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말을 죽은 틀에 가두어 우리말을 죽이는 국립국어원

댓글 남기기

앞서 ‘깨끗하다’ 꾸밈씨[부사]를 어떻게 소리내는지를 물어본 적이 있습니다.[물어본 데 1, 물어본 데 2]
널리 물어보니, 어림잡아 3~4할 정도는 아직도 ‘깨끄치’라고 소리내고 있다고 하네요.(나머지는 ‘깨끄시’…)
또 있습니다.
앞서 ‘닭을’을 어떻게 소리내어 읽는 지도 물어본 적이 있습니다.[물어본 데 1, 물어본 데 2]
이것도 널리 물어보니, ‘달글’이라 한다는 분이 3~4할 쯤 되고 나머지는 ‘다글’이라 소리낸다고 합니다.
이것을 ‘깨끗하다’ 꾸밈씨하고 엮어 보자면, 읽는 꼴로만 보자면 ‘꼬꼬댁 하고 우는 날짐승’은 ‘닥’이라 쓰는 것이 맞게 됩니다.(‘닥’이라면 ‘다글’이라 소리내야 할 테고, ‘닭’이라면 ‘달글’이라 소리내야 합니다.
이거 참, 미치고 팔짝 뛸 노릇입니다.
이러니 우리말을 어렵다고 하고, 우리말을 어렵게 하는 데 맨 앞에 한자말 떠받드는 국립국어원이 있습니다.
큰나라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이 얼마나 엉터리이고 우리말을 함부로 다루는지를 이런 것을 보고도 알 수 있습니다.
이미 다들 ‘짜장면’이라 소리내고 있고 그것이 그리 큰 탈이 있는 것도 아닌데(말법에 맞지 않다던지 하는…)도 억지로 ‘자장면’을 우기더니(얼마 전 새 국립국어원장이 되고 나서 ‘짜장면’도 함께 표준말에 올려주었지만…), 정작 이런 말법에 어긋나는 건 새 잣대를 만들어서라도 그냥 섬깁니다.
덧붙여 말하자면 저는 잣대를 바꾸라고 하지 않습니다.
살아있는 말에 죽은 잣대를 들이대는 것은 말을 죽이겠다는 것과 같습니다.(말글에서 푯대는 길잡이 정도로 충분합니다. 나머지는 학자들이 할 몫이라 봅니다. 우리는 이상하게도 학자, 전문가들이 참으로 힘을 못 씁니다.)
말법으로 보아 ‘깨끗하다’ 꾸밈씨는 ‘깨끗히’가 옳습니다.(서울 쪽 사람들이 엉터리 말을 쓰고 있는 것입니다. 굳이 누가 옳고 누가 그른가를 따지려는 건 아닙니다만…)
그리고 뭇사람들 말버릇으로 보아서는 ‘닭’이 아니라 ‘닥’이 옳게 됩니다.
살아있는 말에 죽은 잣대를 들이대니 이런 탈이 생기게 되는 것입니다.
한자말 떠받드는 경성제대 출신들이 꿰차고 있는 큰나라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은 정말로 우리말을 제대로 아는 이들로 바뀌어서 우리말을 연구하는 기관으로 거듭나야 하고, 우리말을 죽이는, 법칙으로써 표준말 규정은 (법칙이 아니라)우리말을 바루는 길잡이 역할을 해야 할 것입니다.
우리말 사랑방, 우리말 살려 쓰기, 쉬운 우리말 쓰기

광고

우리말글에서 겹닿자 낱말

댓글 남기기

우리말에서 겹닿자로 끝나는 낱말들이 많습니다.
지나온 햇수를 세는 말인 ‘돐’은 ‘돌’이, ‘외곬’은 ‘외골’이 표준말이 되었습니다.
그것이 어떻게 소리나는가 살펴보면 ‘도리’, ‘도를’ 같이, ‘외골로’ 같이 소리나기 때문입니다.(물론 이는 뭇사람들이 잘못쓰는 말버릇 때문이라 할 것입니다. 아마 사투리에는 겹닿소리가 살아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제가 알기로 서울 사람들은 ‘닭을’을 ‘다글’이라고 합니다.(표준말과 서울말에서 엉터리 말은 솔직히 꽤 많습니다. 그 가운데 하나가 ‘깨끗하다’인데 큰나라말 떠받드는 국립국어원은 바뀐 꼴은 ‘깨끗이’라고 해 놓고, 서로 달리 쓰는 것으로 갖다붙여놓았습니다.)
이 말버릇에 따르면 꼬꼬댁 우는 짐승은 ‘닭’이 아니라 ‘닥’이 맞습니다.
이거 참 코가 막히고 기가 막히는 일인 것 같은데, 어떻게 보시는지요?(저하고 다른 생각도 반깁니다.^^)
우리말 사랑방, 한글빛내기모임, 한글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