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되었다고 개나소나 훈장질

댓글 남기기

뜻은 참으로 공감하는데…
도대체 ‘#글자‘로써 ‘#한글‘과 ‘#‘로써 ‘#우리말‘(#한말)도 구분 못하니 이런 웃기는 뒤죽박죽 기사가 나오는 겁니다.
‘블루시티’는 ‘한글’로 쓴 ‘외국말’이고, ‘로맨틱’은 ‘한글’로 쓴 ‘외래어'(들온말)이며, ‘가료’는 옛 중국한자말 혹은 일본한자말이고 ‘치료’는 우리 한자말이라고 봐야 합니다.(어쨋든 여기서는 모두 ‘한글’로 쓰여 있습니다.)
덧붙여 ‘한글과 외국어가 뒤섞인’이란 말은 말부터가 엉터리입니다.
글자는 그릇이고 말은 내용물인데, 뚝배기를 유리그릇과 견줄 수는 있어도 ‘뚝배기와 곰탕이 뒤섞인’이 말이 됩니?
그냥 ‘#한글날‘이라고 하니 개나소나 아는체, 잘난체 #아무말대잔치 하는 중…
도대체 말과 글자도 구분 못하는 이들이 글자를 기리는 날에 외래어, 외국어 쓴다고 훈장질…(그니까 ‘한글날’을 ‘#한말글날‘로 하자니깐요…)
지들은 좀 쉬운 말이나 써 주면 좋겠구만… ㅡ.ㅡ

‘세종대왕님이 우신다’…한글 파괴 앞장서는 지자체들

– ‘한글날’도 되었고 하니 그 뜻(?)을 살려 우리말을 쓰고 사랑하자고 하면 될 일이다. 엄한 세종큰임금 들먹거리지 말고… 차라리 조국 독립을 위해 투쟁하신 김구 선생을 끌어들이는 게 낫지… ㅡ.ㅡ

광고

세종큰임금께서 만드신 건 ‘말’이 아니라 ‘글자’라는 아주 쉬운 사실

댓글 남기기

#한겨레“신문 기자조차도,
세종큰임금께서 만드신 건 ‘글자’지 ‘말’이 아니라는 그 단순한 사실을 모르나 보다. ㅡ.ㅡ

<[한겨레] 갑분싸, 고답이…세종대왕님도 ‘별다줄’ 하셨을 걸요>

#안말글 #훈민정음 #한글 #세종 #개나소나 #아는체(이건 낚시^^;)

– ‘#아는체’가 왜 낚시냐 하면, “한글, 우리말, 세종큰임금 얘기하면서 ‘아는체’가 아니라 ‘알은체’가 맞다*는 둥 하는 딴지를 거는 사람이 꼭 있거든요… ^^;

우리말이 가진 좋은 점 – 말은 넋이요 글은 몸

댓글 남기기

아래 글은, 누리사랑방[온라인 커뮤니티]에 돌아다니는 글과 그림이랍니다.
‘노란 빛’을 나타내는 데에 우리말이 여러가지 표현을 쓰는 것을 두고 쓴 글인데요…
‘누리끼리’, ‘노릇노릇’ 같은 말들을 들어 놓고는 끝말미에는 ‘놀라운 한글’이라고 했네요.
우리가, 심지어 왠만큼 알 만한 사람도 그렇고 가끔은 말글을 두고 제법 아는 것이 많을 것 같은 이들조차도 ‘우리말’과 ‘우리글’을 헛갈리거나 나누지 못하는 이들이 꽤 있습니다.(가끔은 일부러 그런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아시다시피, 뜻을 담아 입으로 내는 소리는 ‘말’이라 하고 그것을 기호로 적은 것을 ‘글'(글자)이라 합니다.
‘노랗다’, ‘누렇다’, ‘누리끼리’ 같은 것은 비록 여기서는 글자로 적고 있기는 하지만 말이 보여주는 모습입니다.
그리고 이것은 우리말이 가진 좋은 점입니다.(글자인 한글을 다만 그것을 적고 있을 뿐입니다.)
그런데도 이런 얘기를 하다 말고 ‘한글의 우수성’이라니요…
위에서, ‘가끔은 일부러 그러는 것이 아닌가’ 하는 것은, 말과 글자 차이를 알 만한 분이 이런 얘기를 할 때는 차마 우리말이 가진 좋은 점을 인정해 주기는 싫고, 한글은 누구나 받들어 마지 않으니 마지못해 한글이 좋은 점으로 묶어 얼렁뚱땅 넘어가려는 것이 아닌가 하는 느낌을 자주 받았던 적이 있습니다.

말은 넋이요 글자는 몸입니다. 말은 고갱이고 글(글자)은 그것을 담는 그릇입니다.
우리말을 바로보지 않고서 한글을 얘기하는 것은 마치 ‘호랑이 박제’를 두고 ‘호랑이’라 우기능 것과 같다 봅니다.

한국의 노란색 명칭, 누리끼리부터 노릇노릇까지 “놀라운 한글”

[윤혜영 기자] 한국어는 참으로 놀라운 언어임에 분명하다.

영어의 ‘Yellow’는 우리 말로 번역하면 ‘노랑’이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 ‘노랑’을 표현할 수 있는 말은 그야말로 무궁무진하다.

이를 바탕으로 꾸며진 그림 한 장이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한국의 노란색 명칭’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그림을 보면 각종 노란색의 진하기에 따라 그에 대응하는 한글표현이 적혀 있다.

가장 연한 노랑부터 진한 순서로 ‘노리끼리-노르스름-연노랑-누런-샛노랑-노랑-노릇노릇-진노랑-쩐노랑’ 순으로 배치돼 있어 그 다양함(?)이 놀라움을 자아낸다.

사실 이는 ‘노랑’에 국한된 이야기만은 아니다. 파랑 등의 단어도 다양하게 표현 가능하다.

이에 네티즌들은 “역시 한글의 우수성”, “혀 짧은 소리까지도 표현 가능하니 놀라울 따름”, “한국인만이 뜻을 완전히 알아들을 수 있는 한글의 다양성”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한글은 우리말이 아니다. – 한글과 한말

댓글 남기기

한글우리말이 아닙니다.
뭔 얘기냐고요?
잘 생각해 보자고요…^^

‘한국말'(흔히 한자말로 ‘한국어’라고도)에는 우리말과 우리글인 한글이 모두 들어갑니다.
하지만 ‘한글’이라 하면 우리가 쓰는 글자를, ‘한말’ 또는 ‘우리말’이라 하면 우리가 쓰는 말을 얘기합니다.(물론 뜻을 좀 더 잘게 잘라 쓰거나, ‘말'[language]이란 낱말에 말과 글자를 모두 넣기도 합니다만…)
보기를 들어, ‘한말’, ‘우리말’, ‘한국말’을 배운다고 하면 우리가 쓰는 말과 글을 모두 얘기합니다.(실제로 그 가운데 하나라도 안 배울 수는 있습니다만, 어떻든 뜻은 그렇습니다.)
하지만, ‘한글’을 배운다고 하면 그건 우리 글자를 쓰고 읽고 소리내는 법을 배운다는 뜻입니다.
다르게 말해서, 영어를 배운다고 하면 영국말-실제로 어디서 쓰는가에 얽매이지 않고-과 그 글자-흔히 알파벳이라 하는 로마자. 가끔은 영문자라고 하기도-를 모두 말합니다.
하지만, 알파벳, 영문자를 배운다고 하면 글자만 배우는 것이지 말은 아닙니다.
우리가 영어를 얘기하면서 때로는 영국말을, 때로는 영문자(알파벳, 로마자)를, 혹은 섞어가며 얘기할 수는 있지만, 알파벳이나 로마자 또는 영문자를 얘기하면서 영국말을 얘기하면 말이 안 되는 것입니다.

다시 돌아와서, 여기저기에서 ‘한글’을 두고 쓴 것 같은 글을 많이 봅니다. 물론 알맹이는 주로 한글이 우수하니 어떠니 하는 좋은 얘기들입니다.
그런데, 그 알맹이를 살펴보면 글자로써 ‘한글’ 얘기도 있고, 말로써 ‘한말'(혹은 ‘우리말’) 얘기도 있습니다.
보기를 들어, ‘쏭알쏭알 싸리잎에 은구슬, 조롱조롱 거미줄에 옥구슬’이라는 싯귀가 아름답다고 할 때는 소리값, 즉 말을 두고 얘기하는 것입니다. 이 싯구가 한글로써 아름답다고 한다면 이건 완전히 다른 얘기가 됩니다. 그런데 이런 보기를 두고, ‘아름다운 한글’이라는 투로 쓴 글들이 꽤 많습니다.
이런 헛갈림이 뭇사람들 글에서는 큰 흠이 아니라 봅니다.
어차피 전문가도 아닐 뿐더러, 서로 헛갈림으로써 생기는 탈도 별로 없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꽤 전문가라 할 만한 사람이나 글로 먹고 사는 글쟁이-언론사 기자도 넣어서-, 지어 우리말글 운동을 한다는 이들이 쓴 글에서도 자주 보입니다.

끝내는 ‘한글’과 ‘한말'(우리말)을 헛갈리고 있는 것인데, 이는 배울 때도 ‘한글’을 두고는 배워도 ‘한말'(우리말)을 두고는 배워 본 적이 별로 없어서가 아닐까 싶습니다.
쉽게 말해서, 영국말과 글을 통털어서 ‘영어’라고 하듯, 우리말과 글을 통털어서 ‘한말글’, ‘우리말글’ 또는 ‘말’을 두루 넓은 뜻으로 쓴다고 해도 ‘우리말’이라 해야 하는데 이것을 ‘한글’이라 잘못 쓰고 있지 않나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글자’와 ‘말’의 뜻매김을 물어본다면 이 둘을 헛갈리지는 않을 것입니다. 마침내는 ‘글자’와 ‘말’의 뜻매김을 모르지 않으면서 별 생각없이 ‘한말'(우리말)과 ‘한글’을 헛갈리는 것이라 봅니다.

그래서 저는, ‘영어’라고 하면 ‘영국말과 그 글자’인지 ‘영국말’만 얘기하는 것인지 좀 헛갈리는 것처럼, 우리말과 글에서도 그렇게 되지 않으려면, ‘언어’라는 한자말을 우리말로는 ‘말글’이라 옮겨서, 우리말과 글을 아울러 일컬을 때는 ‘한말글’, ‘한국말글’, ‘우리말글’이라 하는 것이 좋지 않나 싶습니다.(‘언어’라는 한자말이 뜻풀이를 하면 言과 語 모두 ‘말’을 뜻하지만, 실제로 쓸 때는 말과 글-language-을 통털어 뜻하고 있습니다. 아, 물론 뜻으로만 봐서 그렇다는 것이지 쓰임까지 모두 살펴보자면, 많은 뜻이 들어있다는 걸 압니다. 그러니 엉뚱한 딴죽은…^^;)

덧. 혹시라도 이 글에 보태거나 조금이라도 바로 잡고 싶은 것이 있으면 거리낌없이 말씀해 주십시오.(다만, 이렇게 얘기해 놓고 나면 가끔 제가 말한 것 바깥 얘기를 꼬투리 삼아 딴죽을 거는 분이 계십니다. 제가 말한 바깥 얘기를 덧붙이는 것은 반기나, 딴죽을 걸고 싶으면 제가 쓴 글을 두고만 딴죽을 걸어주셔야 서로 얘기가 됩니다.)

글로써 ‘한글’과 말로써 ‘우리말'(한말)

댓글 남기기

말글[언어]에서, 손 같은 것으로 쓰거나 치는 것은 ‘글자’라 하고, 입 같은 것으로 소리내는 것은 ‘말’이라 합니다.
우리 말글에는 글자로써 ‘한글‘이 있고 말로써 ‘우리말’(한말, 겨레말, 배달말이라 하시는 분도 있습니다.)이 있습니다.
그런데 학자들-우리 말글을 연구하는 연구원이나 교수 같은 이들도…-이나 글쟁이들이 글을 쓸 때, 자주 우리말과 우리글을 섞어서 씁니다.
보기를 들어서 ‘한국어’라고 하면서 정작 알맹이는 ‘한글’에 치우쳐서 다루거나, ‘한글’이 우수한 것을 얘기하면서 가끔 ‘우리말’을 얘기하기도 합니다.
뭇사람들이야 이런 얘기를 할 일이 별로 없으니 헛갈려서 섞어 쓰더라도 적어도 학문을 하는 학자, 글쟁이 그리고 남 앞에 글을 내놓는 언론인이라면 ‘말’과 ‘글’ 정도는 구분해서 말해야 하지 않을까요?

특히 ‘한글날’이 되면 ‘한글’만 입으로 떠받드는 것도 좀 눈꼴사납지만, ‘우리 말’*, ‘한국어’(韓國語 즉 한국말)을 얘기하면서 한자말과 들온말투로 한글 얘기만 잔뜩 늘어놓는 것을 보게 되면, 학자로써 뿌리가 되는 뜻은 제대로 세우고 있는지 궁금할 때가 있습니다.

자주 얘기했지만, 글은 몸이요, 말은 얼이라 생각합니다.
우리 글, 한글이야 심지어 한자를 받드는 이들조차도 추어올리는 바지만, 우리말(한말)을 두고는 모든 사람이 같은 생각을 가진 것은 아닐 것입니다.(우리말을 낮게 보는 이들이 뜻밖에도 많습니다.)
하지만 적어도 글로써 우리 글자 ‘한글’과 말로써 우리말(한말)은 따로 갈래지어서 얘기했으면 합니다.
그럴 때만이 ‘우리말’(한말)이 더욱 또렷이 보일 것입니다.

* 어깨풀이 : ‘우리 말’과 ‘우리말’을 두고는 제가 쓰는 낱말 뜻매김[정의] 몇 가지를 봐 주시면 고맙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