도 닮아 있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