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남기기

나는 이걸 가지고 있는데
벗은 저걸 구하고,

나는 이걸 해 줄 수 있는데
벗은 이미 그게 필요치 않다.

나는 그저
마음만 부여잡고 안타까워 할 뿐…

Advertisements

기름

댓글 남기기

몸에 기름이 끼면 움직임이 둔해지고

마음에 기름이 끼면 생각이 둔해지더라…

* 얼숲에 올린 글 보기

진리

댓글 남기기

듣기 좋은 소리가 곧 진리다!

고집스런 마음에 옳그름은 들어설 자리가 없다…

상대를 설득하는 재주

댓글 남기기

한가위를 맞아 기술 하나…

가족이나 친척들끼리 모여 왠만하면 정치, 종교 얘기는 안 하는 게 좋겠습니다만,…
혹시라도 하게 된다면 이 수도 한번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 머리를 건드리려 하기보다는 마음을 건드려 보십시오.
흔히 정치 얘기를 하면, 우리(쌕누리 변태들, 사대 민족반역 무리를 싫어하는 이들을 싸잡아 이렇게 부르겠습니다.)는 논리를 들이댑니다.
물론 우리에게는 ‘논리’가 무기일 때가 많긴 합니다만, 사람은 논리에 닿게 생각을 하는 것 같지만 사실은 그렇지 못합니다.
저들(‘우리’하고 뜻이 맞대는 쪽을 이리 부르겠습니다.)은 ‘논리’가 별로 안 닿기 때문에 감정을 건드립니다. 그런데 오히려 이것이 좋은 무기가 되기도 합니다.

처음부터 논리를 들이대 봐야, 우리 겨레 정서로는 ‘잘난 체 하는 놈’ 혹은 ‘저런 정나미 떨어지는 놈’ 이렇게 생각합니다.
지난 대선에서 다까기 마사오 실체를 까발린 이정희 씨가 괜히 어른들한테 욕 먹는 게 아닙니다.(참 웃기는 일이지만 이게 우리 모습이고 우리 정서입니다. ㅡ.ㅡ)

혹시 맞은 편이 논리를 들이대면 그때는 논리로 맞서십시오.
하지만 엉터리 논리를 논리로 깨고 나면 마음을 건드리는 말로 마무리를 해야 합니다.
괜히 논리를 들이대며 따져봐야 반감만 가져옵니다.
다행히도-?- 저들이 얼마나 변태 짓, 나쁜 짓, 앞뒤 안 맞는 짓을 많이 했던지, 논리로는 우리를 이기기 어렵습니다. 그러니 논리는 맞은 편이 옳지 않다는 것을 밝힐 때만 쓰시면 됩니다.
논리는 엉터리 논리를 깰 때나 써 먹고, 오히려 많이 아는 것은 아닌 척 하면서, 그럼에도 이런 말도 안 되는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이냐, 나는 그런 거 싫더라는 투로 마음을 건드려야 합니다.

사람이 조금은 그렇기는 하거니와 특히 우리 겨레나 동양 사람들은 ‘정서’를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나쁜 놈이 왜 나쁜 놈인지를 까발리는 것보다, 그 나쁜 놈 때문에 우리가 어떤 피해를 보고 있는지를 말하는 것이 훨씬 와 닿습니다.

그리고 꽤 쓸모있는 기술을 하나 더 알려드리자면,
1. (네 말은)’틀렸다’고 하지 마십시오. 그러면 맞은 편 반감을 삽니다. 때로는 ‘그렇게 볼 수도 있지만’이라고 하시고 그런 말을 안 쓸 때라도 ‘이렇게도 볼 수 있다’는 투로 얘기를 하시면 맞은 편 마음을 다치지 않고 얘기를 이어갈 수 있습니다.
2. 설령 내 논리가 다 맞더라도, 6할~8할(60%~80%) 까지만 몰아붙여야 합니다. 어차피 사람이란 것이 맞은 편이 하는 얘기에 빈틈이 없더라도 선뜻 받아들이지는 못 합니다. 게다가 자존심까지 있는 사람이라면 더 하지요. 그래서 8할에서 때로는 6할 정도만 몰아붙이고, 맞은 편이 틀렸다는 것만 밝힌 다음에 나머지는 스스로 생각할 틈을 주어야 합니다. 첫 술 밥에 배 부를 수는 없습니다.

부디 가족이나 친척들과 오손도손 사이좋게 한가위를 쇠시기 바랍니다.

* 덧. 혹시 다른 생각이나 더 물어보고자 하시는 말씀은 댓글 달아 주시면 함께 얘기 나누면서 배우겠습니다.

참된 보수 모둠/ 참된 보수[누리쪽]

* 제목은 알기 쉽게 쓰느라 ‘상대를 설득하는 재주’라 했으나 우리말로 하자면 ‘생각이 다른 이를 돌려세우는 재주’ 정도가 좋겠습니다.^^

* 얼숲에 올린 글 보기/ 얼숲 ‘진보당’에 올린 글 보기/ 얼벗 ‘김영호’ 님이 나눠주신 글 보기

거울

댓글 3개

거울로
거울을 비추려 하고,

불로
불을 끄려 하다…

바램

댓글 남기기

바램[욕심]이 지나쳐도 흠이 되고,
바램[욕심]이 적어도 흠이 된다.

마침내는 ‘바램’이 탈이 아니라, 그것을 보는 사람 마음이 탈이라는 것!

마음

댓글 남기기

사람 마음에 만족이란 없다.

Older E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