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tchet’은 우리말로 ‘미늘’, ‘깔쭉’

댓글 남기기

이명박과 한나라당이 맺으려고 하는 ‘한미 자유무역협정’(한미 FTA) 독소 조항 안에 ‘ratchet mechanism’이란 게 있습니다.
한번 개방하기로 한 것은 다시 되돌릴 수 없게 하는 조항(흔히 쓰는 말로 ‘낙장불입’, ‘일수불퇴’)인데 ‘역진방지장치’라 옮겨놓았습니다.퍼온 곳 : http://www.technologystudent.com/cams/ratch1.htm

흔히 낚시바늘 같은 데서 거꾸로 되빠지지 않게 하려고 만든 것을 ‘미늘’이라 하는데, 이런 톱니를 ‘미늘톱니(바퀴)’라고도 하고 ‘깔쭉톱니(바퀴)’라고도 합니다.
혹은 이것이 돌 때 나는 소리를 따서 ‘깔깔이’라고도 부른다고 합니다.(아마도 입말인 듯…)

‘톱니’가 아니라 ‘ratchet mechanism’를 그대로 옮긴다면 ‘미늘 얼개’ 정도가 되겠네요…

비슷한 일을 하는 것으로, 군대에서 총 노리쇠를 거는 것을 ‘노리쇠 멈치’라고 하는데, 이 말은 어디서 온 말인지 말광[사전]에도 없고, 그럼 영어를 그대로 소리낸 것인가 싶어 찾아 봐도 찾지를 못 했습니다.

하여간, 거꾸로 돌지 않게 하는 톱니는 우리말로 ‘미늘톱니’ 혹은 ‘깔쭉톱니’, 좀 더 재밌게 쓰려면 ‘깔깔이’라는 입말로 써 보십시오.

덧. 이러나 저러나 서로 대등하지 않은 약속은 낱사람들 사이에서나 나라 사이에서나 해서는 안 되며, 이는 한 쪽은 종살이 시키는 짓입니다.

광고

들온말하고 우리말이 뜻이 다르다는 얘기를 두고

댓글 남기기

우리말을 있는데도 들온말(주로 한자말이나 영어)을 쓰는 이들에게, 흔히 쓰는 들온말을 우리말로 쓰자고 하면 들온말하고 우리말이 뜻이 다르니 그럴 수 없다(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정말로 그렇습니까?

그 말도 그럴싸 한데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쓰는 사람이 자주 쓰는 말에 뜻을 세게 느끼고 뜻을 넓혀 쓰기 때문이지 처음부터 뜻이 다른 것은 아닙니다.
다시 말해서 자주 쓰게 됨에 따라 느낌이 조금 더 넉넉해진 것일 것입니다.
보기를 들어, ‘책상’과 ‘데스크’가 뜻이 완전히 같은지요?
‘책상’은 아무래도 좀 옛스럽거나 투박한 느낌을 가진 것에 쓰게 되고 ‘데스크’는 서양 냄새가 나거나 잘 갖춰진(요즘 흔히 쓰는 말로 ‘시스템 가구’) 것에 쓰면 더 어울릴 것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사전에 ‘책상’과 ‘데스크’를 나누어 풀이해야 할까요?(물론 아주 오랜 세월 이렇게 쓰다 보면 쓰임이 아주 나뉠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아시다시피, ‘책상’과 ‘데스크’는 결코 다른 것이 아닙니다.

또 다른 얘기로, 아직까지는 어쩌다보니 더 자주 쓰게 된 한자말에 더 많은 느낌을 담게 되었습니다만, 앞으로 영어에 더 익은 터울이 커 가게 되면 그 때는 다시 한자말은 점점 죽게 되고 영어에 더 많은 느낌이 실릴 것입니다.
이것은 한자말이나 영어에 더 많은 느낌이 있었다기보다 쓰는 우리들이 더 자주 쓰게 되면서 생기는 일입니다.

이 말을 거꾸로 말하자면, 우리말을 더 자주 쓰게 되면 우리말에 느낌이 더 넉넉해 질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말이 커 가는 힘이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더더욱 우리말로 바꿔 쓸 수 있는 말은 우리말로 바꿔 써야 하는 것입니다.

[565돐 한글날 잇단글 2]정말로 우리말글을 죽이는 것은?

댓글 남기기

글 쓰기에 앞서 밝힐 것은, 먼저 쓴 ‘[565돐 한글날 잇단글 1]말 뿐인 외침, 속 빈 한글날을 앞두고’ 첫 머리를 봐 주시기 바랍니다.
말씀 드렸듯이, 여러분께서 주시는 좋은 말씀이 제 글을 더욱 살찌울 것입니다.^^

내일은 565돐 한글날입니다.

온 나라가 영어에 미쳐 돌다가도 이 맘때가 되면 귀 따갑게 듣게 되는 얘기들이 있습니다.
‘넘쳐나는 외국어’, ‘엉터리 맞춤법, 띄어쓰기’, ‘젊은이들이 쓰는 외계어’…
그렇습니다. 아마도 이 글을 읽고 계시는 분들 중에서도 이런 것을 꼬집고 싶으신 분이 많을 것입니다.
그런데, 잠시 지레 가진 생각(선입견)을 버리고 한번 되돌아 봅시다.

과연 이런 현상들이 우리말을 죽이는 벼리(모르는 낱말은 사전 찾아봐 주시기 바랍니다. 엄연히 사전에도 올라 있는 말입니다. 모르는 영어는 사전 찾아보시잖습니까?^^;)일까요?

그러고 더 우스운 것은, 그런 얘길 하는 이들이, 딴 때는 그런 흐름을 퍼뜨리던 이들(주로 언론, 방송…)이란 것입니다.
시대 흐름이랍시고 열심히 그 흐름을 쫓다가 단 몇일 ‘반짝 나랏말 사랑 애국자’가 되는 것입니다.

말했듯이 잠시 선입견을 버리고 살펴 봅시다. 겉으로 보이는 겉모습[현상]만 열심히 핥지 말고 정말로 우리말을 죽이는 것이 무엇인지…

저는 첫째가, 우리가 쓰기만 하면 들온말이라도 바로 우리말로 쳐 주는 잘못된 ‘우리말’ 뜻매김[정의] 때문이라고 봅니다.

많이 아시겠지만 나랏말(국어) 안에는 ‘외래어’라는 다소 어중간한 뜻말이 있습니다.(이 뜻말이 흐리터분함은 국립국어원 연구원들조차 인정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어떤 분 글에서는 ‘외래어’라는 뜻말이 다른 나라에는 없다고도 합니다.)
이 ‘외래어’라는 뜻말이, 들온말(외국말)도 우리가 어느 정도 쓰기만 하면 다 ‘외래어’라는 이름으로 우리말로 치고 있습니다.
그렇다보니 새로 들어온 말도 우리말로 고치려고 애를 쓸 까닭이 없게 만들 뿐만 아니라 버젓이 우리말이 있음에도 들온말이 함께 우리말 노릇을 하게 됩니다.

이러한 흐름을 저는, 한자를 받드는 국립국어원이 가지는 성격 때문이라고 봅니다.
그에 걸맞는 우리말이 있건 없건 간에 한자를 모조리 우리말로 만들려다 보니 ‘우리가 쓰기만 하면 다 우리말’이라는 ‘외래어’라는 뜻말을 만들어 냈고 이것으로 그동안 써오던 한자말을 쉽게 우리말로 굳힐 수 있었다 봅니다.
그렇게 한자말을 살리려고 만든 잣대가, 이제는 다른 나라말들도 아무 거리낌없이 쓰고 그렇게 쓰는 말들은 다 우리말이 되어버렸다는 것입니다.

보기를 들어, 우리에게는 ‘가게’라는 오래전부터 쓰던 우리말이 있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샵’(한글로 쓰니 좀 어렵지요? 영어로는 ‘shop’라고 합니다.)이라고 합니다.
‘저자’란 우리말이 있었는데, ‘시장’이라 하더니 요즘은 ‘몰’(mall)이라 합니다.
‘보람’이란 우리 말이 있었으나 ‘태그’라 하고, ‘우스개’를 ‘유머’라 합니다.
‘베돌이’, ‘겉돌이’라는 우리말이 있으나 ‘국외자’, ‘역외자’라 쓰다가 이제는 아예 ‘아웃사이더’라 하고, ‘뜀박질’, ‘달음박질’을 ‘구보’라 하더니 이제는 ‘조깅’이라 합니다.
몇 가지만 더 들자면, 시원시원하다→쿨하다, 흠집→상처,기스→크랙,스크래치, 곁꾼→임시직노동자→아르바이트… 다른 보기들은 누리터(인터넷)를 찾아봐도 많고 몇몇이서 모은 ‘ 흔히 쓰는 들온말과 우리말을 견줘 모음‘을 봐 주셔도 좋겠습니다.(그 안에는 ‘들온 말투’도 몇 가지 있습니다.)
이것들도 이제는 ‘외래어’라는 이름으로 엄연히 ‘우리말’에 올라 있습니다.
그리고 이대로라면 앞으로 어떤 말도 사람들 사이에 쓰이기만 하면 우리말이 될 것입니다.

그럼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서, 우리말 속에 스민 나쁜 말투가 과연 이런 줏대없는 원칙보다 더 나쁠까요?
많이 아시겠지만, 우리가 글을 쓰면서 띄어쓰기를 한 것은 많이 오래 되지는 않았습니다. 띄어쓰기를 하면 좀 더 편할 뿐이지 띄어쓰기가 없다고 말글살이를 못할 정도는 아닙니다.
맞춤법이 틀린다고 자주 꾸지람 아닌 꾸지람을 듣는데, 우리말은 소리 글자여서 말뿌리를 찾아서 적지 않아도 말글살이가 그리 어렵지 않고 그에 보태서 아예 소리나는 대로 적자고 하시는 분들이 옛날부터 있었습니다.(이 얘기만 듣고 정신나간 소리라고 딱 잘라 생각하지는 마시기 바랍니다. 이것도 이것 나름대로 옳은 논리가 있습니다. 다만 어떤 것이 더 나은가 하는 문제가 있긴 하지만요…)

그리고 말글살이를 어지럽힌다고 억울한 누명을 쓰고 있는 흐름말(유행어).
한 때만 반짝 쓰이는 흐름말(유행어)는 대개 그리 오래 가지 못합니다.
제가 어릴 때는 영구 몸짓과 말투를 흉내 내는 것을 걱정하는 분들이 많았지만, 그 터울(세대) 중에 아직도 영구 흉내 내고 있거나 실제로 영구처럼 된 이는 아무도 없습니다. 그리고 아이들에게 그때 그 영구 말투와 몸짓을 가르치는 이는 더더욱 없습니다.
이런 말들은 대부분 한때만 쓰이다가 사라지고, 다만 그 중에 아주 드물게 살아남아서 뿌리를 내리는 말들이 있을 것입니다.
그럼 지금 우리가 쓰는 말들 중에는 혹 그런 말이 없을까요? 말이란 것은 그렇게 엉뚱하게 생겨나기도 하는 것입니다.
오히려 그런 뜻밖에 생겨나는(말하자면 ‘우연성’) 일들이 없게 하고 지금처럼 틀 안에 가두는 것이 오히려 살아있는 말을 더 죽이는 것이라 봅니다.

이처럼 말이란 것은 살아 흘러야 하는데, 오히려 엉터리 잣대(원칙)을 만들어 놓고 말을 틀 안에 가두고 있으니 우리말글이 스스로 살아나갈 힘을 죽이고 있는 것입니다.

* 덧글 하나. 우리 생각과 얼이 스며있는 ‘우리말’도 아끼고 기리자는 뜻으로 저는 ‘한말글날’이 되었으면 하는 생각입니다.
* 덧글 둘. 조선 때에는 냥반이, 일제 강점기에는 일제가 우리말을 짓밟고 죽이려 했다면 지금은 국립국어원과 권력자들이 우리말을 죽이고 있습니다.

* * 이 글은 565돐 한글날을 맞아, ‘위키트리’에 실으려고 쓴 글입니다. 실린 데
* 위 그림은 http://typ9th.egloos.com/1733904 하고 http://blog.jinbo.net/rudnf/151 에서 빌려왔습니다.

‘한글날’을, 소중한 말과 글을 되새기는 ‘한말글날’로!

댓글 남기기

레이디스 앤 젠틀먼, 투데이 원데이 하우 어바웃하셨습니까?
유어가 알다시피 투데이는 한글데이입니다.
한글날을 맞아 아우어 한글을 러브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혹시 좀 이상하신가요?
그럼 이렇게 바꿔 보겠습니다.

신사 숙녀 제위, 금일 평안하셨습니까?
제위께서 숙지하다시피 금일은 한글날입니다.
한글날을 대하여 우리 한글에 애정을 담보하여야 할 것입니다.

좀 편안하신지요?
하지만, 이렇게 바꾸면 어떻습니까?

紳士 淑女 諸位, 今日 平安하셨습니까?
諸位께서 熟知하다시피 今日은 한글날입니다.
한글날을 對하여 우리 한글에 愛情을 擔保하여야 合當할 것입니다.

이것이 우리말글살이 모습입니다.(밝히자면 저 역시도 글을 쓸 때는 이와 비슷했습니다. 입말하고는 다른 글월꼴[문어체]이라고 하지요…)

오늘 565돐 한글날을 맞아 김황식 국무총리가 축하말을 한 신문 소식은 이렇습니다.

김황식 國務總理는 慶祝辭에서 “한글은 만들어진 날과 創製 理念, 그리고 創造 原理가 明確한 우리의 자랑스러운 文化遺産”이라며 “世界에서도 한글은 가장 獨創的이고 科學的이며 優秀한 文字로 손꼽히고 있다”며 한글의 優秀性에 對해 强調했습니다.

한자말을 다만 한글로 적은 것인 뿐입니다.
혹시라도 이것이 괜한 트집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이것은 어떻습니까?

김황식 국무총리는 경축 스피치에서 “한글은 메이크한 데이와 인벤트 마인드, 앤드 인벤트 프린시플이 클리어한 우리의 프라우드한 컬처럴 헤리티지”라며 “월드에서도 한글은 베스트 크리에이티브하고 사이언티픽하며 아웃스탠딩한 리터러처로 손꼽히고 있다”며 한글의 수피리어리티에 대해 엠퍼사이즈했습니다.

윗 글월은 우리말과 우리말투 대신 한자말과 들온말투를 썼으며 아래는 영어말을 한글로 쓴 것이라는 차이 뿐입니다.(물론 콩글리쉬-broken English-입니다만…)
물론 제가 좀 부풀려[과장]서 쓴 것입니다만, 심하기가 좀 덜할 뿐이지 저런 말투는 언론이나 방송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한글보다 영어를 먼저 배우고 영어에 목숨 거는 요즘 터울(세대)가 자라났을 때 저런 말투를 쓰지 않는다고 큰소리[장담]할 수 있겠습니까?

우리 글자인 한글은 그나마 오늘 하루라도 사람들이 눈길을 주지만, 우리말은 어떻습니까?
한글만 소중하고 우리말은 소중하지 않은가요? 한글만 훌륭하고 우리말은 훌륭하지 않은가요?

하지만, 오늘 하루 쏟아져 나온 글들 중에는 학자, 교수, 연구원장 같은 앎이 깊고 자리가 높은 분들께서 좋은 말씀을 많이 해 주셨는데…
한글을 얘기하면서(한글날이니 한글날에 ‘한글’ 얘기를 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겠지만…) 혹은 우리말을 얘기하면서 우리말투로 우리말을 칭찬한 글은 찾아보기가 어려웠습니다.
글자로써 한글날은 있는데, 말로써 우리말날은 없어서 그런가요?

저는 그래서, ‘한글날’이 말(우리말, 한말)과 글(한글)을 함께 되새기는 ‘한말글날’이 되었으면 합니다.

글자가 몸이라면 말은 얼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글자인 한글과 우리말(한말)에는 바로 우리 문화와 얼이 녹아 있습니다.
부디 ‘한글날’ 하루 만이라도 우리말과 우리말투에도 눈길을 주시면 좋겠습니다.

* 그림은 ‘군대에서 자주 쓰는 일본어‘와 http://yejjjang.blog.me/150095152873 에서 빌려 왔습니다.

영어까지 받들기 시작한 ‘국립국어원’? – 개나 소나 한글 사랑

댓글 남기기

솔까말(‘솔직히 까놓고 말해서’를 뜻하는 젊은 사람들 입말. 이 말이 우리말을 살려쓰자는 제가 쓰는 것이 괜찮은지는 다른 곳에서 얘기 나눴으면 합니다. 제게 하시고 싶은 말씀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말씀해 주시기 바랍니다. 아래에 두리댓글-소셜댓글-로 댓글을 다실 수도 있습니다.), 오늘은 꽤 마음이 언짢습니다.
제가 그동안 ‘한자를 떠받’들고 ‘우리말을 몰래몰래 망치’고 있어서 ‘없어져야 한다’던 국립국어원이, 드디어 제 모습을 드러내어 이제는 한자를 넘어 영어말(말로써 ‘영어’를 이렇게 불러봤습니다.)을 받드는 꼴을 봤기 때문입니다.

먼저 오른쪽 그림을 한번 보십시오.
'국립국어원'이 하는 '개나 소나 한글 사랑' 이벤트2011년 구월에 국립국어원에서 시작한 ‘캠페인’-제가 엉터리, 거짓말 투성이 사기라고 잘라 말하는 ‘표준국어대사전’에는 “사회ㆍ정치적 목적 따위를 위하여 조직적이고도 지속적으로 행하는 운동. ‘계몽 운동’, ‘계몽 홍보’, ‘운동2’, ‘홍보1’로 순화.”라고 해 놨습니다. 국립국어원에서 ‘캠페인’을 ‘계몽 홍보’, ‘운동’, ‘홍보’라는 한자말로 바꿔쓰라고 해놓고 국립국어원은 그냥 영어말을 쓰고 있습니다.-입니다.
정부에서 이끄는 얼숲(페이스북) 페이지 이름이 ‘폴리씨’-이 역시도 우리나라 공무원, 벼슬아치들이 요새 즐겨쓰는, 영어를 우리말과 마구 섞어쓰는 말장난입니다. 가장 흔한 꼴이 ‘가GO, 보GO’ 같은 거지요…-인 모양입니다.(정부 관료, 공무원들이 즐겨 쓰는 말장난이 우리말을 해치고 있는 것은 다른 데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정작 정부는 우리말을 아껴쓰지 않으면서 뭇사람들에게는 별로 중요하지도 않은 ‘짜장면, 자장면 실랑이’ 같은 걸로 말글살이를 괴롭힙니다.
‘폴리씨’는 국립국어원에서 끄는 페이지가 아니니 그렇다 치더라도, 거기다가 꼭 ‘폴리氏’-어쩌면 이도 ‘poli氏’라고 쓰고 싶었을까요?-라고 쓸 까닭은 없다 봅니다.
더더군다나 ‘캠페인’을 ‘계몽 운동’, ‘계몽 홍보’, ‘운동’, ‘홍보1’라는 한자말로 바꿔쓰라고 해 놓고는 스스로는 영어말을 쓰고 있습니다.
그 밖에도 ‘퀴즈’-국립국어원에서는 ‘퀴즈’를 ‘문답’으로 고쳐쓰[순화]라고 했습니다.-, 이벤트-국립국어원에서는 ‘이벤트’를 ‘사건’, ‘행사’, ‘기획 행사’로 바꿔 쓰[순화]라고 했습니다.- 같은 말들도 마구 쓰고 있습니다.

조선 때에는 냥반이, 일제강점기에는 일제가 우리말을 못 쓰게 했는데, 이제는 국립국어원이 우리말을 죽이고 있습니다.
몰래몰래 한자를 받들면서 마침내는 영어까지 받드는 국립국어원은, 바꾸기에는 이미 뿌리까지 큰나라를 받드는 생각 뿐입니다.
우리말이 죽고서야 우리글(한글)이 있다 한들, 우리 얼은 어디에 담겠습니까?

우리말 만드는 수[방법]를 두고 – 무엇을 나타내고자 하는가

댓글 남기기

* 이 글은, 얼숲(페이스북)에서 ‘박기효’ 님께서 ‘돔구장을 우리말로 하면 무엇으로 바꿀 수 있을까‘하는 물음에 답을 하면서 쓴 글입니다.

말을 만드는 데는 여러가지를 살펴야 한다고 봅니다.
새 말은 만들 때는, 무엇을 나타내고자 하는가, 어디서 쓰는가, 거기에다가 가끔은 누가 쓰는가 같은 것도 살펴야 한다고 봅니다.
보기를 들어 우리가 흔히 ‘별’이라 하면 해, 달, 지구 같은 건 빼고 하늘에 반짝거리는 행성을 ‘별’이라 합니다. 하나 천체학에서는 스스로 빛을 내는 것만 ‘별’이라 한다고 합니다. 또 다르게는 태양이나 지구, 달도 ‘별’이라 할 수 있습니다.
좀 다른 보기로, 어떤 사람이 있는데 그 사람은 집에 가면 ‘어머니’요, 일터에서는 자리(직책)에 따라 불립니다. 어른들 앞에서는 ‘며느리’고 아비어미에게는 자식이며 동무들끼리는 그냥 이름으로 불립니다.
이처럼 어떤 것을 어떻게 보는가에 따라 말이란 것이 여러가지로 부를 수 있습니다.

‘돔구장’은 뭉뚱그려 보자면 그냥 경기장입니다. 경기장 안에서도 지붕이 둥근 공놀이를 하는 마당을 돔구장이라 합니다.
따라서 보통은 경기장에 걸맞게(보기를 들어, ‘공놀이마당’, 공놀이판’ 혹은 줄여서 ‘공놀마당’, ‘공놀판’…-‘공놀판’은 소리가 좀 어줍습니다, 그죠?^^) 부르면 될테고 공놀이만을 할 량으로 특별히 만든 곳이라면 ‘공놀이마당’, 그게 아니고 주로 공놀이를 많이 하지만 여러가지[다목적]로 쓰는 곳이라면 역시 뭉뚱그려 경기장에 걸맞게 부르면 될 것이라 봅니다.
거기다가 ‘돔’은 ‘둥근 지붕’을 얘기하는 것이지만 ‘둥근 지붕’을 다 쓰면 말이 길어지고 ‘둥근’만 붙이면 지붕모양이 아니라 마당 모양이 둥근 것과 헷갈립니다. 따라서 이럴 때는 차라리 ‘볼록’이라 하던지 다른 말을 찾으면 좋을 것입니다.(사투리까지 뒤져보면 아마 딱 들어맞는 우리말이 있을 것입니다. 우리에게 둥근지붕이 없지도 않았을텐데…^^)

제가 드리고자 하는 말씀은, 무엇을 나타내고자 하는가에 따라 여러가지가 될 수 있을 거라는 것과 무엇을 도드라지게 나타낼 건가에 따라 여러가지로 쓰일 수 있을 거란 것입니다.(어차피 이름은 누구 한 사람이 바로 정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니 말이지요…^^)

덧붙여서, 말글살이까지를 생각해서 ‘구장’을 당장 ‘공놀이마당’같이 쓰기가 어렵다면 조금 물러나서 ‘볼록구장’ 같이도 쓸 수 있을 것입니다.(우리말과 들온말을 섞어쓰는 것은 그리 좋은 말 만드는 법은 아니라 봅니다만…^^;)
혹은 좀 길지만 ‘둥근지붕공놀이마당’이라고 쓰다보면 누군가가 편하게 줄여줄지도 모르지요… 그러면서 새롭고 좋은 말이 생겨나는 거 아니겠습니까…^^

규칙이 삶을 옭아매서는 안 된다! – ‘짜장면’ 표준말 인정을 두고…

댓글 남기기

사람들이 널리 쓰는 ‘짜장면’ 적기와 소리를 두고 ‘짜장면’은 인정하지 않고 ‘자장면’만을 표준말이라 우기던 국립국어원이 드디어 흐름을 받아들여 ‘짜장면’을 표준말로 인정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뒤늦게나마 흐름을 받아들여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아마도 지금 국립국어원장 입김을 좀 쐰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우리나라말 정책은 지나친 규칙이 말글살이를 너무 옭아매고 있다고 봅니다.
‘규칙’(법)이란 것은 사람들 간에 서로 생각이 달라 생기는 불편을 줄이기 위한 것인데, 그것이 말글살이를 옥죄고 흐름을 가로막아선다면 그것은 말글살이를 어렵게 할 뿐만 아니라 우리말을 죽이는 일이라고 봅니다.

‘말’이라는 것은 살아있는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저는 말이 쓰면 쓸수록 더 나아진다(진화론?)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온갖 규칙으로 옭아맨다면 말이 살 수가 없습니다.(그러면서 한자말은 열심히 갈고 닦습니다.ㅡ.ㅡ)
우리 말이 스스로 자라나고 커 갈 수 있도록, 규칙은 말글살이를 북돋아주고 서로 거북하지 않도록 하는 정도만 있어야 할 것입니다.
우리말이 가진 이점으로 미루어, 이렇게만 된다면 우리말은 무럭무럭 자라날 것이라 생각합니다.

덧글.
이번에 새로 보태진 표준말들을 살펴보다 보니, 참으로 우습습니다.
국립국어원이 하는 짓이 늘 그렇다는 걸 알았지만, 심지어 ‘토담’은 표준말인데 ‘흙담’은 그동안 표준말이 아니었네요…
게다가 ‘눈꼬리’, ‘뜨락’, ‘나래’, ‘손주’, ‘어리숙하다’, ‘휭하니’, ‘연신’, ‘끄적거리다’, 바둥바둥’, ‘새초롬하다’, ‘아웅다웅’, ‘야멸차다’, ‘오손도손’, ‘찌뿌둥하다’… 이런 말들이 여즉껏 표준말이 아니었네요… 해도 너무 심합니다.

덧글 두 번째.
국립국어원이 내놓은 글에도 보면 한자말하고 들온말투, 엉터리말투가 수두룩합니다. 국립국어원이 정말로 나랏말 얘기를 하려면 나서서 엉터리말을 퍼뜨리는 이런 꼴부터 벗어나야 할 것입니다.
우리말 죽이고 한자말 받드는(이게 결국은 영어 받들게 하는 뿌리) 국립국어원은 없어져야 합니다!

Older Entries Newer E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