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꽃 지는 모습

지저분하다고 말하지 말라

순백의 눈도 녹으면 질척거리는 것을

지는 모습까지 아름답기를 바라는가

– ‘복효근’ 시인이 쓴 “목련후기” 가운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