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때문에 집돼지를 죽여없애는 일을 두고…

댓글 남기기

모든 일에는 ‘때’라는 것과 ‘돌아가는 형편’이란 것이 있다.

한 때, 농사를 지으면서 모를 심고 나서 얼마 되지 않아 벼에 벌레가 들기 시작했다.
벌레 알이 생기기 시작한 넓이는 하루하루 눈에 띄게 넓어 졌고, 그 속도면 일주일 정도면 논 끝까지 다다를 것 같았고 그 애벌레가 다시 퍼지면 놀 농사는 그르겠다 싶었다.
하지만 농약을 안 치던 때여서 벌레약을 치기는 싫었고 게다가 이틀 뒤는 약속이 있어서 좀 오래 집을 비워야 할 상황이었다.
결국, 늘 기대던 ‘자연치유력’을 믿어 보기로 하고(혹은 올 한해 농사는 포기하기로 하고?) 일주일 넘게 집을 비웠다.
그리고 돌아와서 보니 벌레가 든 넓이는 거의 그대로였고 더 이상 벌레 피해도 눈에 띄게 있지는 않았다.(좀 덮붙이면, 농약과 비료를 안 하는 유기농을 하기로 한 뒤 한 두 해는 우연인지 참말로 그 영향인지 나락이 나는 량도 꽤 줄고 병충해도 좀 있더니 그 뒤로는 관행농을 하는 집이나 별 차이가 없더라.)

신기하게도 자연은 그렇다.
늘 뭔가 그리 될 ‘때’라는 게 있었고 그렇게 될 수 밖에 없는 ‘돌아가는 형편’이란 게 있었다.
또 다른 보기로는, 우리 마을에도 ‘황소개구리’라는 것이 엄청나게 퍼진 적이 있었는데, 심지어는 봄이면 동네에 있는 (농사용)못 가장자리가 꺼멓게 될 정도록 황소개구리 올챙이들이 몰려 있고는 했다. 동네 들이 그리 크지도 않았으니 그 올챙이들이 다 커서 들로 나가면 들판에는 온통 황소개구리로 덮힐 것 같았다.
하지만 다른 곳과 마찬가지로, 봄, 여름이면 그렇게 시끄럽게 울어대던 황소개구리는 어느 때부터는 점점 줄어들어서 봄에 연못에서 올챙이만 잔뜩 보게 되고는 더 이상 골치거리가 될 정도로 늘어나지는 않았다.

또 있다.
우리나라 남부 지방으로는 이른바 ‘소나무 에이즈’라 부르는 ‘소나무재선충’병이 널리 퍼진 적이 있는데, 특히 우리 지자체는 보이는 족족 나무를 베어 모아서 약품 처리를 하곤 했다.
하지만 새로 생기는 병든 나무는 별로 방제를 안 하는 지자체 쪽과 거의 비슷하게 퍼졌고 그렇게 퍼지다가는 곧 소나무는 다 없어지겠다 싶었다.
하지만 지금은 그 병은 좀 잠잠해 졌는데, 그게 방제를 열심히 하는 우리 지자체 쪽 뿐만 아니라 다른 곳들도 거의 비슷하게 잠잠하다.

지금 ‘아프리카돼지열병’이란 것이 퍼져서 병이 생긴 그 고장 돼지는 싸그리 죽이고 있다.
이미 병든 돼지를 어떻게든 손 쓰는 건 어쩔 수 없다 하더라도, 앞서 내가 겪었던 일들로 보건대, 그게 과연 도움이 될까?
병이 생긴 고장 돼지는 몽땅 죽이기로 했다니 어디 견줄 데가 없기는 하겠으나, 실험으로나마 돼지를 키우는 환경이나 좀 좋게 해 주고는 그냥 방치해 보면 어떨까도 싶다.
심지어 그런 우스개도 있다. “감기는 약 먹으면 일주일, 안 먹으면 7일’…
지금 병이 마구 퍼지는 것은 그럴 ‘때’가 되었기 때문이고 그렇게 될 수 밖에 없는 ‘돌아가는 형편’이있기 때문은 아닐까?
지나고 보면 오히려 돼지를 키우는 환경을 좋게 해 주는 것이나 그렇게 마구잡이로 죽여 없애는 것이나 별 차이가 없는 것은 아닐까?

사람 때문에 죽어가는 모든 뭇목숨들에게 명복을… …()…

#내가농사좀지어봐서아는데 #내가해봐서아는데 #이명박화법

위생이 가지는 역설

댓글 남기기

<“너무 깨끗하게 자랐나” A형 간염 환자 6배 급증 ‘위생의 역설’>

‘감기는 모든 병의 뿌리’라는 생각은 철저히 서양의학의 시각이다.
그 말이 맞는 면도 있지만 감기 바이러스 덕분에(!) 사람 몸이 스스로 면역 체계를 발전시켜 가는 면도 있다.
‘위생’이란 것도 그런 양면성이 있다.
깨끗한 것이 늘 좋은 것 만은 아니다…

고뿔에 좋은 몇 가지 수

댓글 남기기

고뿔[감기]이 오려고 할 즈음에 쓸 수 있는 몇 가지 수를 가지런히 해 둡니다.
이 모든 수는 주로 처음 감기가 나타나려 할 때 하면 아주 효과가 좋습니다.
물론 다른 때에도 여러모로 쓸모가 많은 수입니다.

* 소금물로 목 헹구기

소금물을 좀 짭쪼름하게 만들어서 목을 헹구어주면 좋습니다. 하는 김에 입 안도 헹구면 좋고요.
이 수는, 감기 뿐만 아니라 목이 좀 이상하거나 할 때도 좋은 것 같습니다.

* 수건으로 목 감싸기

수건으로 목을 감싸고 있으면 좀 불편하고 거추장스럽지만 효과는 좋은 것 같습니다. 잘 때도 그렇게 잘 동여맨 채로 자고 읽어나면 땀도 나고 좋습니다.

* 비타민제 먹기

약국에 가면 가루알갱이로 된 비타민제가 있습니다. 그걸 목에 털어넣고 물을 삼켜 마시면 좋습니다.(혀에 닿으면 얼굴이 찡그려질 정도로 무척 십니다.^^)
위 두 가지는 고뿔이 시작하려 할 즈음에 좋지만 고뿔이 들고도 효과가 좀 있는 것 같은데, 비타민제를 먹는 것은 고뿔이 들고 나서는 크게 효과가 있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물론 뭐든 잘 먹으면 좋으니 효과가 아주 없는 건 아니겠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