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동무가 힘든 일이 있나 보다.
여행을 가겠다는 소리를 듣고 여기로 오라 했는데 그럴 마음 여유가 없는지 연락이 없다.
남의 인생을 내가 대신 살아 줄 수도 없고, 나 역시 그런 처지라면 별다를 수도 없을테고…
사는 게 그렇다.
별은 참 밝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