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에도 가락(높낮이)가 남아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제가 알기로 ‘제비’는 크게 세 가지 뜻이 있습니다.
첫째는 날짐승이고, 둘째는 ‘뽑기’가 있고, 셋째로는 ‘재주’를 달리 이르는 말입니다.(찾다보다 새로 알았는데, ‘굿은 전혀 하지 못하고 잔심부름이나 하는 무당’을 이르는 말도 있다고 합니다.)
이것을 어찌 구별할까요?
날짐승 ‘제비’는 낮다가 약간 높아지는 소리값이고, ‘뽑기’를 이르는 ‘제비’는 약간 높다가 살짝 떨어지는 소리값이며, ‘재주’를 이르는 ‘제비’는 낮다가 약간 높아지는 소리값입니다.(그런데 표준말 규정에는 ‘재주’를 일컫는 ‘제비’는 오로지 ‘공중제비’로만 적어놨네요.)
또 다른 보기로, 성씨 ‘김’은 약간 높은 채로, 물이 아주 잘게 쪼개진 것은 약간 눌러서 소리내고, 바다이끼풀은 좀 더 눌러서 길게 소리내고, 어떤 일의 계기는 약간 높고 짧게, 논밭의 잡풀도 약간 눌러서 소리냅니다.
이렇듯 여러가지 소리를 오로지 길고 짧음 만으로 가려 쓰려니 말이 어려울 수 밖에 없습니다.
이렇듯 높낮이를 아예 없애버리다 보니 ‘무우’라고 하던 것을 ‘무-‘라고 뭉뚱거리게 되는 것입니다.(표준말 규정에는 ‘무우’라는 말을 안 쓰니 ‘무-‘만 표준말로 삼는다고 하지만, 그 둘을 나누기는 어려울 뿐만 아니라 사투리에는 엄연히 ‘무시’, ‘무수’, ‘무이’ 같은 말들이 남아 있으니 ‘무’를 길게 소리내는 것이 아니라 ‘무우’가 뭉뚱그려 들려서 그런 것이라 보는 것이 옳을 것입니다.)

사실 이런 가락(높낮이)은 왠만한 겨레말에는 다 있는 것인데, 다만 그것이 뜻을 가르는 잣대가 안 될 정도이거나 잣대가 많이 흐릿해져서 가지런히 하기 어려운 일이 많을 것입니다.(우리말에서 보자면 두 번째 경우로, 서울 쪽 말에는 이런 가락이 규칙성-?-을 거의 잃었다고 보겠지만 다른 지방 말에는 아직도 많이 남아 있습니다. 허긴 심지어 아직은 엄연히 남아있는 가벼운 비읍 소리나 아래 아 소리값도 없다고 하니… ㅡ.ㅡ)

우리 말글을 살리려면 이렇게 우리말 특징을 없애는 억지 규정을 없애고 말이 살아 숨쉬도록 해야 합니다.

[옛 낱자를 살리자]겹이응 소리값 – 숫자 2와 영문자 e

댓글 한 개


위 그림은, 누리터에 떠도는 우스개 글 비슷한 것으로, 흔히 경상도 사람들이 숫자 2와 영문자 e를 서로 다르게 소리내는 것을 두고 올린 보기입니다.(경상도 사람이라고 다 그렇지는 않고, 또 다른 데 사는 이라고 못 읽는 것도 아닙니다만…)
글자로 적으면 다같이 ‘이에 이승’이지만 경상도 사람들이 숫자 2는 흔히 쓰듯 가볍게 소리내고 영문자 e는 더 세게 소리낸다는 것입니다.(글로 적을 수 없으니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그런데 저는 이것을 보면서, 옛 낱자를 살린다면 이것을 적을 수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옛 낱자를 살려 적으면 이렇습니다.
이에 이승, 이에 ᅇᅵ승, ᅇᅵ에 이승, ᅇᅵ에 ᅇᅵ승(옛 낱자를 볼 수 있는 글꼴-함초롬글꼴이나 나눔글꼴 같은)

우리가 글자로는 적지 않지만, 지금도 여전히 소리내고 있으니 조금만 해 보면 어렵지 않게 소리낼 수 있습니다.
그냥 힘을 빼고 ‘이’하면 2가 되고, 입 뒷쪽 목 쪽을 힘을 주었다가(마치 ‘으’를 소리내려는 것처럼) 터뜨리듯이 ‘이’하면 e가 됩니다.

이처럼, 지금 한글로는 우리가 지금 소리내고 있는 소리값조차 제대로 적을 수 없으며, 옛 낱자를 살리고 다듬으면 왠만한 소리값을 못 낼 것이 없어집니다.(흔히 우리 글자가 못 적는 소리값이 없다고 하는데, 그것은 ‘한글’로는 안 되고 ‘훈민정음’일 때만 됩니다. 이처럼 우리는 ‘한글’과 ‘훈민정음’조차도 제대로 나눠 쓸 줄 모르며, 심지어 좀 배웠다는 이나 학자들 가운데서도 이 둘을 헛갈리면서 쓰는 이들을 가끔 볼 수 있습니다. 하물며 ‘한글’과 ‘우리말’은 나눠 쓸 줄 모르는 이들이 꽤 됩니다. 물론 물어보면 뜻은 아는데, 막상 쓸 때는 헛갈리면서 쓴다는 것입니다.)

* 덧붙임 1. 어떤 분(김승권 님) 글을 보니 e를 겹이응이 아닌 꼭지이응으로 적고 있습니다. 겹이응과 꼭지 이응 그리고 흔히 여린 히읗(김승권 님은 이응 갈래로 보아 ‘센 이응’이라 했습니다.) 소리값은 더 파헤쳐 보겠습니다.
김승권 님처럼 꼭지이응(센 이응)으로 옛 낱자를 살려 적으면 이렇습니다.
이에 이승, 이에 ᅌᅵ승, ᅌᅵ에 이승, ᅌᅵ에 ᅌᅵ승(역시 옛 낱자를 볼 수 있는 글꼴이 있으면 제대로 볼 수 있습니다.)

* 덧붙임 2. 여기에는 낱자 소리값만 얽혀 있는 것은 아닙니다.
여기에는 우리가 적는 수를 버린, 우리말에 버젓이 살아있는 ‘가락'[소리가락;낱말가락. 흔히 말하는 ‘성조’]하고도 얽혀 있습니다.(다만 여러가지 까닭으로 낱말 가락까지 따지지는 않았습니다.)
이 밖에도 우리말을 적는 온갖 수를 살려야 우리말이 살아날 수 있습니다.(‘낱말 가락’, ‘소리가락’-흔히 말하는 ‘성조’-은 흔히 지나[중국] 한족말에 있는 것을 아시는 분은 많겠지만, 옛 훈민정음 해례본에서도 쓰인 것을 본 기억이 있을 것입니다.)

* 덧붙임 3. 영문자 e를 경상도 사투리 소리값으로 겹이응 ‘ᅇᅵ’로 적는 것하고 얽혀 밝혀 두고자 합니다.( 센이응 혹은 꼭지이응 ‘ᅌᅵ’로 적지 않는 것과 얽혀…)
본디 영문자 e는 우리말에서 겹이응 ‘ᅇᅵ’는 아닙니다.
그런데 e를 우리가 흔히 ‘이’라 하듯이 경상도에서는 좀 더 센 소리값으로 ‘ᅇᅵ’라 한다는 것입니다.(결코 영문자 본디 소리값이 그렇다는 뜻은 아니기에 밝혀두는 것입니다.^^ 아마도 김승권 님께서 e를 ‘ᅌᅵ’라 읽어야 한다고 한 것은 이를 두고 하신 말씀 같습니다.)

* 덧붙임 4. 경상도 사람들이 소리내는 것은 한번 들어 보십시오.(여러 소리 가운데 가장 또렷해 보이는 걸로 골랐습니다.

* 이 얘기를 두고 딴 데서 나눈 얘기 – 얼숲에서 나눈 얘기, 구글플러스에서 나눈 얘기,

우리말은 대충대충…

댓글 남기기

“눈 에서 나오니 눈물인가 누운물(눈:물)인가”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제 말사랑벗은 긴소리와 짧은소리를 따로 안 배울 텐데, 제가 중·고등학교를 다닐 무렵 학교에서는 막 ‘긴소리랑 짧은소리 안 가르치기’를 했습니다. 입으로 읊는 말과 들짐승 말은 소리값이 달라요. 사람 몸에 붙은 눈이랑 하늘에서 내리는 눈 또한 소리값이 다르고요. 아마 저를 낳은 어버이가 한창 젊은 나이일 1960년대 무렵부터가 아닌가 싶은데, 해방 뒤부터 이무렵까지 ‘우리말에 있던 높낮이’가 사그라들었습니다. 제 또래가 국민학교를 다니고(1980년대) 중·고등학교를 마칠(1990년대) 무렵에는 길고 짧은 소리값이 사그라들고요. 우리말에는 소리와 모양이 같은 낱말이 제법 있습니다만, 이 낱말은 모두 높낮이와 소리값으로 나누었어요. 영어나 서양말을 배울 때에는 이들 높낮이와 소리값을 꼼꼼히 가르지요? ‘억양’이나 ‘악센트’나 ‘장단음’이라고들 하면서. 아주 마땅히 우리말에도 이들 높낮이와 소리값이 있습니다만 이 말결은 아주 사라지고 된소리만 남습니다. 국어학자나 국어교사가 오늘 우리 겨레말에서 짚거나 살피는 대목이란 “‘자장면’이 옳으냐 ‘짜장면’이 옳으냐”라든지 “‘장마비’가 맞느냐 ‘장맛비’가 맞느냐”에 그칩니다. 눈물나는 말삶이요, 눈물겨운 겨레말이며, 눈물로 얼룩진 사람들입니다.
– 최종규 님이 지은 “10대와 통하는 우리말 바로쓰기”(2011년) 가운데

딴겨레말은 있는 것, 없는 것 다 사그리 모아 온맞 뜻매김을 배우면서, 정작 제 나라 말은 대충대충…
그래도 말로는 ‘나랏말[국어] 사랑’…
우리 사랑은 말로만 하는 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