썩 괜잖은 상을 차려 내줘도 못 받아 먹는 이도 있고,
우연히 지나다 그 상으로 성찬을 즐기는 이도 있다.

다 제 능력이고 팔자인 걸 어쩌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