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속담에 ‘세 마디만 하면 그 사람 하는 일(직업)을 알 수 있다’는 말이 있다.
그리고 우리말에 ‘훈장질’이란 말도 있다.
딱 말하는 투가 그래서 봤더니, 역시나…

나 역시도 그러리라…
말하고 행동하는 게 점점 무서워진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