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는 뜻이 또렷하다는 엉터리 주장을 두고

댓글 한 개

‘한자가 뜻이 또렷하다’고 말하는 (내가 보기엔 아주 멍청한!)사람이 있다.
‪#한자‬는 뜻이 정해져 있어-쉬이 바뀌지 않아- 좋은 점이 있지만 그것 가지고 뜻이 또렷하다고 할 수는 없다.
중국사람에게는 한자가 뜻이 더 또렷할 테고, 영어를 쓰는 사람에게는 영어 글자가 더 뜻이 또렷한 것은 당연한 것이다.
게다가 한자 뜻이 또렷한 것은 한자를 아는 사람에게나 걸맞는 얘기이고, 한자라고 해서 다 뜻이 또렷한 것도 아니다.
‘백미'(白眉)는 그에 얽힌 얘기를 모르는 사람에게는 그냥 ‘흰 눈썹’일 뿐이다.
‘백미'(白眉)와 ‘흰 눈썹’에서 대체 무엇을 가지고 어느 쪽이 더 또렷하다 하는가!
한자가 뜻이 또렷하다고 하는 것에는, 보기를 들어 ‘화룡점정’ 같이 긴 얘기를 짧게 글로 쓴 것 같은 것도 들기도 하는데, 이 역시도 그에 얽힌 이야기를 모르면 오히려 더 뜻을 헤아릴 수가 없다.(오히려 한자가 가진 맛과 재미라면 이런 것이 아닐까 싶다. 긴 얘기를 짧은 글 속에 집어넣는 것. 하지만 이것은 한자라는 글자가 가진 장점이 아니라, 한자가 가진 단점 때문에 생겨난 문화로 보는 것이 옳다 본다. 그런 점에서라면 오히려 조금 길기는 하지만 우리말이 오히려 더 뜻이 또렷하다고도 할 수 있다.)
정말로 한자가 가진 장점 가운데 하나는, 상형문자에서 비롯되었다거나 뜻글자이기에 가지는 장점으로 아주 긴 뜻을 글자 하나에 넣는 것인데, 보기를 들면 이런 것이 있다.
‘壺'[호]는 ‘항아리병’이란 뜻인데 그냥 항아리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아가리가 좁고 배가 넓은 항아리병'(혹은 ‘밑 넓고 아가리 좁은 항아리병’)을 말한다.
우리말로 하자면 ‘호리병’ 정도 되려나? 역시 그렇다 해도 세 글자보다는 한 글자가 짧기는 하다.
하지만 ‘호리병’이란 게 어떻게 생겼는지 모르고서야 ‘호리병’이란 낱말을 안다고 해서 그 뜻을 알 수는 없는 것처럼, 한자 ‘壺’만 가지고는 그 뜻을 알 수 없는 것은 매 마찬가지다.
여튼 그것도 장점이라면 장점이랄 수 있겠으나 그렇게 치자면 내가 자주 보기로 드는 ‘뷁’이나 ‘즐’이 훨씬 뛰어난 말이 된다.
단 한자 가지고 그 긴 뜻과 느낌까지 담고 있으니!!!

‘한자가 뜻이 또렷하다’고 말하는 분들께 부탁드린다.
그런 보기를 좀 내게 알려줬으면 싶다.
그냥 어쩌다 있는 보기 하나가 아니라 뭉뚱그려 봤을 때(일반적으로 봤을 때) 그렇다고 할 수 있는 보기를!

우리말[한말] 한마당

* 얼숲에 올린 글 보기

* 덧. 우리말(토박이말) 가운데 적잖은 말은, 우리말이 뜻글자(저는 이런 때에는 오히려 ‘느낌글자’가 더 뜻에 가깝다 봅니다.)이기에, 말에 느낌을 실기에 오히려 우리말이 더 뜻이 또렷한 것도 많습니다.
‘사뿐사뿐’은 정말로 가벼운 느낌이 나고 ‘뻐근’은 정말로 뻑적지근한 느낌이 납니다.
물론 이는 같은 문화를 누리는 같은 겨레이기에 더한 것은 있겠지만, 그렇지 않더라도 ‘사뿐사뿐’에서 무거운 느낌을 받는 겨레는 많지 않을 것입니다.

Advertisements

댓글 남기기

내가 가는 이 길이

내 뜻인가…!

댓글 남기기

말,

말을 하면
한 말 때문에 오해 받고

말하지 않으면
말하지 않은 것 때문에 오해 받는다…

애초에 말이 문제가 아니었던 것…

말,
참으로 쓸모 없는……

들온말하고 우리말이 뜻이 다르다는 얘기를 두고

댓글 남기기

우리말을 있는데도 들온말(주로 한자말이나 영어)을 쓰는 이들에게, 흔히 쓰는 들온말을 우리말로 쓰자고 하면 들온말하고 우리말이 뜻이 다르니 그럴 수 없다(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정말로 그렇습니까?

그 말도 그럴싸 한데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쓰는 사람이 자주 쓰는 말에 뜻을 세게 느끼고 뜻을 넓혀 쓰기 때문이지 처음부터 뜻이 다른 것은 아닙니다.
다시 말해서 자주 쓰게 됨에 따라 느낌이 조금 더 넉넉해진 것일 것입니다.
보기를 들어, ‘책상’과 ‘데스크’가 뜻이 완전히 같은지요?
‘책상’은 아무래도 좀 옛스럽거나 투박한 느낌을 가진 것에 쓰게 되고 ‘데스크’는 서양 냄새가 나거나 잘 갖춰진(요즘 흔히 쓰는 말로 ‘시스템 가구’) 것에 쓰면 더 어울릴 것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사전에 ‘책상’과 ‘데스크’를 나누어 풀이해야 할까요?(물론 아주 오랜 세월 이렇게 쓰다 보면 쓰임이 아주 나뉠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아시다시피, ‘책상’과 ‘데스크’는 결코 다른 것이 아닙니다.

또 다른 얘기로, 아직까지는 어쩌다보니 더 자주 쓰게 된 한자말에 더 많은 느낌을 담게 되었습니다만, 앞으로 영어에 더 익은 터울이 커 가게 되면 그 때는 다시 한자말은 점점 죽게 되고 영어에 더 많은 느낌이 실릴 것입니다.
이것은 한자말이나 영어에 더 많은 느낌이 있었다기보다 쓰는 우리들이 더 자주 쓰게 되면서 생기는 일입니다.

이 말을 거꾸로 말하자면, 우리말을 더 자주 쓰게 되면 우리말에 느낌이 더 넉넉해 질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말이 커 가는 힘이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더더욱 우리말로 바꿔 쓸 수 있는 말은 우리말로 바꿔 써야 하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