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멘텀’?

댓글 남기기

어느 말이 알아듣기 쉽습니까?

“김정은 답방, 한반도 평화 정착 모멘텀” – 언론 대부분
“김정은 답방, 한반도 평화에 추가 계기 제공” – #한겨레신문
“김정은 답방, 한반도 평화 동력 제공” – 한국경제신문

이과 쪽 내기[출신]라면 ‘모멘텀’을 어럼풋이나마 얼른 떠올리겠지만……

#우리말 #한말 #쉬운말 #말글사대주의 #말글민주주의

Advertisements

우리 말글의 올바른 원칙 – 말을 나타내는 요소

댓글 남기기

지난 번에는 ‘우리 말글의 올바른 원칙 – ‘연음법칙’을 두고‘라는 글에서 연음법칙에 따라 내는(내도록 규정하고 있는!) 소리가 올바른지 살펴 보았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우리 말글의 올바른 원칙 – 말을 나타내는 요소’라는 주제로 우리말에서 흔히 (말소리의)’길고 짧음’과 다른 요소들을 살펴 보고자 합니다.
지난 번 (이른바)’연음법칙’에 따라 내도록 규정하고 있는 소리 문제와 마찬가지로, 이 문제 역시 어디서도 들어본 바가 없는 것이라 다른 분들의 의견을 들어보고자 합니다.(특히 경상도 분들…^^)

우리말을 나타내는 요소로 우리는 흔히 말의 길고 짧음을 말합니다.
가장 흔히 듣는 보기로, 짐승을 가르키는 ‘말'(馬;horse)과 뜻을 전하는 소리를 가리키는 ‘말'(言;word) 같은 것이 있습니다.
자, 그럼 여기서 잠깐 경상도 분들에게 여쭤 보고 싶습니다.
‘짐승’을 뜻하는 ‘말’은 짧게 소리내고 입에서 내는 소리인 ‘말’은 길게 소리낸다는 것에 완전히 동의하십니까?
아니면, ‘짐승’을 뜻하는 ‘말’은 약간 높은 채 쭉 이어지는 소리이고, 입에서 내는 소리인 ‘말’은 쭉 낮췄다가 약간 높이면서 끝나는 소리입니까?

우리가 어떻게 배웠는지, 혹은 지금 표준말 ‘규정’이 어찌되어 있는지에 얽매이지 말고, 과연 두 낱말을 가르는 요소가 참말로 ‘길고 짧음’일까요?(앞서 ‘연음법칙’ 꼭지에서 보기로 든 ‘닫히다’는 사전에 올라있는 ‘다치다’와 다르게 적잖은 서울 분들이 ‘닷치다’와 비슷한 소리가 난다고 알려 주셨습니다. 물론 경상도에서는 이것도 말가락, 억양-중국 한자말로는 ‘성조’-으로 구분합니다. 말소리는 아예 다른 체로…)

성급하게 저 혼자 만의 주장을 내놓고 싶지는 않지만, 제 이론은 이렇습니다.
말가락에서 높낮이가 같은 말은 짧게 들리는 착각이 들고 말가락 안에서 높낮이가 바뀌는 말은 그 변화 때문에 길게 들리는 착각이 드는데, 그렇다 보니 말가락 차이를 길고 짧음으로 잘못 해석하게 된 것이라 봅니다.
높낮이의 변화와 길고 짧음은 겉으로는 얼핏 비슷해 보이나 그 뿌리가 전혀 다른 것이기에 분명히 구분해서 밝히고 연구할 필요가 있습니다.(물 손에 산다고 해서 모두 ‘물고기 무리'[어류]가 아니고, 하늘을 난다고 해서 모두 ‘새 무리'[조류]인 것도 아닙니다.)

마지막으로 제가 반쯤 장난삼아 종종 드는 보기를 들어 보겠습니다.
‘배를 타고 배를 먹으며 배를 두드리니 배로 즐겁다.’
이 글월을 표준말 규정대로 읽으면 맨 마지막 ‘배'(倍) 밖에는 구분이 되지 않습니다. 물론 경상도 말에서는 가락으로 모두 구분이 됩니다.
이 글월을 서울 사람들은 다만 말 길이로만 구분지어 소리내는지 무척 궁금합니다.(지금부터 서울사람들 볼 때마다 붙잡고 물어봐야겠습니다. ^^)

얼숲 모둠 ‘한글빛내기모임’에 올린 글 보기

– 얼숲 제 담벼락에 올린 글 보기

우리 말글의 올바른 원칙 – ‘연음법칙’을 두고

댓글 한 개

여러분은 ‘닫히다’를 어떻게 소리내시는지요?
‘다치다’로 소리낸다고요? 참말로 그렇습니까?(물론 다르게 소리내는 분도 있습니다만…)

우리는 흔히 닿소리[자음] 받침이 홀소리[모음]와 만나면 소리가 이어져서[연음] 난다고 배웁니다.
이는 ‘반쯤’은 맞습니다.
그렇다면 ‘닫히다’와 ‘다치다’는 완전히 똑같은 소리가 납니까?

흔히 서양 7음계에서 ‘미-파’와 ‘시-도’ 사이는 반음이라고 배웁니다.
저처럼 소리에 무딘 사람은 ‘파’ 소리를 들려줘도 그것이 ‘파’인지 혹은 ‘미’인지 ‘솔’인지 잘 모릅니다. 그것은 소리에 무디거나 익숙치 않은 사람에게는 대부분 그렇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파’ 소리를 적당히 ‘미’나 ‘솔’로 칠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파’ 소리가 ‘파’ 높이인지는 정확히 몰라도 ‘파’ 소리를 ‘미’나 ‘솔’과 같이 들려주면 서로 다르다는 것은 누구나 압니다.)

마찬가지로 ‘닫히다’는 ‘다치다’와 비슷한 소리가 나기는 하지만 완전히 똑같은 소리는 아닙니다.(그런데 그렇게 가르칩니다! ㅜ.ㅜ)
다른 보기로, 우리말을 쓰는 우리나라 사람 가운데서도 요즘은 ‘ㅐ’와 ‘ㅔ’ 소리를 정확히 구분하여 쓸 줄 모르는 사람이 많습니다. 그렇다고 ‘ㅐ’와 ‘ㅔ’가 같은 소리라고 할 수 있습니까?
‘닫히다’는 비록 ‘다치다’와 비슷하게 소리내기는 하지만 받침소리가 앞 ‘다’에 조금 더 붙어서 나는 소리이고, ‘다치다’는 처음 ‘다’가 두번째 ‘치’와 완전히 동떨어져서 소리가 납니다.

또 좀 다른 보기로 중국 한족말에서 표(票)는 우리가 쓰는 한자말과 비슷하게 ‘표’ 소리가 나지만 가르칠 때는(그리고 정확히 따지자면!) ‘피아오'[piao]라고 가르칩니다.(‘표’와 비슷하게 소리난다고 ‘pio’로 가르치지 않습니다. 결코!)

실제 삶에서는 조금 편하게 조금 뭉뚱그려 표현하며 살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가르칠 때는, 그리고 원칙을 밝힐 때는 올바르게 해야 합니다. 대충 편하게, 대충 비슷하게 쉽게 쉽게 쓰자면 굳이 어렵게 따지고 밝히고 학문을 할 까닭이 없습니다.
이 나라에서 원칙을 바로세워야 할 일은 우리 말글에서도 숱하게 많습니다.
말글이 살아야 학문이 사는 법인데, 이 나라 말글은 언제 바루게 될까요… ㅡ.ㅡ

얼숲[페이스북] ‘한글빛내기모둠’ 모둠[그룹]에 쓴 글 보기

얼숲[페이스북]에 쓴 글 보기

세종큰임금께서 만드신 건 ‘말’이 아니라 ‘글자’라는 아주 쉬운 사실

댓글 남기기

#한겨레“신문 기자조차도,
세종큰임금께서 만드신 건 ‘글자’지 ‘말’이 아니라는 그 단순한 사실을 모르나 보다. ㅡ.ㅡ

<[한겨레] 갑분싸, 고답이…세종대왕님도 ‘별다줄’ 하셨을 걸요>

#안말글 #훈민정음 #한글 #세종 #개나소나 #아는체(이건 낚시^^;)

– ‘#아는체’가 왜 낚시냐 하면, “한글, 우리말, 세종큰임금 얘기하면서 ‘아는체’가 아니라 ‘알은체’가 맞다*는 둥 하는 딴지를 거는 사람이 꼭 있거든요… ^^;

외곬, 외골수?

댓글 남기기

어떤 분 누리방[블로그]을 보다 ‘외곩수’와 ‘외골수’ 가운데 ‘외골수’가 옳다는 글을 봤습니다. – [맞춤법 신공] 외골수와 외곬수 중 올바른 표현은?
맞춤법 규정에 대해서만 하는 얘기라면 ‘외골수’가 맞습니다. 그건 고민할 까닭없이 그냥 (엉터리)’표준국어대사전’을 찾아보면 됩니다.
하지만 (억지로 만든)’규정’에 얽매이지 말고 ‘학문’하는 자세로 어떤 것이 옳은가 하면 얘기가 달라집니다.

먼저 모두들 알다시피 ‘외곬’은 ‘오직 하나 뿐인 방법이나 방향’을 뜻합니다.(여기서 다시 ‘곬’은 ‘한쪽으로 트여 나가는 방향이나 길’을 뜻합니다.)
흔히 (규정에 따라 적는다 치면)’외골수’라 하면 외곬을 고집하는 사람을 뜻합니다. 그러면 ‘외곬을’은 어떻게 소리내야 옳을까요? 흔히 사람들이 ‘외고를’같이 소리내지만 이것은 ‘외골슬’로 소리내야 옳습니다. 마찬가지로 ‘외곬에’는 ‘외골세’라고 소리내야 맞습니다.
그렇게나 자랑을 해대는 ‘훈민정음’이 이렇게 말뿌리는 물론이고 소리내는 방법까지 낱낱히 밝혀 적고자 만들어 놓은 것입니다.
우리가 배우고 흔히 보았던 ‘세종어제훈민정음 해례본’이 바로 그런 모양입니다. 물론 요즘은 그렇게 적지는 않지만 설령 그렇게까지 적지는 않더라도 ‘말뿌리를 밝혀 적’는 지금 원칙을 따라도 그렇습니다.
좀 다른 보기로 ‘닭을’은 ‘다글’이 아니라 ‘달글’로 소리내야 옳습니다. ‘달걀’ 역시 ‘닭알’에서 ‘달갈’로 소리내던 것을 ‘달걀’로 적는 것인데 사실 이것도 좀 억지입니다. 왜 억지냐 하면 ‘학과’ 할 때 우리는 ‘학꽈’라 소리내면서 적기는 ‘학과’로 적습니다. ‘닭알’ 역시 앞의 리을 때문에 모음 ‘ㅏ’가 소리가 더 돋게 되다보니 ‘얄’처럼 소리나는 것일 뿐입니다. ‘닭알’을 ‘달갈’이 아닌 ‘달걀’로 적자고 처음 주장한 이는 대체 누구일까요?(좀 딴 소리 하나 더 하자면, 좀 다른 보기로 ‘효과’는 ‘효꽈’라고 소리내는 것이 맞는데도 이건 또 억지로 ‘효과’로 소리내라고 강요합니다. 억울하게 ‘자장면’으로 불렸던 ‘짜장면’은 다행히 제 자리를 찾았지만요… ㅡ.ㅡ)

다음은 ‘외곬수’, ‘외골수’로 넘어가서… 역시 (엉터리)’표준국어대사전’이나 일부 엉터리 나라말글학자들은 ‘외골수’가 ‘외’+’골수'(骨髓)라고 우깁니다.(왜 여기서 감히 ‘우긴다’고 하는지는 뒤에 밝혀집니다.)
‘골수'(骨髓)라 하면 우리말로는 ‘골’-네, 흔히 ‘등골’할 때 그 낱말이며 한자말 ‘골'(骨)하고는 엄연히 다른 말입니다.-, ‘뼛골’로 뼈 속에 이어져 차 있는 조직을 말합니다. 이 골, 뼛골은 보통 뼈 속을 이어 한 줄기로 이어져 있습니다.(돼지 등골 많이 파 먹어 봐서 아시지요? ^^;)
자, 그럼 ‘외+骨髓’는 과연 무슨 뜻일까요?(아니 무슨 뜻이 되어야 논리가 통할까요?) ‘외-骨髓’가 맞다고 본다면 뜻이 통하고 논리가 통해야 하는데, ‘외-骨髓’는 말이 안 됩니다.(‘골수가 오로지 하나’라는 뜻이거나 ‘외로 난 骨髓’라거나 하는 뜻이 되어야 뜻이 통하고 논리가 통합니다. 그런데 ‘표준국어대사전’을 만들 때 참여한 학자들은 한자에 쩔어 왠만한 우리말은 다 뜻도 통하지 않는 한자말에서 왔다고 우깁니다.)
그런데 ‘외-골수’라니요… ‘외-골수’가 말이 되려면 그에 맞서는 다른 말도 있어야 하는데, ‘쌍-골수’나 ‘겹-골수’ 이런 말은 아예 있지도 않습니다.

‘외골수’ 혹은 ‘외곬수’는 ‘외곬’에서 나왔습니다.(따라서 ‘외-骨髓’는 틀려도 한참 틀린 풀이가 됩니다. 이건 말가락이 살아있는 경상도 말로 해 봐도 ‘외곬’과 ‘외-골수’는 소리값이 다릅니다.)
‘외곬’은 그 뜻 말고도 그렇게 행동하는 것을 뜻하기도 합니다. 외곬로 행동하는 것을 ‘외곬으로’라고 하고 이것을 ‘외골스로’라 소리냅니다. 이것이 사람들 입을 옮겨 다니면서 흔히 ‘사람’을 뜻하는 ‘-수'(-手)와 헛갈리기도 하고 또 그 쪽이 조금 소리내기 편하기도 하다보니 (소리내는 대로 적자면)’외골수로’라고 소리내게 된 것입니다.
아울러 어떤 이는 ‘외곬’에 사람을 뜻하는 뜻이 없이 없다고도 하나, ‘저 사람은 너무 외곬이다’라고 할 때는 외곬로 행동한다 혹은 그렇게 행동하는 사람이다는 뜻도 됩니다.
따라서 사람들이 헛갈릴 뿐 ‘외골수’라는 말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외곬으로’를 그렇게 헛갈려 쓸 뿐인 것입니다.(이렇게 되면 논리도 서고 뜻도 통하게 됩니다.)

물론 ‘말’이란 것이 쓰기 나름이니, 지금에 와서는 외곬로 행동하는 사람을 이르는 말로 ‘외곬-수’라는 말을 인정해도 괜찮다고 봅니다.
그렇다 하더라도 그건 ‘외-골수’라는 말도 안 되는 엉터리 말이 아닌 ‘외곬-수’가 되어야 논리도 맞고 ‘말뿌리를 밝혀 적는다’는 지금 표준말 원칙에도 맞게 됩니다.

– 다행이고 고맙게도, ‘중국조선어방송넷’에서도 ‘래원’이란 분이 이와 같이 풀고 있습니다. – 외곬으로/외골수로
역시 우리말 뿌리는 나라 밖 한겨레 안에서 아직 많이 살아 있는 듯 합니다. ㅜ.ㅜ


덧붙여서, 제가 ‘표준국어대사전’을 굳이 앞에 ‘엉터리’라 붙이는 것은, 사실 사전을 꼭 나라가 나서서 만들어야 하는가 하는 문제부터(물론 나라가 나서서 원칙을 잡아주고 도와줄 수는 있습니다.), 그렇다 보니 지금은 나라말글사전(국어사전)은 오로지 나라에서 만든 ‘표준국어대사전’ 말고는 거의 모두 사라졌습니다.(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옛날에는 여기저기서 국어사전을 만들곤 했습니다.)
‘문화’라는 것이 어느 한쪽이 독차지하면 좋지 않은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하물며 나라가 나서서 ‘문화’, ‘학문’을 독차지하고, 그렇다 보니 민간 연구를 다 죽여 놓습니다.
게다가 ‘표준국어대사전’을 보면 말뿌리가 확실치 않아 보이는 것은 거진 한자말에서 왔다며 엉터리 한자말을 갖다 붙여놓고, 남북 말글을 아우른다는 핑계로 우리는 듣도 보도 못한 (북한에서나 쓸 법한)러시아 말조차도 들어있음에도 정작 우리말에서 ‘표준말’로 인정받지 못한 말들은 몽땅 내쫓김을 당했습니다.(심지어 꽤 쓰는 ‘고을말'(흔히 ‘사투리’)마저도… 그나마 요즘은 방송 매체 덕분에 많이 쓰이는 고을말은 일부 표준말로 인정을 받는 영광을 누리고는 있습니다만…)
그 뿐만이 아니라, 역시 우리는 듣도 보도 못할 뿐더러, 옛날 책에도 실려본 적이 없는 한자말이나 일본말은 또 버젓이 한 자리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건 너무 적을 게 많아서 다 적지는 못하겠고 제 누리방에서 ‘표준국어대사전‘으로 찾으면 수많은 글들이 나옵니다.

높임말법을 두고

댓글 남기기

가끔 이런 표현을 봅니다.
‘옳으신 지적입니다’ 혹은 ‘옳은 지적이십니다’ 혹은 겹쳐서 ‘옳으신 지적이십니다’…
이 말은 맞는 말일까요?

사실 우리말에서 높임말은 좀 까다롭고 어려운 면이 있는 게 사실입니다. 그 자체가 어려운 면도 있지만, 때에 따라 바뀌는 것이기도 하다 보니… 하지만 괜히 어려운 규칙을 만들어 놓고 (외국사람도 아닌)우리조차 어렵다고 투정부려서는 안 될 일이고 그래서 지금 때에 맞게 좀 간소화하고 가지런히 할 필요가 있습니다.)
하지만 달리 보면 그리 어려운 일도 아닌데 잘못 쓰는 일도 많습니다.
꼼꼼하게 따지면 좀 까다롭기도 하겠으나, 크게 보면 높임말을 써야 할 때는 꽤 분명합니다.
‘높이고 싶은 사람이 한 행동’을 높이면 됩니다.
보기를 들어 아버지가 아들에게 할아버지를 불러달라고 했다면, 아들은 할아버지에게 가서 ‘할아버지, 아버지가 불러’라고 해야 하고(가끔 아버지도 아들에게는 높은 사람이니 ‘아버지가 부르셔’라고 하기도 하나 아버지는 할아버지보다는 아래 사람이기에 ‘아버지가 불러’가 맞다고 봅니다.), 할아버지가 아버지를 불러달라고 했다면 ‘아버지, 할아버지께서 부르셔’라고 해야 옳을 것입니다.
처음으로 돌아가서, ‘옳은 지적이다’에서는 윗사람 말이 옳고 그 지적이 옳은 것이기는 하나 ‘옳’거나 ‘지적’이 높을 수는 없으니 둘 다 옳지 않은 높임법이라 생각합니다.
윗사람 행동이 옳으니 ‘하다’를 높여서 ‘옳은 지적을 하셨습니다’ 혹은 그냥 뭉뚱그려 ‘옳습니다’라고 해야 옳지 않나 합니다.

하나 더.
만약 평사원에게 부장이 사장을 불러달라고 했다면 평사원은 사장에게 가서 ‘사장님, 아무개 부장이 와 보시랍니다’ 정도가 알맞을 것입니다.(‘아무개 부장이 부릅니다’는 높임법 문제가 아니라 예의가 없어 보이는 말투라 ‘와 보다’ 정도로 고쳐 말하는 것이 좋다고 봅니다.)
부장은 사장보다 아래 사람이기에 사장에게 ‘아무개 부장님’이라고 하는 큰 결례입니다.
한 가지만 더 덧붙이자면, 직책(자리)은 이미 높낮이가 있으므로 그 뒤에 다시 ‘님’이나 높여부르는 말을 붙이는 것은 잘못이라고 보는 견해도 있습니다. 실제로 옛날 사극 같은 데서도 아래 사람이 ‘아무개 대감’, ‘아무개 영감’ 같이 부르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여기서 ‘영감’은 옛날에 ‘급수가 높은 공무원이나 지체가 높은 사람을 높여 이르는 말’입니다. 물론 다른 뜻도 있습니다.)
이 규칙은 지금에서 다시 한번 살펴보고 따져보아야 할 일이라고 봅니다.

예를 떠받드는 유학에서도 ‘과공비례'[過恭非禮;지나친 높임(공손함)은 예가 아니다]라 했습니다. 지나친 높임은 오히려 ‘아부’에 가까울 텐데, 요즘은 그런 지나친 높임이 너무 흔합니다. 가장 흔히 보고 말하는 것으로 돈이나 물건을 높여 이르는 버릇 같이…

말글 사대주의자들이 만든 표준국어대사전

댓글 남기기

어제, 엉터리 표준국어대사전에서 장애를 일컫는 우리말을 모두 안 좋은 뜻으로 풀어논 것에 화가 난 얘기를 한 끝에 김정현 님께서 ‘귀머거리’의 다른 말 ‘귀먹장이’를 알려주셔서 찾아 봤습니다.
근데 이 말은, 우리나라 최초의 희곡이라는 “희곡 병자삼인”(조중환 지음)에도 실려 있고, “자기를 찾아서”(나도향 지음)에도 실려 있습니다.

어제 이것저것 찾아보다, ‘나머지’, ‘그 밖의 것’을 뜻하는 ‘우에-‘ 또한 “자릿골의 비가”(송기숙 지음), “인간문제”(강경애 지음)에 나와있는 말인 것을 보고 속으로 열을 냈었는데,… (‘우에-‘는 ‘우엣것’, ‘우엣짓’, ‘우엣돈’ 같은 말로 씁니다.)
이 나라 국어학자들, 특히 엉터리 표준국어대사전을 만든 학자들은 연구는 않고 베끼기만 했답니까!(표준국어대사전 뿌리가 조선총독부에서 만든 사전이며 북한말을 아우르면서 북한에서 펴낸 사전은 그저 베껴서 낱말 갯수만 늘렸었음. 그러다 보니 우리 고을말-사투리-는 거진 들지 못한 반면 심지어 일본에서조차 쓰지 않는 일본한자말과 북한에서 쓰는 러시아말까지 들어있는 형편. 대체 국어대사전인지 세계어대사전인지… ㅡ.ㅡ)
온 나라를 발로 뛰어 연구하기 싫으면 하다못해 책상머리에서 국문학책이라도 펼쳐봐야 하는 거 아닙니까?
이른바 학자들이 했다는 연구가 요즘 ‘위키백과’-뭇사람들이 자료를 그러모아 만든 사전-보다 못하다는 게 말이 됩니까?
이 나라 이른바 이름났다는 학자들이 당시 112억원을 들여 8년 동안 했다는 작업이… ㅡ.ㅡ;; (그 때나 지금이나 정부에 줄 대는 학자는 몽땅 도둑놈들? ㅡ.ㅡ)

알면 알수록 뿌리 깊은 이 나라 사대주의 어용학자들의 짙은 그늘… :ㅜ.ㅜ

Older E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