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에
딸을 일찍 보내주지 않는다고 사돈집을 나무라면서,
일찍 떠나고 싶어 하는 며느리를 타박한다.
그것도
평생을 살면서 그렇게나 당하며 살았던 같은 처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