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달 동안이나 이어지던 지루~~~한 장마도 끝나고
잠깐이지만 뜨거웠던 무더위도 서서히 꺽이고…

우리 삶도 그렇게…
그렇게…
그렇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