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에 살아있는 말가락(억양)

댓글 남기기

‘때'[時]하고 얽혀 ‘이르다’는 두 가지 뜻이 있습니다.
‘때나 곳에 닿다’는 뜻과 ‘어느 때보다 앞서다’는 뜻입니다.(그리고 ‘말하다’는 뜻을 가진 ‘이르다’가 하나 더 있습니다.)
그렇다 보니 다른 꾸미는 말과 함께가 아니라면 그 뜻이 무엇인지 또렷치 않습니다.
그런데 바탕낱말만 가지고도 뜻을 가려 쓸 수가 있습니다.
‘때나 곳에 닿다’ 할 때 ‘이르다’는 중간 높이에서 더 높아졌다가 떨어지는 소리 가락이고, ‘어느 때보다 앞서다’ 할 때 ‘이르다’는 높은 데서 차례로 낮아지면서 나는 소리입니다.(그리고 ‘말하다’는 뜻의 ‘이르다’는 중간 높에서 매우 높아졌다가 떨어지는 소리 가락입니다.)
이처럼 우리말에는 소리 가락이 있어 말을 가려 쓸 수가 있습니다.
몇몇 고장에서 소리 가락 규칙성이 뒤죽박죽이 되거나 별로 안 가려 쓴다고 해서 있는 것조차 없는 듯이 쓰는 것은 (비록 약해지긴 했지만)우리 말이 가진 성질을 애써 없애는 것과 같습니다.
마치 지금도 제주 말과 경상도 일부에 남아있는 아래아 소리값을 17세기에 이미 없어졌다고 하는 것처럼 말입니다.
없는 규칙성도 살려서 우리말을 살려야 할터인데 있는 것조차 없다 치고 연구를 않으니…
우리 스스로 저지르는 우리말 죽이기는 언제까지 이어질런지……

  • 이 글에서 쓴 ‘(말)가락’ 혹은 ‘억양’은 우리가 흔히 아는 한족말 ‘성조’를 갈음하는 우리말이기도 하면서, 한족말 ‘성조’는 주로 소리의 높낮이 만을 이르는 말이지만, 말가락과 억양에는 소리 높낮이 뿐만 아니라 완급 같은 여러가지가 포함되기도 합니다. 따라서 한족말 ‘성조’를 우리말로 옮길 때는 ‘말가락’이나 ‘억양’이라 해야 옳습니다.
Advertisements

우리는 왜 스스로 살아가지 못 하는가!

댓글 남기기

그 앞서는 잘 모르겠지만 적어도 조선 뒤로 우리 겨레는, 역사는 말할 것도 없고 내가 눈여겨 보는 말글에서조차 우리 스스로 홀로 해나가는 일이 거의 없었다.
이러면 당장 ‘훈민정음’을 들이밀며 대들 분이 계시겠는데, 나는 조선 뒤로 우리 역사에서 가장 생뚱맞은 일로 첫째가 세종임금이요, 둘째가 노무현 님이 나라마름이 된 일이라고 본다.
게다가, 훈민정음이야 그 빼어남이 비길 데가 없어 지금껏 살아남기는 했으나 기 훈민정음이 널리 쓰인 것은 오히려 나라를 잃은 일이 큰 디딤돌이 되었다고 본다.(나라가 어지러워지고 또 나라를 뺏기면서 그 동안의 권위가 흔들리고 또 나라 잃은 설움이 오히려 우리 것을 돌아보게 하는 까닭이 되었다는 것이다.) 훈민정음이 조선 때 겪은 일로 미루어 보자면, 조선이 지금껏 이어져 왔다면 지금 쯤은 훈민정음 사용 금지령이 내렸거나 기껏 무지랭이들이나 쓰고 잇지 않을까?  조선 때처럼…(어차피 지금도 조선시대 2부이기는 하지만…^^;;)

우리가 새로운 말이 필요하면 마치 조선 때 새 왕이 지나에게 윤허를 받듯 지나 한자말을 가져오더니 가까운 때에 들어서는 일본 한자를 가져다 쓰다가 요즘은 서양말을 그대로 가져다 쓰는 것도 모자라 이제는 그것이 본디 우리 것이었는 양 서양말로 말을 지어가며 말글살이를 하고 있는 지경이다.(아주 옛날에도 한자로 말글을 지은 적이 있지만 그 때는 마땅히 우리 글자가 없어서라고 핑계라도 댈 수 있었지만,…)
모든 문화가 그렇지만 말글도 버릇인지라 쓰다보면 몸에 익고 또 스스로 더욱 나아지는 것이다. 그런데도 뛰어난 말글을 가지고도 애써 발전시키기는 커녕 널리 쓰지조차 않으면서 못 났네 불편하네 불평부터 늘어 놓으니…
그러면서 좀 낯선 우리말을 쓰거나 우리말 뿌리에서 뽑아 새 우리말이라도 만들라 치면, 온갖 핀잔과 공격을 해 댑니다.(요즘도 최현배 님이 ‘날틀’, ‘배꽃여자배움터’라고 내놓은 것을 두고 욕을 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최현배 님은 내놓기만 했을 뿐 그걸 강제할 힘도 없거니와, 큰나라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이 부리는 억지가 훨씬 큰 영향을 미침에도…)

어차피 뭇사람 피를 빨아먹고 사는 이들은 세상이 고르고 편해지기를 바라지 않는다.(저 죽을 짓을 왜 하려 하겠는가!) 그렇다면 세상의 바탕을 이루는 사람들이 스스로 쉽고 고른 것을 찾아 써야 한다. 쉽고 편한 말글을 쓰고 쉬운 말을 만들고 어려운 것을 쉽게 고쳐 써야 한다.
갓 말글을 배운 아이나 나이 많은 어르신이나, 많이 배운 이나 배움이 짧은 이나, 심지어 새로 우리 말글을 배우는 이조차 누구나 알아들을 수 있는 말글을 쓰는 것이 바로 민주주의 첫걸음이요 소통이다.

쉬운 말글이 민주주의입니다!

우리말에도 가락(높낮이)가 남아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제가 알기로 ‘제비’는 크게 세 가지 뜻이 있습니다.
첫째는 날짐승이고, 둘째는 ‘뽑기’가 있고, 셋째로는 ‘재주’를 달리 이르는 말입니다.(찾다보다 새로 알았는데, ‘굿은 전혀 하지 못하고 잔심부름이나 하는 무당’을 이르는 말도 있다고 합니다.)
이것을 어찌 구별할까요?
날짐승 ‘제비’는 낮다가 약간 높아지는 소리값이고, ‘뽑기’를 이르는 ‘제비’는 약간 높다가 살짝 떨어지는 소리값이며, ‘재주’를 이르는 ‘제비’는 낮다가 약간 높아지는 소리값입니다.(그런데 표준말 규정에는 ‘재주’를 일컫는 ‘제비’는 오로지 ‘공중제비’로만 적어놨네요.)
또 다른 보기로, 성씨 ‘김’은 약간 높은 채로, 물이 아주 잘게 쪼개진 것은 약간 눌러서 소리내고, 바다이끼풀은 좀 더 눌러서 길게 소리내고, 어떤 일의 계기는 약간 높고 짧게, 논밭의 잡풀도 약간 눌러서 소리냅니다.
이렇듯 여러가지 소리를 오로지 길고 짧음 만으로 가려 쓰려니 말이 어려울 수 밖에 없습니다.
이렇듯 높낮이를 아예 없애버리다 보니 ‘무우’라고 하던 것을 ‘무-‘라고 뭉뚱거리게 되는 것입니다.(표준말 규정에는 ‘무우’라는 말을 안 쓰니 ‘무-‘만 표준말로 삼는다고 하지만, 그 둘을 나누기는 어려울 뿐만 아니라 사투리에는 엄연히 ‘무시’, ‘무수’, ‘무이’ 같은 말들이 남아 있으니 ‘무’를 길게 소리내는 것이 아니라 ‘무우’가 뭉뚱그려 들려서 그런 것이라 보는 것이 옳을 것입니다.)

사실 이런 가락(높낮이)은 왠만한 겨레말에는 다 있는 것인데, 다만 그것이 뜻을 가르는 잣대가 안 될 정도이거나 잣대가 많이 흐릿해져서 가지런히 하기 어려운 일이 많을 것입니다.(우리말에서 보자면 두 번째 경우로, 서울 쪽 말에는 이런 가락이 규칙성-?-을 거의 잃었다고 보겠지만 다른 지방 말에는 아직도 많이 남아 있습니다. 허긴 심지어 아직은 엄연히 남아있는 가벼운 비읍 소리나 아래 아 소리값도 없다고 하니… ㅡ.ㅡ)

우리 말글을 살리려면 이렇게 우리말 특징을 없애는 억지 규정을 없애고 말이 살아 숨쉬도록 해야 합니다.

우리말 가락[성조]

댓글 남기기

#‎타이‬ 말에는 ‘가락’이 있습니다.(흔히 우리는 지나 말을 그대로 들여와서 ‘성조’라고 합니다.)
근데 이 ‘말가락’이란 건 거진 모든 말에 다 있고 당연히 우리말에도 있습니다. 지금 그 얘기를 하려는 것입니다. ^^

타이 말에는 같은 소리값을 가진 말이 꽤 있어 가락에 따라 뜻이 달라지는 말이 꽤 많다고 합니다.
그런데 우리말에도 그런 말이 좀 있습니다.
다만 차이라면, 소리값이 같은 낱말이 별로 없는 말글에서는 말가락을 그리 내세우지 않는데 견줘, 같은 소리값이 많은 말글에서는 말가락을 내세울 수 밖에 없습니다. 여러분도 알고 계실 지나말-한족말-이 바로 그렇습니다.(그에 견줘, 아마도 가장 단순한 말가락 또는 말가락이 없다고 할 만한 말로는 이탈리아말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거진 모든 말이 앞을 낮췄다가 뒤를 높이고 끝을 내려서 마무리하면 된다고 하니…^^ 여튼…)
우리말에서 ‘한국’을 높였다가 툭 떨어뜨리는 값으로 소리내는데, 만약 낮은 데서 높여 소리내면 어색해서 딴 나라 사람 흉내를 내는 것 같을 것입니다.
또 다른 보기로 ‘말’을 약간 높여서 소리를 빼면 짐승을 일컫는 것이고, 낮추면서 소리내면 뜻을 가진 소리가 되는 것입니다.(예, 압니다. 다르게 배우셨지요? 뭔가 더 궁금하시거나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이 있으시면 얼마든지 물어봐 주십시오. ^^ 지금 여기서 그 얘기를 다 풀 수 없으므로…)
또, 요즘은 잘 안 쓰기도 하지만, ‘저’를 약간 높여 소리내면 나를 높인 말이 되고, 낮췄다가 살짝 높이면 그 사람, 한자말로는 본인을 뜻합니다. 이게 한자말의 영향과 서로 나눠쓰는 데에 불편함 때문에 요즘은 잘 안 쓰는 말이 되어 버렸지요.(아 물론 조금 다르게 소리나는, 젓가락을 뜻하는 말도 있습니다. ^^)
특히 이 말은, 둘 다 사람을 이르는 말이다 보니 함께 쓰는 일이 많고, 글로 적으면 살짝 헛갈리기도 쉽다 보니 더더욱 함께 쓰는 데에 불편해서, 갈음해서 쓸 한자말이 있는 쪽이 더욱 안 쓰게 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하지만 가짐꼴 같이 모양이 바뀐 꼴로는 여전히 많이 쓰고 있지요. 즉, ‘저’ 꼴로는 잘 안 쓰지만 ‘제’ 콜로는 여전히 꽤 많이 쓰고 있습니다.)

자, 어떻습니까? 배운 것에만 기대지 말고 고루 그리고 두루 살펴 보았을때 과연 우리말에 말가락[성조]이 없다고 할 수 있겠습니까?

역사나 사회, 정치 뿐만이 아니라, 문화에서 가장 큰 축인 말글에서도 우리 스스로 서는 힘을 키우고(바로 세우고!) 얼을 살려야 하지 않겠습니까?
우리가 (어느 놈들 때문에)힘이 없지, 문화가 없는 겨레입니까? 얼이 없는 겨레입니까??

‪#‎한말글‬ ‪#‎말글‬ ‪#‎언어‬ ‪#‎가락‬ ‪#‎말가락‬ #‎성조‬ #‎문화‬ ‪#‎얼‬ 우리말[한말] 한마당

말가락[성조] 때문에 헛갈린 일

댓글 남기기

방금 동무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찬물을 받아왔어요?” (예, 동무끼리도 가끔 높임말을 씁니다. 그리고 들린 대로 적었습니다. ^^)
김이 펄펄 나는 게 보이는데 무슨 소리지?
“아뇨. 뜨거운 물인데요…”
동무가, “아뇨, 찬물이냐고요…”(들린 대로…)
나, (멍 하니 있다가)”뜨거운 물이라니까요…”
동무, “아니,… 차 잎을 넣은 물이냐고요…”

아하~!!!
찻물이나 찬물이나 비슷하게 소리나는 것 같지만,
차를 우린 물은 높다가 뚝 떨어지는 가락이고, 차가운 물은 약간 높다가 약간 떨어지는 가락입니다.

사대주의에 쩔은 딴겨레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 과 얼빠진 나라말글 학자들이 우리말을 이렇게나 죽여 놨습니다. (일제 핑계 대지 맙시다.)

우리말[한말] 한마당

굳이 어려운 ‘무지외반증’을 쓰는 까닭은?

댓글 3개

‘무지외반증’이란 게 있나 봅니다.(대체 무슨 말일까요? ㅡ.ㅡ)
‘무지’는 엄지를 말하고 ‘외반’은 비틀어 졌다거나 하는 뜻인가 본데 엉터리 표준국어대사전에는 없는 말이라 무슨 뜻인지 모르겠습니다.(한자는 ‘外反’이라 쓰나 봅니다. 한자 떠받드는 이들은 한자가 뜻이 또렷하다고들 떠드는데, 이 말만 가지고 무슨 말인지 알 수 있으려나 모르겠습니다.)
쉽게 말하면 ‘엄지비틀림증’입니다.(여기서 엄지는 엄지발가락을 말하는 것입니다.)
‘엄지비틀림증’이 쉽습니까? ‘무지외반증'(拇指外反症)이 쉽습니까?
이 나라는 중국 속국, 식민지입니까? 왜 ‘엄지비틀림증’은 안 되고 굳이 알아듣도 못할 ‘무지외반증’이라 합니까?
의사이시거나 가까운 이 가운데 의사가 있으면 한번 물어봐 주시기 바랍니다. 대체 ‘엄지비틀림증’은 왜 안 되는지!(물론, 쪽 팔릴 겁니다. 어렵게 배웠는데 ‘엄지비틀림증’같이 쉬운 말 쓰려니 얼마나 자존심 상하고 쪽 팔리겠습니까!)

쉬운 말글은 민주주의요, 인권입니다.
옛날 세종큰임금께서 그 많은 반대를 무릅쓰고도 훈민정음을 만드신 뜻이기도 하고요…
그렇게 어렵게 훈민정음을 만들어 주었더니, 기껏 말로만 위대하니 어쩌니 하면서 실제로는 그 글을 깔보고 기껏해야 중국 한자, 서양말 시다바리나 시키고 있습니다.(‘시다바리’ 이건 눈에 확! 띄시지요? 무지외반증은 괜찮았는데…^^;)
한글(훈민정음)만 위대한 것이 아니라 우리 말도 우리 얼이 스며있고 우리에게는 가장 쉽고 뜻이 또렷한 말입니다.

심지어 말할 때는 많이 쓰다가도 공문서에는 ‘미상'(잘 모른다거나 확실치 않다는 뜻)이나 ‘상동'(위와 같다는 뜻)이라 쓰는 우리는 대체 어느 겨레입니까? 우리가 단군 핏줄을 이었다는 한겨레가 맞기는 한 겁니까?

우리말[한말] 한마당

얼숲에 올린 글 보기


‘엄지비틀림증'[무지외반증] 얘기를 하다 보니, ‘무지외반증’을 ‘엄지비틀림증’이라 옮긴 것은 ‘무지외반증’에 대해 푼 글들에 ‘비틀렸다’는 표현이 있어 그리한 것인데, 생각해 보니 그리 또렷하거나 옳은 표현은 아닌 것 같습니다.
우리말에는 ‘틀림’, ‘비틀림’, ‘뒤틀림’ 같은 말이 있고 비슷한 뜻으로 ‘비뚤어짐’ 같은 말도 있습니다.
흔히 한자말로 쓰는 ‘무지외반증’은 엄지가 엄지발가락이 새끼 발가락 쪽으로 휜 것을 말하는데, 이것은 비틀린 것과는 좀 다르고 봅니다.
‘비틀리다’는 ‘꼬이다’하고 비슷한 뜻이고 엇으로 틀렸다는 뜻입니다.
또 ‘뒤틀리다’는 뒤집히듯이 혹은 뒤집히는 쪽으로 틀렸다는 뜻입니다.
이는 ‘꼬이다’하고 비슷한 뜻이지 ‘휘다’는 뜻은 아닌 겁니다.
그러니 무지외반증은 엄지발가락이 휜 것이라 풀어야 옳은 것 같고, ‘엄지휨증’이 더 올바른 말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얼숲에 올린 글 보기

‘온갖’을 뜻하는 ‘오만’과 그에 얽힌 억지 주장

댓글 남기기

경상도 말에서 ‘온갖’이란 뜻으로 ‘오만’이라 합니다.
그런데 이게 엉터리 표준국어대사전에 실려 있길래 왠일인가 했더니, 한자 ‘五萬’에서 왔다고 풀어 놨습니다.(어쩌면 경상도 뿐만 아니라 다른 고장에서도 쓰나 봅니다.)
여튼, 제가 알기로, 그리고 제 생각으로 ‘오만’은 숫자 50000하고는 얽힘이 없습니다.
엉터리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무슨 뿌리를 들어 숫자 50000에서 왔다고 해 놓은 것일까요?

옛날에는 100이나 10000을 ‘많다’, 혹은 ‘아주 많다’, ‘가장 높다’는 뜻으로 써 왔으며 가끔 1000은 높지만 10000에는 못 닿을 정도라는 뜻으로 써 왔습니다. 보기를 들어 ‘만세’는 천자에게 쓰는 말이었고 그에 못 미치는 이에게는 ‘천세’를 써 왔습니다.
그 밖에도 딱히 좀 좋게 여기는 숫자와 그에 얽힌 숫자들을 쓰는 경우는 많았습니다. 보기를 들어 숫자 7을 좋게 여겨 7이나 그 곱수를 쓰기도 하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요즘 제가 눈길을 주고 있는 우리말 가락으로 살펴 봐도, 숫자 ‘오 만’은 짧게 소리나는 데 견줘, ‘온갖’을 뜻하는 ‘오만’은 ‘오’가 좀 길게 소리날 뿐만 아니라 살짝 낮아졌다 다시 높아지는 소리값으로 숫자를 말할 때하고는 다릅니다.(이처럼 우리말 소리 가락은 말 뜻을 헤아리고 가려 쓰는 데에도 무척 중요합니다. 그런데 엉터리 말글학자들은 우리말에는 중국 성조와 같은 가락이 없다고 합니다. 엉터리가 감히 고수를 가르치려는 격입니다.)
그런데 ‘五萬’은 난데없이 어디서 온 걸까요?
뭐 굳이 갖다 붙이자면, 숫자 10000은 우리도 흔히 쓰는 말이었으니 ‘여러 만’-지금 쓰는 말로는 ‘수 만’에서 왔다고 한다면 오히려 말이 되겠습니다.
‘수 만’이란 말은 요즘도 쓰거니와 뜻도 통합니다.

어떤 주장을 하던지 간에 논리가 있어야 합니다.
밑도 뿌리도 없이 소리 가락이 비슷하다고 해서 한자말에서 왔다느니, 일본말이라느니 하는 억지 주장은 학자가 할 짓이 못 됩니다.
그저 한자나 떠받들다가 아부로써 이 나라 말글기관이 되었답시고 말글폭력이나 일삼는 딴겨레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은 학자로써 양심을 가지고 부끄러운 줄을 알아야 합니다.

* 얼숲에 보낸 글 보기

Older E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