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때문에 집돼지를 죽여없애는 일을 두고…

댓글 남기기

모든 일에는 ‘때’라는 것과 ‘돌아가는 형편’이란 것이 있다.

한 때, 농사를 지으면서 모를 심고 나서 얼마 되지 않아 벼에 벌레가 들기 시작했다.
벌레 알이 생기기 시작한 넓이는 하루하루 눈에 띄게 넓어 졌고, 그 속도면 일주일 정도면 논 끝까지 다다를 것 같았고 그 애벌레가 다시 퍼지면 놀 농사는 그르겠다 싶었다.
하지만 농약을 안 치던 때여서 벌레약을 치기는 싫었고 게다가 이틀 뒤는 약속이 있어서 좀 오래 집을 비워야 할 상황이었다.
결국, 늘 기대던 ‘자연치유력’을 믿어 보기로 하고(혹은 올 한해 농사는 포기하기로 하고?) 일주일 넘게 집을 비웠다.
그리고 돌아와서 보니 벌레가 든 넓이는 거의 그대로였고 더 이상 벌레 피해도 눈에 띄게 있지는 않았다.(좀 덮붙이면, 농약과 비료를 안 하는 유기농을 하기로 한 뒤 한 두 해는 우연인지 참말로 그 영향인지 나락이 나는 량도 꽤 줄고 병충해도 좀 있더니 그 뒤로는 관행농을 하는 집이나 별 차이가 없더라.)

신기하게도 자연은 그렇다.
늘 뭔가 그리 될 ‘때’라는 게 있었고 그렇게 될 수 밖에 없는 ‘돌아가는 형편’이란 게 있었다.
또 다른 보기로는, 우리 마을에도 ‘황소개구리’라는 것이 엄청나게 퍼진 적이 있었는데, 심지어는 봄이면 동네에 있는 (농사용)못 가장자리가 꺼멓게 될 정도록 황소개구리 올챙이들이 몰려 있고는 했다. 동네 들이 그리 크지도 않았으니 그 올챙이들이 다 커서 들로 나가면 들판에는 온통 황소개구리로 덮힐 것 같았다.
하지만 다른 곳과 마찬가지로, 봄, 여름이면 그렇게 시끄럽게 울어대던 황소개구리는 어느 때부터는 점점 줄어들어서 봄에 연못에서 올챙이만 잔뜩 보게 되고는 더 이상 골치거리가 될 정도로 늘어나지는 않았다.

또 있다.
우리나라 남부 지방으로는 이른바 ‘소나무 에이즈’라 부르는 ‘소나무재선충’병이 널리 퍼진 적이 있는데, 특히 우리 지자체는 보이는 족족 나무를 베어 모아서 약품 처리를 하곤 했다.
하지만 새로 생기는 병든 나무는 별로 방제를 안 하는 지자체 쪽과 거의 비슷하게 퍼졌고 그렇게 퍼지다가는 곧 소나무는 다 없어지겠다 싶었다.
하지만 지금은 그 병은 좀 잠잠해 졌는데, 그게 방제를 열심히 하는 우리 지자체 쪽 뿐만 아니라 다른 곳들도 거의 비슷하게 잠잠하다.

지금 ‘아프리카돼지열병’이란 것이 퍼져서 병이 생긴 그 고장 돼지는 싸그리 죽이고 있다.
이미 병든 돼지를 어떻게든 손 쓰는 건 어쩔 수 없다 하더라도, 앞서 내가 겪었던 일들로 보건대, 그게 과연 도움이 될까?
병이 생긴 고장 돼지는 몽땅 죽이기로 했다니 어디 견줄 데가 없기는 하겠으나, 실험으로나마 돼지를 키우는 환경이나 좀 좋게 해 주고는 그냥 방치해 보면 어떨까도 싶다.
심지어 그런 우스개도 있다. “감기는 약 먹으면 일주일, 안 먹으면 7일’…
지금 병이 마구 퍼지는 것은 그럴 ‘때’가 되었기 때문이고 그렇게 될 수 밖에 없는 ‘돌아가는 형편’이있기 때문은 아닐까?
지나고 보면 오히려 돼지를 키우는 환경을 좋게 해 주는 것이나 그렇게 마구잡이로 죽여 없애는 것이나 별 차이가 없는 것은 아닐까?

사람 때문에 죽어가는 모든 뭇목숨들에게 명복을… …()…

#내가농사좀지어봐서아는데 #내가해봐서아는데 #이명박화법

광고

댓글 남기기

어느 동무가 힘든 일이 있나 보다.
여행을 가겠다는 소리를 듣고 여기로 오라 했는데 그럴 마음 여유가 없는지 연락이 없다.
남의 인생을 내가 대신 살아 줄 수도 없고, 나 역시 그런 처지라면 별다를 수도 없을테고…
사는 게 그렇다.
별은 참 밝다……

위생이 가지는 역설

댓글 남기기

<“너무 깨끗하게 자랐나” A형 간염 환자 6배 급증 ‘위생의 역설’>

‘감기는 모든 병의 뿌리’라는 생각은 철저히 서양의학의 시각이다.
그 말이 맞는 면도 있지만 감기 바이러스 덕분에(!) 사람 몸이 스스로 면역 체계를 발전시켜 가는 면도 있다.
‘위생’이란 것도 그런 양면성이 있다.
깨끗한 것이 늘 좋은 것 만은 아니다…

쾌적

댓글 남기기

IMG_20190729_170907_01_01

대체 얼마나 쾌적하게 살고 싶은 걸까…?

추울 때는 엉덩이 따뜻하게 덥혀주는 의자, 더울 때는 시원할 물안개 뿌려주는 장치에 이제는 시원한 바람 나오는 송풍기까지…(그것도 막힌 공간도 아니고 탁 틔인 데서…)

똥간은 냄새가 난다는 통념을 깨고 우리집 안방보다 더 향기 나는 화장실에
잠깐 서 있는 건널목에는 햇볕 가리개,
황사, 미세먼지에는 미세먼지 제거장치까지…

아들

댓글 남기기

이 땅에서 시어머니-며느리 갈등이 왜 생겼나!
‘아들을 향한 집착’!
그런데도 ‘나는 아니’라고 한다고 아닌게 되는 건 아니다…
스스로를 깊이 안 들여도 보는 거지… ㅡ.ㅡ

세 시

댓글 남기기

‘꽃’ 하면 대체로 봄에 피는 것으로 여기지만(또 하루 만에 피었다 지는 꽃은 대개 아침에 피는 경향이 있다.), 뒤늦게 피는 꽃도 있다.
요즘 한창 피고 있는 배롱나무(나무백일홍) 꽃도 그렇거니와, 이 꽃도 그렇다.
동무가 준 꽃, 근데 이름이 지나치게 어렵다.
흔히 ‘자금성 꽃’이라 한다는데 찾아보니 ‘잎안개꽃’이라고도 한다 하고 ‘세시꽃'(세시화)이라고도 한단다.
그런데 왜 ‘세시꽃’인가 하면 바로 오후 3시쯤에 피기 때문에!
그래서 (흔히 부른다는 ‘자금성 꽃’ 대신에)’세시꽃’이라 부르기로 했다.(나는 ‘직관적’인 게 좋더라~ ^^)

그러니 봄에 꽃 피우지 않았다고, 혹은 아침에 꽃 피우지 않았다고 무시할 일이 아니다.
늦게 피는 삶도 있는 것이다.
그대 삶도 그렇다.
그대 삶은 이제 ‘세 시’다.
저물려면 아직 한참 남은 ‘세 시’……

20190724_155522_01

육식 2

댓글 남기기

<“#음식 아니라 #폭력” #동물권 활동가들, 마트 정육코너서도 시위>
그들이 이런 노래를 불렀단다.
…“인간들만이 생각할 수 있다고 그렇게 말하지는 마세요. 나무와 바위 작은 새들조차 세상을 느낄 수가 있어요.* …
그들은 그들이 무슨 노래를 부르고 있는지도 모를 정도로 무감각했거나, 아니라면 위선적이거나 그것도 아니라면 말과 행동이 다른 엉뚱 짓을 저지른 거다.
그들이 부른 노래말이 무슨 뜻인지 알았다면 그들은 ‘짐승들에게 고통을 주지 마라’고 하거나 ‘모든 존재에게 고통을 주지 마라’고 외쳤어야 한다.
앞서 적었듯이 모든 목숨이 살아가는 데에는 파괴 행위가 창조 행위와 함께 들어 있다.(이것은 ‘폭력’이 맞다.)
짐승을 죽이는 것도 폭력이요, 풀을 뜯는 것도 폭력이며, 숨을 쉬는 것조차 폭력이다.(산소는 허파로 들어갔다가 그냥 나오는가?)
그런 파괴행위, 폭력을 통해 새로운 창조가 이루어 지는데, 그 과정에서 쓸데없는 고통을 주지 말고, 고통을 되도록 덜어주눈 것이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이다.
그들은 강한 짐승이 약한 짐승을 잡아먹는 것도 비난하려는가?
짐승이 풀을 뜯어 먹는 것도 비난하려는가?
풀이 화학물질을 뿌려 다른 풀이 가까이 못 오게 하고, 숨을 쉬는 것도 비난하려는가?
그들은 매우 알맞은 노래를 불렀지만, 그 노래말이 무슨 뜻인지는 조금도 몰랐던 것 같고, 무엇을 해야 하는지는 더더욱 몰랐던 것 같다.
그래서 철학이 없으니 증오만 남는다고 하는 거고, 증오는 또다른 폭력이며, 증오로는 결코 사람 마음을 움직이지 못한다.
결국 그들은 폭력을 미워 한다면서 이 세상에 증오만 뿌려대고 있는 것이다.

“음식 아니라 폭력” 동물권 활동가들, 마트 정육코너서도 시위

Older E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