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학문에서 뿌리는 ‘말글’!

댓글 남기기

미리 말씀드리자면, 저는 인문학이 무엇인지는 잘은 모릅니다.(인문학이 무엇인지 알고 싶어서 사전이나 여러 백과들을 뒤졌으나, 뭔 개소리만 많고 무슨 소리인지 하나도 모르겠습니다. ㅡ.ㅡ 인문학을 또렷하고도 쉽게 알려주시는 분께는 은혜를 갚도록 하겠습니다.)
허나 그 아래 분야로 고전학, 역사학, 언어학, 문예학, 공연예술학, 철학, 종교학, 미술사학 같은 것이 있다니 그것으로 대충 가늠을 할 수 있겠습니다.
얼마 앞서는 이 ‘인문학’ 얘기가 꽤 나오더니 이 말도 별로 눈길을 끌었는지(흔히 하는 말로 ‘장사가 안 됐는지’) 요즘은 듣기가 어렵네요.

여튼, 우리나라에서 이 ‘인문학’이 크게 발전하지 못한 바가 있다면 저는 그것이 바로 ‘말글'[언어]학이 발전하지 못했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사실 ‘말글’은 모든 학문에서 밑뿌리라고 봅니다.
보기를 들어 ‘인문학’을 얘기하려면 ‘인문학’이 무엇인지 알아야 하는데, 그 풀이가 뜬구름 잡기 식이니 서로 얘기를 나누더라도 같은 얘기를 하고 있다고 보기 어려운 것입니다.
이건 마치, 옛날 미국항공우주국이 위성을 쏘아올렸다가 실패한 것이 도량형을 잘못 쓴 때문이었던 것과 같은 것이라 봅니다.(여기서 도량형 얘기를 잠깐 하자면, 이 일을 가지고 미터법을 써야 한다는 뿌리로 삼는 이들도 있으나, 이것은 미터법이냐 다른 단위법이냐가 아니라 표준을 바로 잡는 문제일 뿐입니다. 제발 갖다 붙이지 맙시다!)
아울러 이 나라가 학문을 하는 분위기가 제대로 잡히지 않는 것은, 권위스런 사회 분위기, 달달 외우는 교육-이건 학문이 아니라 세뇌지요!-, 그리고 바로 말글이 바로 서지 못한 탓이라 봅니다.(제가 늘 주장하는 우리말을 살려쓰는 것은 그 다음 문제입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떠신지요?

얼숲에 올린 글 보기

광고

‘인문학’과 ‘말글’

댓글 남기기

저는 ‘인문학‘을 잘 모릅니다.
사전에서 ‘인문학’을 찾아봤지만 어렵게 써 놓아 무슨 얘기인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분석적이고 비판적이며 사변적인 방법을 폭넓게 사용’-위키백과에서-한다고 해 놓은 걸 보면 ‘생각’과 ‘말글'[언어]을 쓰는 것은 분명할 것입니다.
그렇다면 ‘인문학’의 바탕은 ‘말글’이 될 것입니다.(어차피 사람이 하는 일이니 ‘생각’은 말할 것도 없겠고…)
‘인문학’을 얘기하면서 ‘말글’을 딛고 서지 않는 것은 엉터리일 것입니다.
모든 것은 주추가 튼튼해야 하듯, ‘인문학’이 제대로 되려면 ‘말글’학이 제대로 되어야 할 것입니다.
그런데 ‘인문학’을 얘기하면서 ‘말글’을 바로세우자는 얘기는 많지 않습니다.
좀 다른 얘기로, ‘주역’도 인문학에 들어가는지는 모르겠지만, ‘주역’은 ‘한자’라는 든든한 주추 덕분에 그 만큼이나 크게 일어날 수 있었던 게 아닐까 싶습니다.
‘인문학’이란 것이 끼리끼리 제 잘난 걸 뽐내려는 게 아니라, 사람들 속에서 뿌리내리고 크게 일어나려면 좀 더 쉬운 말글, 좀 더 뜻이 또렷한 말글을 써야 하는 게 아닐지요?

어떻습니까? 제 말에 모자람이 많은지요? 제 모자란 생각에 여러분들 생각을 덧보태 주십시오.
‘인문학’과 ‘말글’을 두고 다른 분들 생각을 들어보고 싶습니다.^^

우리말[한말] 한마당

* 얼숲에 올린 이 글 보기