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은 참으로 공감하는데…
도대체 ‘#글자‘로써 ‘#한글‘과 ‘#‘로써 ‘#우리말‘(#한말)도 구분 못하니 이런 웃기는 뒤죽박죽 기사가 나오는 겁니다.
‘블루시티’는 ‘한글’로 쓴 ‘외국말’이고, ‘로맨틱’은 ‘한글’로 쓴 ‘외래어'(들온말)이며, ‘가료’는 옛 중국한자말 혹은 일본한자말이고 ‘치료’는 우리 한자말이라고 봐야 합니다.(어쨋든 여기서는 모두 ‘한글’로 쓰여 있습니다.)
덧붙여 ‘한글과 외국어가 뒤섞인’이란 말은 말부터가 엉터리입니다.
글자는 그릇이고 말은 내용물인데, 뚝배기를 유리그릇과 견줄 수는 있어도 ‘뚝배기와 곰탕이 뒤섞인’이 말이 됩니?
그냥 ‘#한글날‘이라고 하니 개나소나 아는체, 잘난체 #아무말대잔치 하는 중…
도대체 말과 글자도 구분 못하는 이들이 글자를 기리는 날에 외래어, 외국어 쓴다고 훈장질…(그니까 ‘한글날’을 ‘#한말글날‘로 하자니깐요…)
지들은 좀 쉬운 말이나 써 주면 좋겠구만… ㅡ.ㅡ

‘세종대왕님이 우신다’…한글 파괴 앞장서는 지자체들

– ‘한글날’도 되었고 하니 그 뜻(?)을 살려 우리말을 쓰고 사랑하자고 하면 될 일이다. 엄한 세종큰임금 들먹거리지 말고… 차라리 조국 독립을 위해 투쟁하신 김구 선생을 끌어들이는 게 낫지… ㅡ.ㅡ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