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임말 쓰임꼴을 두고

댓글 남기기

요즘은 흔히, 아무데나 높임꼴로 써서 높임말입네 하는 일이 잦습니다.
그러다보니 하다못해 이제는 물건에 까지 높임꼴를 써서 사람을 개망신 주기도 하는데요…

보기를 들어 ‘하고 있다’의 높임꼴은 무엇일까요?
‘하시고 있다’?, ‘하고 있으시다’?, ‘하시고 있으시다’?, ‘하고 계시다’? 아니면 ‘하시고 계시다’?…
말하고자 하는 바에 따라 다를 수는 있겠지만, 여기서 ‘하다’는 참풀이씨이고 ‘있다’는 그에 딸린 헛풀이씨이니 참풀이씨를 높임꼴로 만들어 보통은 ‘하시고 있다’가 맞다고 봅니다.
(여기서 조금 더 깊이 살펴봐야 할 것은 뒤에 덧붙여 보겠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아무데나 ‘-시-‘를 붙여서 어거지 높임말을 만드는가 하면, 풀이씨마다 ‘-시-‘를 붙이기도 합니다.
이는, 가뜩이나 어렵다고 하는 우리말 높임법을 더 어렵게 만들 뿐만 아니라, 쓸데없는 권위주의는 없애야 할 때에 오히려 괴상한 권위주의, 거꾸로 가는 겉치레로 세상에 아부하는 것 같아 몹씨 꼴사나워 보입니다.
게다가 유학에서조차 ‘과공비례’-지나친 공손함은 오히려 예의가 아니다-라 했는데, 이게 과연 참말로 높이는 것인지 사람을 갖고 놀겠다는 것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놀고 있다’를 ‘놀고 계신다’고 하면 높이는 것입니까? 기분이 좋습니까?
꼭 필요한 때에 꼭 필요한 말을 써야 하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우리 말글에서 쓸데없는 것을 걷어내고 쉽고 편하게 쓰는 것도 말글살이를 위해 꼭 필요한 일이라 봅니다.

* 앞서 ‘조금 더 깉이 살펴봐야 할 것’에 대한 얘기입니다만, 무엇이 말하고자 하는 바인가에 따라 어느 것이 참풀이씨가 되는지는 달라진다고 봅니다.
보기를 들어 ‘어디’를 더 돋게 말하고자 한다면 ‘하고 계시다’고 할 수도 있다 봅니다.(‘어디에 계시니?’ ‘방에서 책보고 계시네요.’ 같이…)

우리말[한말] 한마당/ 우리말글[한말글] 모둠 – 우리말, 한말, 사투리, 글쓰기, 번역, 통역, 토론

* 얼숲에 올린 글 보기

Advertisements

말에서 쉬움과 어려움을 두고

댓글 남기기

어떤 분께서 ‘양봉’을 우리말로 뭐라 하는가 하는 글을 올리셨기에 생각이 나서 써 봅니다.

아시다시피 우리말에서는 하는 일에 따라 풀이꼴을 달리 쓰는 일이 많습니다.(물론 우리말만 그런 건 아닙니다.)
‘밥’은 ‘먹다’라고 하지만 ‘물’은 ‘마신다’고 하고 ‘집짐승’은 ‘치다’도 많이 씁니다.
이렇게 하는 일에 따라 풀이가 다르면 배우는 이는 어려울 수도 있겠지만, 말할 때는 한 거리[요소]를 빼도 되는 편리함이 있습니다.
보기를 들어 ‘마셔!’하면 그건 ‘밥’ 얘기가 아니라 ‘물’ 같은 걸 두고 하는 말인 줄 금방 알게 됩니다.

이는 우리가 옛날에는 글살이보다는 말살이가 더 중심이었기에 그렇기도 하겠거니와, 어느 한 가지 겨레말을 두고 좋고 나쁘고나 쉽고 어렵고를 함부로 말하기 어려운 점이라 봅니다.
무엇이나 그렇지만 어떤 것에 좋은(혹은 쉬운) 것은 다른 것에서 나쁜(혹은 어려운) 것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말을 깎아내리고 싶은 이들은 흔히 ‘우리말이 어렵다’고 합니다만, 우리말에 어려운 점은 오히려 말을 가려 쓰고 그 뜻을 돋게 쓰는 데에는 오히려 좋은 점도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말이 어렵다는 근거로 드는 것에 종종 딴나라 사람-주로 서양사람-에게 물어본 것을 바탕으로 내밀기도 합니다.(이건 ‘우리말에 어렵’다기 보다는 ‘서양사람들에게는 동양말이 어렵다’고 해야 옳은 거지요.)
물론 너무 복잡한 높임법 같은 건 지금에 맞게, 그리고 엉터리 높임법까지 더해져 무척 어지러워져 있는 높임법 같은 건 좀 가지런히 하고 쉽게 했으면 합니다.

우리말을 두고도 우리는 너무 깊은 사대주의(혹은 무턱대고 남 떡이 커 보이는 심보?)에 빠져 있는 걸까요?

우리말[한말] 한마당/ 한글날을 한말글날로 쇠기

* 얼숲에 올린 글 보기

어렵지 않은 쉬운 우리말 높임법

댓글 남기기

이 글은, 안철수 선본 아래 ‘정책네트워크 ‘내일’‘에 실린 제 글, ‘우리 말과 한글날 – 우리말이 살아야 한글이 살아납니다.‘에 제가 단 댓글입니다.

먼저, 제가 우리말을 두고 쓴 글을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자꾸 꼬투리를 잡는 것 같아 미안합니다만, 한 가지만 고치자면…
소개하는 글에 ‘활동하고 계십니다’는 잘못된 높임말이라 봅니다.
사람이 아닌 것인 ‘한말글 정책 한마당’은 높일 수 있는 것이 아니니 ‘계시다’는 옳지 않습니다.
요즘, 물건에다가 높임말을 붙이는 것과 맞닿아 있다고 보는데, 맞은 편을 한없이 높여주고 싶은 마음은 이해하지만, 옛날 예의를 따지던 유교 한자말에도 ‘과공(過恭)은 비례(非禮)’라, 지나치게 높이는 것은 오히려 예의가 아니라고 했습니다.
사람이 아닌 것을 마구 높이는 것은 마치, ‘저 개 님은 참 젊으시다’하고 같은 말투이고 요즘 흔히 듣는 말투로는 ‘이 물건은 만원이십니다’하고 같은 것입니다.
이렇게 말씀드리면, 우리말은, 또 우리말 높임법은 참으로 어렵다 하는 분이 계실지 모르겠지만, 저는 꽤 쉬운 방법이 있다 봅니다.
그것은, ‘높일 사람에게, 높일 사람이 한 일에, 딱 한번만 쓴다’는 원칙이 옳다 봅니다.
쉬운 보기로, ‘할아버지, 아버지가 (할아버지더러)진지 잡수시래요.’를 보면 할아버지가 가장 높으므로 ‘아버지께서’라 하지 않았고, 할아버지가 할 일인 ‘먹다’를 높이기만 했습니다.
또 다른 보기로, 일반 직원이 ‘박부장 님, 사장님께서 김과장과 함께 올라오라십니다.’한다고 했을 때, 맨 앞에 있는 ‘님’은 얼굴 맞대고 있는 윗사람을 높인 것이고 가장 높여야 할 사장을 이르는 말과 사장이 할 짓[행동]인 ‘하다’만 높이게 됩니다.(흔히 ‘올라오시랍니다’라고 하는데, 이렇게 되면 부장과 과장을 사장보다 더 높이게 됩니다.)

옛날에는 여러가지 높임법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너무 복잡하면 우리 삶과 맞지 않으니 이처럼 되도록 쉽게 간단한 높임법 밑잣대[원칙]를 쓰면 헛갈릴 일도 별로 없으리라 봅니다.

말글살이 잣대는 쉬우면 쉬울수록 좋습니다.^^

* 덧붙임. 이 글을 보고 한 말씀 덧보태고 싶은 분이 많은 것입니다. 높임법에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여기서는 맞은편을 높이는 수 한 가지를 두고 얘기를 풀어가고자 올린 글이니 그것을 헤아려 주시기 바랍니다. 높임법 모두를 두고는 다른 때에 짬이 생기면 한번 올려보겠습니다.

우리말 높임법을 두고 찾아보다가…

댓글 남기기

높임법을 두고 찾아보다가… ‘우리말 배움터’라는 곳에 아래 같은 물음이 있습니다.

* 물음 : 3자가 대화할 때 존대말 사용에 관한 질문입니다.
예를들어 과장이 사장 앞에서 부장에 대한 말을 할때 “사장님, 김부장이 지시한 내용입니다”라는 말과 “사장님, 김부장님이 지시한 내용입니다”라는 말중에 어떤 말이 맞는 표현일까요? 그 이유를 함께 설명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혹시 김부장의 동석 여부에 따라서 존칭이 달라지는 경우는 없는지도 아울러 말씀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이를 두고 아래와 같이 받은 분이 있습니다.

* 받음 : 직장에서는 일반 가정이나 학교에서 쓰는 것과 달리 사장이 말하려는 대상보다 높더라도 말하려는 대상이 자신보다 높으면 높여 말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부장이 자신보다 높은 지위라면 동석 여부에 관계없이 “사장님, 김 부장님이 지시하신 내용입니다.”로 말합니다.
흔 히 일반 가정이나 학교에서는 자신보다 높은 대상이라도 말 듣는 사람이 더 윗사람이면 윗사람에게는 말하려는 대상을 높이지 않습니다. 반면 직장은 가정이나 학교와 달리 상하 계급 차이는 있지만 한 세계 안에 있으므로 “할아버지-아버지-아들”처럼 등급이 다른 세계로 나뉘지는 않습니다. 따라서 직장에서는 자신보다 높은 지위에 있는 사람이라면 말 듣는 대상에 상관없이 높여 말합니다.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 같이 보기 : http://www.facebook.com/home.php?sk=group_183263368351562&view=permalink&id=216343758376856

우리말 높임법을 두고

댓글 남기기

우리 높임법을 두고 한번 생각을 가지런히 해 보려 합니다.

1. 가장 나이 많은 혹은 높은 사람이 한 움직씨를 높인다.
아버지, 할아버지’께서’ ‘밥 먹’으래. – 할아버지가 가장 높고, 아버지도 높지만 더 높은 할아버지 말씀을 전하는 것이므로 할아버지는 높이고 아버지는 높이지 않는다.
할아버지, 아버지’가’ ‘진지 잡수’시래’요’. – 할아버지가 가장 높고, 아버지가 더 높은 할아버지께 얘기한 것이므로 아버지는 높이지 않고 할아버지는 높인다.
이 부분은 그리 한 것이 누구인지만 찾아내면 그리 어렵지는 않다고 봅니다.

2. (요즘에는)뭇사람 앞에서는 뭇사람을 높인다. 단, 무리 안에서는 그 안에서 제일 높은 사람을 높이기도 한다.
보기를 들어 회사 안에서 사장이 나올 때는 ‘사장님, 나오십니다’도 맞지만 뭇사람들 앞에서는 ‘XX회사 사장이 나옵니다’가 맞다고 봅니다.(어느 예술단체 누리집에 ‘회장님 말씀’이라 되어 있는데, ‘말씀’은 말한 사람을 높이기도 하지만 나를 낮추기도 하는 말이므로(참 희안하죠잉~^^) 괜찮으나 열려있어 누구나 들어오는 누리집에 ‘회장님’은 어울리지 않는다고 봅니다.(‘회장’이라도 그네들 회장이지 나에게도 회장은 아니기에…^^;)
또 다른 보기로, 제가 쓴 위 보기글에서 ‘아버지가 더 높은 할아버지께 얘기한 것’에서 ‘할아버지께’는 ‘할아버지에게’라 써도 괜찮다 봅니다.(제가 말하거나 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말한 이를 이르는 것이기 때문에…)

혹시 제가 쓴 알맹이 중에 틀린 것이 있는지요?
그리고 이 밖에도 우리가 흔히 많이 어려워 하는 높임법으로 어떤 것이 있는지요?^^

덧붙임. 그냥 제 생각일 뿐입니다만,…
옛날 권위스러운 생각에 젖어 한껏 높이던 데서, 이제는 높임법도 조금 쉽게 가지런히 해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얼른 보기가 떠오르지는 않습니다만, 존칭, 극존칭 같은 것들…^^

덧붙임 둘. 이것도 그냥 제 생각입니다만…저는 우리에게 높임법과 높임말이 있다는 것이 무척 자랑스럽지만 다르게는 그 때문에 우리가 더욱 권위스러운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그래서 높임법, 높임말을 없앨 수는 없고 이제는 왠만하면 나이나 높낮이에 걸림없이 서로 높여주는 것이 어떤가 생각합니다.(왜, 예절 따지는 이들은 젊은이에게도 ‘반높임말’을 썼잖습니까…^^ ‘~하시게’같이…)

* 함께 보기 : 압존법(壓尊法) – 글을 쓰고 얽힌 거리를 찾아보다가 비슷한 글이 있어 덧붙입니다.

* 더불어 보기 : http://www.facebook.com/home.php?sk=group_183263368351562&view=permalink&id=2163437583768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