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이 진다.
“너 참 이쁘구나!” 말 할 걸……

장사익 – 님은 먼 곳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