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에도 가락(높낮이)가 남아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제가 알기로 ‘제비’는 크게 세 가지 뜻이 있습니다.
첫째는 날짐승이고, 둘째는 ‘뽑기’가 있고, 셋째로는 ‘재주’를 달리 이르는 말입니다.(찾다보다 새로 알았는데, ‘굿은 전혀 하지 못하고 잔심부름이나 하는 무당’을 이르는 말도 있다고 합니다.)
이것을 어찌 구별할까요?
날짐승 ‘제비’는 낮다가 약간 높아지는 소리값이고, ‘뽑기’를 이르는 ‘제비’는 약간 높다가 살짝 떨어지는 소리값이며, ‘재주’를 이르는 ‘제비’는 낮다가 약간 높아지는 소리값입니다.(그런데 표준말 규정에는 ‘재주’를 일컫는 ‘제비’는 오로지 ‘공중제비’로만 적어놨네요.)
또 다른 보기로, 성씨 ‘김’은 약간 높은 채로, 물이 아주 잘게 쪼개진 것은 약간 눌러서 소리내고, 바다이끼풀은 좀 더 눌러서 길게 소리내고, 어떤 일의 계기는 약간 높고 짧게, 논밭의 잡풀도 약간 눌러서 소리냅니다.
이렇듯 여러가지 소리를 오로지 길고 짧음 만으로 가려 쓰려니 말이 어려울 수 밖에 없습니다.
이렇듯 높낮이를 아예 없애버리다 보니 ‘무우’라고 하던 것을 ‘무-‘라고 뭉뚱거리게 되는 것입니다.(표준말 규정에는 ‘무우’라는 말을 안 쓰니 ‘무-‘만 표준말로 삼는다고 하지만, 그 둘을 나누기는 어려울 뿐만 아니라 사투리에는 엄연히 ‘무시’, ‘무수’, ‘무이’ 같은 말들이 남아 있으니 ‘무’를 길게 소리내는 것이 아니라 ‘무우’가 뭉뚱그려 들려서 그런 것이라 보는 것이 옳을 것입니다.)

사실 이런 가락(높낮이)은 왠만한 겨레말에는 다 있는 것인데, 다만 그것이 뜻을 가르는 잣대가 안 될 정도이거나 잣대가 많이 흐릿해져서 가지런히 하기 어려운 일이 많을 것입니다.(우리말에서 보자면 두 번째 경우로, 서울 쪽 말에는 이런 가락이 규칙성-?-을 거의 잃었다고 보겠지만 다른 지방 말에는 아직도 많이 남아 있습니다. 허긴 심지어 아직은 엄연히 남아있는 가벼운 비읍 소리나 아래 아 소리값도 없다고 하니… ㅡ.ㅡ)

우리 말글을 살리려면 이렇게 우리말 특징을 없애는 억지 규정을 없애고 말이 살아 숨쉬도록 해야 합니다.

우리말 가락[성조]

댓글 남기기

#‎타이‬ 말에는 ‘가락’이 있습니다.(흔히 우리는 지나 말을 그대로 들여와서 ‘성조’라고 합니다.)
근데 이 ‘말가락’이란 건 거진 모든 말에 다 있고 당연히 우리말에도 있습니다. 지금 그 얘기를 하려는 것입니다. ^^

타이 말에는 같은 소리값을 가진 말이 꽤 있어 가락에 따라 뜻이 달라지는 말이 꽤 많다고 합니다.
그런데 우리말에도 그런 말이 좀 있습니다.
다만 차이라면, 소리값이 같은 낱말이 별로 없는 말글에서는 말가락을 그리 내세우지 않는데 견줘, 같은 소리값이 많은 말글에서는 말가락을 내세울 수 밖에 없습니다. 여러분도 알고 계실 지나말-한족말-이 바로 그렇습니다.(그에 견줘, 아마도 가장 단순한 말가락 또는 말가락이 없다고 할 만한 말로는 이탈리아말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거진 모든 말이 앞을 낮췄다가 뒤를 높이고 끝을 내려서 마무리하면 된다고 하니…^^ 여튼…)
우리말에서 ‘한국’을 높였다가 툭 떨어뜨리는 값으로 소리내는데, 만약 낮은 데서 높여 소리내면 어색해서 딴 나라 사람 흉내를 내는 것 같을 것입니다.
또 다른 보기로 ‘말’을 약간 높여서 소리를 빼면 짐승을 일컫는 것이고, 낮추면서 소리내면 뜻을 가진 소리가 되는 것입니다.(예, 압니다. 다르게 배우셨지요? 뭔가 더 궁금하시거나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이 있으시면 얼마든지 물어봐 주십시오. ^^ 지금 여기서 그 얘기를 다 풀 수 없으므로…)
또, 요즘은 잘 안 쓰기도 하지만, ‘저’를 약간 높여 소리내면 나를 높인 말이 되고, 낮췄다가 살짝 높이면 그 사람, 한자말로는 본인을 뜻합니다. 이게 한자말의 영향과 서로 나눠쓰는 데에 불편함 때문에 요즘은 잘 안 쓰는 말이 되어 버렸지요.(아 물론 조금 다르게 소리나는, 젓가락을 뜻하는 말도 있습니다. ^^)
특히 이 말은, 둘 다 사람을 이르는 말이다 보니 함께 쓰는 일이 많고, 글로 적으면 살짝 헛갈리기도 쉽다 보니 더더욱 함께 쓰는 데에 불편해서, 갈음해서 쓸 한자말이 있는 쪽이 더욱 안 쓰게 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하지만 가짐꼴 같이 모양이 바뀐 꼴로는 여전히 많이 쓰고 있지요. 즉, ‘저’ 꼴로는 잘 안 쓰지만 ‘제’ 콜로는 여전히 꽤 많이 쓰고 있습니다.)

자, 어떻습니까? 배운 것에만 기대지 말고 고루 그리고 두루 살펴 보았을때 과연 우리말에 말가락[성조]이 없다고 할 수 있겠습니까?

역사나 사회, 정치 뿐만이 아니라, 문화에서 가장 큰 축인 말글에서도 우리 스스로 서는 힘을 키우고(바로 세우고!) 얼을 살려야 하지 않겠습니까?
우리가 (어느 놈들 때문에)힘이 없지, 문화가 없는 겨레입니까? 얼이 없는 겨레입니까??

‪#‎한말글‬ ‪#‎말글‬ ‪#‎언어‬ ‪#‎가락‬ ‪#‎말가락‬ #‎성조‬ #‎문화‬ ‪#‎얼‬ 우리말[한말] 한마당

말가락[성조] 때문에 헛갈린 일

댓글 남기기

방금 동무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찬물을 받아왔어요?” (예, 동무끼리도 가끔 높임말을 씁니다. 그리고 들린 대로 적었습니다. ^^)
김이 펄펄 나는 게 보이는데 무슨 소리지?
“아뇨. 뜨거운 물인데요…”
동무가, “아뇨, 찬물이냐고요…”(들린 대로…)
나, (멍 하니 있다가)”뜨거운 물이라니까요…”
동무, “아니,… 차 잎을 넣은 물이냐고요…”

아하~!!!
찻물이나 찬물이나 비슷하게 소리나는 것 같지만,
차를 우린 물은 높다가 뚝 떨어지는 가락이고, 차가운 물은 약간 높다가 약간 떨어지는 가락입니다.

사대주의에 쩔은 딴겨레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 과 얼빠진 나라말글 학자들이 우리말을 이렇게나 죽여 놨습니다. (일제 핑계 대지 맙시다.)

우리말[한말] 한마당

타이 아이들 낯빛을 보면서…

댓글 남기기

타이 아이들을 보다 보면
옛날 우리가 좀 못 살 때 우리 아이들에게서 쉽게 보던 천진난만함을 쉬이 볼 수 있다.
우리는 우리 배와 주머니를 채우는 대신에, 대체 얼마나 소중한 것을 버렸단 말인가!
아름다운 낯빛과 천진난만한 웃음이 과연 돈과 욕심과 맞바꿀 정도 값어치 밖에 안 되었던 것일까?
그것을 꼭 배불리 먹고 주머니를 채우는 댓가로 버려야만 했을까?ㅏ

우리말 소리값을 돋게 내는 것을 두고

댓글 남기기

‘말가락’, ‘소리가락‘-한자말로는 ‘억양’ 혹은 흔히 말하는 중국말에서 ‘성조’- 얘기를 하다 보니 떠 올라서 하나 더…

한족말[지나말;중국말]에서 ‘소리가락’은 글자 하나에서 이루어지는 데에 견줘 우리말에서 (말)가락은 낱말에 걸쳐서 나타납니다.
보기를 들어 ‘가지’라고 했을 때, 약간 높게 소리내면 나무의 겉 줄기를 말하는 것이고, 낮다가 높여 말하면 풀 한 갈래를 말하는 것이 되겠습니다.
이런 말을 ‘글자와 소리가 같은, 뜻 다른 말'[동형동음이의어]라고 하지요.(하지만 결코 소리가 같지 않습니다!)
그와는 좀 다르게 ‘글자는 다르고 소리가 같은, 뜻 다른 말'[이형동음이의어]도 있는데, 이런 보기는 ‘너머’와 ‘넘어’ 같은 말을 들고 있습니다.(이것도 결코 소리가 같지 않습니다! 흔히 같다고 가르치는 데, 그렇지 않다는 것을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너머’는 소리 그대로 ‘너머’가 맞지만, ‘넘어’는 얼핏 ‘너머’와 비슷하게 소리나지만 입술이 좀 더 서둘러 닫힌다는 점에서 서로 다릅니다.
우리가 ‘의’를 소리낼 때 어떤 이는 ‘으’나 ‘이’라고 소리낸다고 해서 ‘의’를 없애고 ‘으’나 ‘이’로 모을 수 없는 것과 같고, 사람들이 ‘애’와 ‘에’를 잘 나눠 쓰지 못한다 해서 하나로 합쳐 버릴 수 없는 것과 같습니다.(사람들이 가끔 잘못 써서 그렇지 엄연히 ‘ㅐ’ 소리값과 ‘ㅔ’ 소리값은 다릅니다. 물론 이것도 제대로 안 가르치지요… ‘f’하고 ‘p’는 틀리면 그렇게 뭐라 하면서…)
다른 보기로, 흔히 ‘닭’을 홀로 쓸 때는 ‘닥’이라 소리낸다고 하지만, 이 또한 틀린 말입니다.
비록 비슷하게 들릴 지라도 ‘닭’에는 분명 ㄹ(리을) 소리값이 살아 있습니다.(그리고 경상도 쪽에서는 리을과 기윽을 모두 소리 냅니다.)
그래야만, ‘홀로 쓸 때는 ‘닥’이라 소리내고 뒤에 ‘-이’가 붙으면 ‘달기’, 뒤에 ‘-만’이 붙으면 ‘당만’이 된다’고 하는 어거지 규칙을 외워 쓰는 것이 아니라, 뒤에 무엇이 붙던지 간에 규칙에 맞게 그냥 저절로 소리낼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다른 보기로 밥을 준비하는 곳을 이르는 말이 ‘부엌’인지 ‘부억’인지는 뒤에 홀소리 말을 붙여보면 절로 또렷해 집니다.(보기를 들어 홀소리인 ‘-이’를 붙여 ‘부어키’로 소리나면 ‘부엌’이 되고, ”부어기’로 소리나면 ‘부억’이 옳을 것이 절로 또렷해 집니다. 찾아보니 엉터리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부엌’을 ‘부억’이라 소리낸다고 해 놨는데, 정녕 우리가 기윽과 키읔조차 제대로 소리내지 못한단 말입니까? 받침 키읔은 받침 기윽보다도 혀 뿌리 쪽에 훨씬 더 힘을 주어 막는 소리입니다.)
쉽게 말해 이렇게 되면 굳이 규칙을 외우고 자시고 할 까닭이 없는 것입니다.
하물며 사람들이 흔히 맞춤법이 틀리는 것도 말을 제대로 소리낼 줄 모르기 때문일 것입니다.
‘ㅐ’와 ‘ㅔ’를 나눠 말할 줄 모르기 때문에 늘상 헛갈릴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비슷한 보기로 ‘뱃놀이’가 흔히 ‘밴노리’처럼 소리나지만 절로 ‘밴노리’하고 비슷하게 소리나는 것은 자연스러우나, 그렇다고 ‘밴노리’로 소리내라고 가르치는 것은 잘못이라는 것입니다.(이것을 두고는 나중에 한족말 소리값을 가지고 다시 한번 보기를 들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우리말을 제대로 하는 것은 ‘규칙’에서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 바로 ‘말’을 바로 깨쳐야 하는 것이고 그러면 저절로 바로 쓸 수도 있습니다.
글자는 그릇이요 말은 알맹이입니다.

우리말[한말] 한마당/ 우리말글[한말글] 모둠 – 우리말, 한말, 사투리, 글쓰기, 번역, 통역, 토론

* 얼숲에 올린 글 보기

우리말에서 가락[억양,성조]은 더없이 중요합니다.

댓글 남기기

아시다시피 ‘산낙지’라는 것이 있습니다.
저는 어릴 때 그것이 무얼까 무척 궁금했습니다. ‘산에서 무슨 낙지가 나는 걸까…?'(‘산[뫼]거머리’가 있단 소리는 들어서 혹시 그런 것과 비슷한 걸까 하는 생각도 했습니다.^^)
여러분은 ‘산낙지’를 어떻게 소리 냅니까?
흔히 사람들은 ‘산-‘을 높게 소리냅니다. 그러면 그건 ‘뫼’라는 뜻이 됩니다.
우리가 알다시피 ‘살아있는 낙지’를 말하려면 ‘산-‘을 바닥을 긁듯 낮춰 소리내야 합니다.
흔히 살아있지만 송장이나 마찬가지인 사람을 일컬어 ‘산송장’이라 하는데 이 때 ‘산-‘은 낮춰 소리냅니다.
그에 견줘 ‘산마루’할 때 ‘산-‘은 약간 높게 소리냅니다.
다른 보기로, ‘장사’를 첫 낱내(소리마디)에서 높게, 둘째 낱내에서 약간 낮춰 소리내면 물건을 사고 파는 것을 말하고, 첫 낱내에서 낮다가 둘째 낱내에서 약간 올려 소리내면 힘이 센 사람을 말하며, 첫 낱내에서 더 낮게 바닥을 긁듯 소리내다가 둘째 낱내에서 약간 올려 소리내면 ‘주검을 파묻는다’는 뜻인 한자말이 됩니다.

이렇듯 우리 말에서 ‘소리가락‘[억양]은 무척 중요합니다.
지나[중국] 한족말을 배우다 보면 ‘성조’라는 것이 있는데 이것이 말하자면 낱말 하나에 걸맞은 ‘소리가락'[억양]이 아닐까 싶습니다.(그러므로 ‘성조’를 우리말로는 ‘소리가락’ 혹은 낱말 하나에 걸맞은 가락이니 ‘낱말가락’ 같이 써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런데 우리말에서 이처럼 중요한 소리가락[억양]을 왜 가르치지 않는 걸까요?
하다못해 나라말글[국어] 가르침이[교사]들 조차도 규칙만 달달 외웠지 우리말을 제대로 알지 못하고 제대로 쓰지 못하는 이가 많습니다.

말 가락에 따라 말 뜻이 달라지는데도 불구하고 우리말 가락을 제대로 가르치지 않는 것은, 우리말을 죽이겠다는 뜻 밖에는 안 됩니다.
딴겨레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
우리말[한말] 한마당

* 얼숲에 올린 글 보기

* 덧붙임 1.
얼숲에서 얼숲에서 조민호 님께서 ‘세발낙지’가 발이 세 개인 낙지인 줄 알았다는 댓글을 달아주셨습니다. – 댓글 보기 (아시겠지만, ‘세발낙지’는 ‘가는 발 낙지’라는 뜻입니다. 가늘다는 뜻으로 ‘細’를 말할 때는 약간 높여서 소리내야 합니다.)
그러고 보니 우리가 흔히 말하는 ‘대게’도 흔히 말하듯이 낮춰 소리내면 ‘큰 게’라는 뜻이 되고, ‘대나무 게’라는 뜻으로 말하려면 ‘그보다는 약간 높여서 소리내야 합니다.

* 덧붙임 2.
한족말에서 ‘성조’라고 하는 것이 쉽게 말하자면 ‘낱말억양’인데 북한에서는 이걸 ‘소리가락’이라 한다고 해 놨네요. ‘억양’이란 한자말도 (말)’가락’으로 갈음할 수 있겠습니다.

* 덧붙임 3.
다른 보기를 몇 가지 더 들어보겠습니다.
물건을 사고 파는 일을 뜻하는 ‘장사’와 힘이 센 사람을 이르는 ‘장사’와 주검을 묻는 것을 뜻하는 한자말 ‘장사’를 어떻게 구분해서 소리내는지요?
흔히 뜻을 전하려 입으로 내는 소리를 뜻하는 ‘말’과 짐승 한 갈래인 ‘말’
우리는 이것을 단지 낱말 길이로만 배우지만 가락에도 차이가 있습니다.
또, 과일 가운데 하나인 ‘배’와 물 위에 띄워 타는 ‘배’와 사람 장기인 ‘배’와 곱절을 뜻하는 한자말 ‘배’와 잔을 뜻하는 한자말 ‘배’와 절을 뜻하는 한자말 ‘배’와 태, 씨눈을 뜻하는 한자말 ‘배’도 있습니다.
또 장기를 일컫는 ‘눈’과 물기가 얼어 얼음기로 내리는 ‘눈’도 다만 소리 길이로만 배웠지만 사실은 가락으로 더욱 또렷해 지는 말입니다.(약간 높게 소리내면 장기, 위에서 아래로 내렸다가 다시 살짝 올리면 하늘에서 내리는 눈입니다. 어쩌면 이렇게 내렸다 올리는 시간 틈 때문에 이걸 긴 소리값으로 친 것 같습니다.)

* 덧붙임 4.
글로 적을 때는 여러가지 기호나 약속을 함께 적을 수 있지만 말에서는 그런 것이 어려운 대신에 서로 구분하기 위하여 여러가지 수를 쓰게 됩니다.
쉬고 맺고 끊는 것도 그렇고 한족말에서 성조(소리가락) 같은 것도 그렇고 소리의 길고 짧음도 그렇습니다.
우리말 가운데 아직도 여러 고장에서는 소리가락(흔히 ‘억양’이라 하고 ‘성조’하고도 비슷)이 있는데 이것도 그 가운데 하나라고 봅니다.
그런데 우리는 오로지 길고 짧음만 배웠습니다.
심지어 쉬고 맺고 끊는 것조차 어거지 규칙으로 쉼표라는 것으로만 배운 느낌입니다.(요즘은 나아졌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요즘도 바르게 말하기를 가르치는 것 같지는 않으니 그렇지 못한 것 같습니다. 쉼표를 찍고 안 찍고하고 얽힘 없이 쉬고 맺고 끊는 걸 잘 해야 말 뜻이 또렷해 집니다.)
그래서 흔히 ‘같은 소리 다른 뜻말'[동음이의어]은 사실 같은 소리가 아니라 그저 비슷한 소리일 뿐인데도 같은 소리말이라 엉터리로 가르치고 있다는 것입니다.(그 가운데 아주 가끔 참말로 모든 소리값이 같은 낱말들이 있긴 합니다.)
물론 서울 쪽 분들은 이 소리가락이나 이런 것에서 좀 약한 것 같기는 합니다만, 앞서 썼던 것처럼 다른 고장에서는 글자는 같지만 가락이나 그런 것으로 구분해서 쓰는 말-‘장사’ 같은-도 있고 말 자체가 또렷히 구분되는 말-‘닥’이 아닌 ‘닭’-도 있지 않나 하는 것입니다.

* 덧붙임 5.
경상도 말에 남아있는 소리가락[억양]을 한번 즐겨 보시길… – 경상도 사투리 해독법

꽃구경 – 장사익

댓글 남기기

꽃구경/장사익

어머니, 꽃구경 가요.
제 등에 업히어 꽃구경 가요.
세상이 온통 꽃 핀 봄날
어머니는 좋아라고
아들 등에 업혔네.
마을을 지나고
산길을 지나고
산자락에 휘감겨
숲길이 짙어지자
아이구머니나!
어머니는 그만 말을 잃더니
꽃구경 봄구경 눈감아 버리더니
한 움큼씩 한 움큼씩 솔잎을 따서
가는 길 뒤에다 뿌리며 가네.

어머니, 지금 뭐하신대유.
아, 솔잎은 뿌려서 뭐하신대유.
아들아, 아들아, 내 아들아
너 혼자 내려갈 일 걱정이구나.
길 잃고 헤맬까 걱정이구나

Older E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